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탈출의 시작은 늘 그렇듯 사소한 한마디에서 시작된다.
해외에서 아티스트웨이 한 번 하면 좋겠다.
그로부터 3주 후 우리는 방콕행 티켓을 쥐고 있었다.



동남아 여행지를 물색하며 라오스, 캄보디아, 베트남 등등
꽤 많은 후보가 있었으나 최종적으로 태국, 방콕 3박 5일로 결정했다.
각자 일하느라 바쁜 처자들이고,
생판 모르는 지역의 자유여행을 준비하는 수고로움이 만만치 않아 
이왕이면 누구 하나는 잘 아는 지역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이것저것 합치면 태국의 방콕만 5번을 방문해서 친구들 중엔 내가 가장 방콕 통이었다.
2007년이 마지막 방문이었는데 몇가지 서핑을 해보니 굵직한 스팟은 변함없이 성업중이었고
웬만한 방콕 지리는 감으로 익힌터라 가이드를 해도 되겠단 판단이었다.

가도 또 가보고 싶은 지역, 
입에 딱 맞는 음식이 넘치는 곳, 
파도파도 새로운 곳, 
무엇보다 현지 경비가 부담스럽지 않은 곳.



    
   센티의 추천체험

  • 카오산 로드에서 섹시한 헤나와 레게머리 체험
  • 마사지 대중적 저렴이 vs 화려한 스파 비교체험
  • 차오프라야 강가를 바라보며 오후 한나절 호텔에서 애프터눈티 (아티스트웨이 워크샵)
  • 수영장에서 선탠하며 물놀이 하기
  • 각자의 아티스트 데이트 (자기만의 시간 갖기)
  • 야시장이나 마을 시장 둘러보기
  • 생과일 주스, 봉지과일 잔뜩 먹기
  • 자연경관 좋은 주변 지역으로 일일투어 다녀오기
  • 망고스틴 열 손가락에 붉은 물 들때까지 까먹기

 



딱 이렇게 하고 오면 행복하겠다 싶은 것만 적었다.
그리고 이렇게 하고 왔다.
to be continue




2013.11.03 (3N/5D) 방콕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비너스로드(VenusRoad) 프로젝트(링크)를 만들고 한번의 옥상떼라피(링크)를 만들었다.
추석 지나고 또 한번의 떼라피 시리즈를 기획해보려다가
어차피 하는거 '아티스트 웨이'로 끌어나가면 어떨까 싶어 우리 멤버들에게 제안했다.
늘 새로움을 쿨하게 받아들이는 그녀들은 이번에도 스스럼 없이 받아들인다.
'사람은 누구나 창조의 욕구가 있어. 그걸 그냥 분출하도록 하는 프리한 워크샵 같은거지'

아티스트웨이의 핵심은 모닝페이지다. (사실 아티스트 웨이의 가장 큰 난관이기도 하고.)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비몽사몽한 무의식 상태에서 글을 3쪽씩 써내려갈 것.
어떤 내용이어도 상관없다. 다만 절대 읽지 말것. 그렇게 있는 그대로를 쏟아낼 것.

늘 그렇듯 일상을 여행하듯이, 놀이와 일의 구분이 모호해지는 것을 추구하는 나로서는
누구나 예술성을 갖고 있다는 전제의 이 주제가 참 마음에 든다.
나는 나의 창조적 자아를 보살피고 키우는 사람이니까.

책은 12개의 챕터로 나뉘니 3개월 걸린다.
올 초 버킷리스트를 작성하면서 아티스트웨이 프로젝트를 해봐야겠다 싶었는데,
이대로라면 2013년 12주를 알차게 쓸 수 있겠다.
어느정도 안정화가 되면 소셜다이닝을 통해서 멤버들을 보충해봐야겠다.



첫날의 아티스트웨이답게 장소도 홍대의 카페콤마 북카페다.

리딩 하는 사람이 돌아가면서 장소를 정하기로 했는데,

식사하고 둘러본 곳이 바로 이곳이었다.

가을 바람에 탁트인 테라스에서 보낸 아티스트 워크샵은 만족스러웠다.




우린 언젠간 해봐야지 했던, 그러나 그다지 큰 결심이 필요하지 않은 것들.

이를테면 소설책 읽기, 그림 그려보기, 음악전시 가기 등을 찾아 아티스트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그 언젠가를 툭툭털듯 어느날 해버리는 것,

그리고 서로 자기의 경험을 나누고 잘했다고 격려 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사다리 타고 장서를 뽑는 즐거움을 어느 커플은 서로 사다리를 밀어주며 실컷 즐기고 있었다.
이들이야말로 아티스트데이트 중 아닐까?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9,906
Today : 20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