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마는 신년에 뭐 배우고 싶은거 있어?

= 다 늙어서 뭘 배우나. 그냥 사는거지.

+ 그래도, 심심한데 뭐라도 배우면서 지내면 좋지.

= 글씨나 하고 싶다. 왜 마트가면 귀엽게 글씨 써서 붙여놓는 거..

+ 아 POP?


엄마는 손재주가 많았다. 

3형제 중 내가 어찌어찌하여 FineArt를 전공하게 된 데에는 

엄마의 손재주를 가장 많이 물려받았기 때문인듯하다. 

어릴적 여름은 코바늘로 만든 원피스를 

겨울에는 엄마가 떠준 스웨터를 입고 다녔다. 


뜨게질 외에도 수놓기, 지점토 공예, 각종 악세사리 제작 등 

늘 엄마들의 수공예 취미 생활의 선두를 달리셨다. 

일종의 공예계의 얼리어답터라고나 할까? 

다만 만들어진 공예품들을 집에다 들이고, 

주변 지인에게 선물을 쫙 돌리고 나면 

더는 쓰일데가 없어 다른 취미로 갈아타곤 했다. 


POP라면 배워보고 싶다는 말에 당장 강좌를 찾아 등록해드렸다. 

첫 강좌를 듣고는 과제를 받아오셔서 연습을 하는데 

역시 내 예상은 틀리지 않았다. 명필이다

POP는 쓰일데도 많고, 재료비도 상대적으로 적기에 

한껏 활용하실 수 있겠다 싶다. 

올해는 엄마도 나도 한껏 성장하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088
Today : 134 Yesterday : 32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