지루한 일상, 그녀가 도망갔다
 
운명이었다. 수천 마일을 비행한 후 그를 만났다. 빳빳하게 다려입은 셔츠가 땀에 젖어 흐느적거린다. 얼굴 가득 세로 주름을 만들어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그저 좋아 죽겠다는 표정이다. 약간의 알코올이 그를 기분좋게 했다. 동이 밝아올 때쯤, 내 손등에 키스를 얹는 금발머리 남자는 나에게 속삭인다. 어느 정도 예감한 나는 그만 반해버린다. 순간 내 인생의 어느 부분이 변하는 것을 느꼈다.
 
여기는 바르셀로나. 일상이 지루해 죽겠을 무렵 나를 구원해줄 비행기 티켓을 쥐고 날아왔다. 도시 자체가 예술이라는 가우디의 냄새를 맡으며 돌아다닌다. 어떤 세부적인 계획은 세우지 않는다. 일상에서는 늘 계획을 세워야 했으니까 이곳에서만큼은 그런 것쯤 가뿐히 무시한다. 설혹 길을 잃으면 택시타지 뭐. 이런 심산으로 내키는대로 아무 버스나 탄다. 저 멀리 바다가 보이자 정류장에서 내린다. 해안을 따라  길게 늘어선 선베드에 반라의 차림으로 누운 남녀 사이를 걸으며 해변의 여유를 만끽한다. 배에 식스팩을 장착한 근육남들이 망아지처럼 뛰노는 이곳은 바르셀로나 네타 구역이다.
일단 이곳이 마음에 들었다. 이곳에서 저녁까지 보내기로 한다. 해가 저물어가자 나의 배꼽시계도 요란한 알람을 울린다. 레스토랑을 찾아 주변을 돌아본다. 낮의 한가로운 시간에 간단한 음료를 팔던 카페도 저녁 식사 준비에 열을 올린다. 자세히 살펴보니 낮에는 카페, 저녁은 다이닝, 그 이후로는 클럽으로 변신하는 곳이다. 이곳이 바로 가이드북에서 언듯 읽었던 바르셀로나 클럽의 중심지였던 것이다.
 
우연하게 발견한 이 곳 이왕이면 클럽 활동의 최고의 시간 새벽까지 있어보기로 한다. 해가 저물어가면 하나둘 기어나오는 사람들, 쿵쾅쿵쾅 음악과 함께 거리는 흥분에 휩싸인다. 낮에 태양 아래 널부러져 있던 사람들이 꽃단장을 하고 다시 나타난다. 어느 클럽에 떠밀리듯 들어갔다. 잠시 넋 놓고 있었더니 거짓말 조금 보태 조선 반만 한 엉덩이에 의해 귀퉁이로 밀려났다. 우와, 이 사람들 지들끼리 신났구나. 현란한 조명과 귀청이 떨어져 나갈 것 같은 음악소리에 눈과 귀가 적응하길 한참을 기다리니 주변 상황이 들어온다.
엉덩이의 주인공이 열광하던 것은 바로 음악. 한쪽 부스 위에 볼륨과 리듬으로 분위기를 떡주무르듯 하는 DJ가 보인다. 그때부터 내 시선은 그에게 꽃힌 채였다. 그가 특별히 잘생겨서도 아니고 그가 만들어내는 음악에 감탄해서도 아니다. 다만 내가 그토록 신기하게 바라본 건 몇 시간 동안 입가에서 사라지지 않는 미소 하나였다. 마치 행복해 죽겠다는 그 표정. 공간 안의 분위기를 만들어내야 하는 책임자로서의 위엄도 없고,  아티스트가 종종 보이는 나르시스적 도취감도 없이. 스스로가 지금 하고 있는 행위에 행복을 느끼는 표정. 저런 표정을 나는 얼마나 오랫만에 봤던가. 자유로운 복장 이라고 하기엔 깔끔하게 다려입은 화이트 셔츠가 이질적이기까지 했다. 마치 턱시도를 입고 야구장을 찾은 것 같은. 그런 저런 잡생각. 훌쩍. 영업시간 종료다.
 
그날 하루의 우연한 발견에 스스로 도취되어 그에게 다가가 내가 받은 감동을 고스란히 전한다. 오늘 하루도 만족스럽다는 표정으로 마무리 짓고 있는 그가 매우 고마워하며 말한다.
‘Thank you, I love my job!’
전혀 예상하지 못한 대답을 듣고 잠시 멍하다. 그 말을 하는 얼굴이 진정한 행복으로 빛나는 것을 보았다. 그토록 사랑하게 만드는 것은 무엇일까 하면서도 한편으로 나는 몇 년 전의 내 모습을 떠올리고 있는 것이었다. 일이 너무 즐거워 주말이 빨리 지나가기를 바라던 한때의 내 모습. 지루한 일상에 가려 그렇게 사랑하던 내 일의 소중함을 잠시 유보했던 것을 반성한다. 여행경비는 이 한마디를 듣기 위해 지불한 것이다. 
누군가의 한마디가 내 문제를 깨끗이 해결할 때가 있다. 일상에 지친 그대여, 가끔 도망가자. 어디든 좋다. 누굴 만나도 좋다. 거기에서 만나는 모든 것이 지금의 나에게 필요한 자극이 될 것이다.
 



 

이글은 김경호의 BNT News International 에 기고한 글입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진달래 화전. 꽃을 먹을 수 있다는 건 알았지만 진짜 화전을 먹게 해준다는 분을 만났다. 
놀이 전공 노는덴 누구보다 앞선다는 놀자 슨생님을 알게 된것이다. 

 

오늘의 호스트 _ 놀자선생
나의생활신조 : 노세보세~ 젊어서놀아!
우리집 가훈 : 멋대로 살자!
놀자학교교시 : 노는 것이 남는 것이다!
나의 국가관 : 놀자천하지대본!
현실적 고민 : 돈 좀 벌고 싶다! 아직도 자본주의사회?

 
1) 화전놀이가 뭔지 모르거나 평생 한번도 해보지 않은 사람!
2) 놀시간이 없다고 평생 핑계만 댈것같은 사람!
3) 올봄 뭔가에 허기진 사람!
4) 어떻게 놀아야할지 모르는 사람!
5) ‘놀이정신’을 한번 키우고 싶은사람!
6) 장작불삼겹살에 막걸리 한잔들이키고 싶은사람!
7) 그냥 놀고싶은사람!!!

이 내용을 보자마자 나는 진정한 풍류놀이를 소개하겠다는 기염을 토하며 친구들을 모으기 시작했다.
봄날 이 놀이판을 만들겠다고 나서주시니 나는 얼른 친구들을 모아 꽃놀이 준비에 여념이 없었다.

그러나!!! 하늘도 무심한 하늘은 새벽부터 미친듯한 폭우가 내렸다. 
애써 모은 놀자 체험자들 한두명 캔슬통보가 오기 시작한다.
"이런날 꽃을 지져먹든 볶아먹는들 무슨 흥이 있겠어요?" 이 배신자들.
그러나 나의 브라더, 모국어를 영어로 사용하지 않는 비영어 사용자인 프랑스인 스테파니만큼은 나를 배신 하지 않았다.
좌충우돌 우리 일행 세명과 이곳에 우리같은 심정으로 빗속을 헤치고 온 분들과 자연스럽게 만났다.

날이 화창, 진달래 만발....은 되지 못했으나, 이래도 날씨에 좌우될 순 없다.
금강산도 식후경. 이날 스테파니는 한국식 놀상 차리는 법을 체험하게 된다. 




일년간 땅에서 인고의 세월을 보냈을 묵은지는 숭덩숭덩 잘라주고.
마치 양조장에서 갖 거른 술을 가져온듯한 착각을 일으키라고 장독에 말술을 들이붓는다.




오늘 비온다고 어제 저녁 미리 들판에 나가 꽃과 쑥을 캐온 놀자선생이 마련한 꽃바구니. 
프랑스에는 꽃을 먹지 않아. 라며 꽃을 따다 막걸리에 넣는 손길이 바쁘다.
물론 나도 화전놀이는 처음이고 We'll make a flower cake. 이라며 꼬셨더랬다.





우짜든둥 곧 삼겹살을 중심으로 풍성한 식탁이 차려지고 기념샷 한방 날린다.






밥먹고 술먹고 했으나 빗줄기는 더더욱 거칠어지기만 한다.
외출은 아에 포기하고 짚으로 계란꾸러미를 만들어 보기로 한다. 
짚푸라기는 요즘은 기계로 벼를 수확하고 바로 퇴비 만드는데로 보내서 짚을 구하기가 예전처럼 쉽지는 않다고 한다.
매듭법만 익히면 또 그럴싸한 작품이 만들어진다.




만들기를 하고 즉석에서 게임판이 벌어지다가,  여성만 게스트로 초대하는 마술쇼도 벌어진다.





이러고 저러고 한참을 놀았는데, 비가 안그쳐요. 어쩔 수 없어요. 비를 맞고라도 꽃을 따러 가기로 한다.
드디어 화전의 메인 재료 꽃을 따러 비바람을 헤치고 우산을 쓰고 마을로 내려간다.
완전 무장한 놀자선생. 꽃바구니를 그녀에게 쥐어준다.
비바람에도 꿋꿋히 버텨준 진달래 빚깔이 더욱 곱다. 






놀자슨생님이 완전 무장을 한 이유가 있었다.
도룡뇽 알을 보여주고 싶었던 거다. 그 알을 보여주려면 저렇게 웅덩이에 몸을 담궈야 했던 것이었다.
놀자슨생님이 들이대는 도룡뇽 알에 외국인 소녀는 기겁을 하고 말았지만.






이렇게 수확해온 꽃잎을 잘 씻어 놓고 맵쌀 가루를 반죽한다. 하얀 쌀가루가 곱다.
찰지게 반죽이 되면 동글 납작하게 빚어서 기름에 살짝 익힌다. 적당할 때 잘 뒤집는게 관건!!
한국사람도 이런 화전 놀이는 귀했던가보다. 다들 서로 만들어보겠다고 난리였다.





화전에 막걸리, 흥이 절로나 각종 타령을 마구 불러주신다.
비가 온게 너무 아쉬웠지만 즉석에서 만들어진 놀이문화가 신나는 하루였다.
즉석 구이, 즉석 장단, 즉석 춤판이요 ^^  다음 놀자학교의 놀자판 또 기대하시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919
Today : 294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