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의 추억을 뒤로 수안룸 나이트 바자도 2010년 말 철거되었다고 한다.



센티의 제안  : 야시장의 묘미 ~ 수안룸 나이트 바자

짜뚜짝에서 더위먹을 각오를 하고 미친듯이 쇼핑을 하고서도 아쉬운 사람들이 있다면, 
수안룸 나이트바자를 강추한다.
태국 전통 공예품에서부터, 의상, 액세서리, 인테리어 소품등...짜뚜짝에 비해 규모는 작아도 
없는게 없는 굉장히 알뜰한 시장이 되겠다.





한없이 편안함 의상들. 우리돈 2-3만원이면 한벌 구입할수 있다.
쇼핑영어 유감없이 발휘해서 적절히 에누리 해보자.
내가 한벌 사는데 안깍주는게 말이 되니??
표현은 알아서...대충 표정이면 알아먹는다.




린넨이나, 커튼, 테이블보등, 태국스러운 천들도 많다.
한감 가져와서 식탁보로 꾸며도 좋을 듯.




아로마를 이용한 물품들이 참 많다.
허브 비누부터, 오일, 로션등등...



옴폭 패인 도기 위에 물을 채우고 아로마 오일 5방울 떨어뜨리고,
조그만 촛불 밑에 켜주면, 방안 가득 은은한 향이 퍼진다.
각종 허브 오일들이 넘쳐난다.







나는 많은 인테리어 소품중 조명에 꽃히었는데, 흔하게 보던 조명도 있지만 
손끝의 섬세함이 느껴지는 물품들도 많았다. 












특히 요놈 ↓
누에고치 같은 조직뭉치를 조명과 함게 세팅해놓았다. 주인으로 보이는 20대의 
아티스틱한 젊은 남정네가  100% 수작업이라고 열심히 설명한다.
은은한 느낌과 함께 매후 아름다운 분위기 내주시었다.



쇼핑을 하다, 배가 약간 출출하게되면 수안룸 나이트 바자 푸드 코트로 직행하자.
거기엔 우리의 알흠다운 각종 음식들이 기다리고 있다.



푸드코드 앞, 뒤에 티켓을 돈과 교환해준다.
이 티켓을 들고 원하는 음식점에서 티켓을 지불하면 된다.
태국전통음식에서부터, 과일쉐이크까지 각종 음식들의 향연이 펼쳐진다.










이렇게 무료공연과 함께 맥주 한잔을 걸치면 부러울 것이 없겠다.

TIP
나이트 바자는 6시 부터 자정까지 영업을 하는데, 
진정한 야시장의 매력을 느끼려거든 8-9 쯤에 가는것이 좋다.
숙소로 돌아갈때는 아무데서 택시를 타지 말고 택시 승차장을 찾자,
미터로  정당한 요금을 낼 수 있다.


 

센티팍의 짝이 없는 시리즈~
http://baenang.tourbaksa.com/choice/SoloSeries.asp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80
Today : 255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