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에 몇 번 가봤다고 해서 다 아는것도 아니고,
아무리 좌충우돌을 즐기는 스타일이라고 해도 무계획이 마음이 편한건 아니었다.
리무진 버스를 타고 공항가는 길에 SNS를 하면서
페친인 성희수 여행작가가 바로 전날 방콕으로 출국했다는 사실을 알았다.
덧글을 달고 첫날 일정부터 막막한 때에 조언을 구하고자 단 덧글에 답을 해주셨다.
마침 숙소도 멀지 않았고,  작가님의 제안으로 즉석 현지 번개로 이어졌다.

 



이렇게 급작스런 벙개 자리에 저자의 책을 가져가지 않을 수 없다.
공항에서 구입한 '방콕 100배 즐기기'
566페이지인데 방콕과 주변지역에 대한 정보만 있다.
7년간 태국에서 살았던 작가의 내공이 느껴진다.

방콕 100배 즐기기
국내도서
저자 : 성희수
출판 : 랜덤하우스 2011.10.07
상세보기


모바일에서 대화를 나눈 지 10시간 후,
우리는 방콕 스쿰빗의 맥도날드 카페에서 조우했다.
SNS의 위력에 새삼 감탄하면서....

택시를 타고 이동하면서 유창한 태국어를 구사하시니, 우리는 환호를 지를 수 밖에.
통로 거리에 있는 오봉팽에서 이렇게 만난것도 기념이라며 커피까지 쏘시는.
우리는 이때부터 세세한 일정을 코칭받았다.

이렇게 신세진것도 그러니 저녁식사를 대접하고 싶었고,
이왕이면 내가 7년을 그리워한 풋파퐁 커리를 먹고 싶었다.
우리의 저녁 제안에 이미 있던 약속도 취소하고, 또 한 분을 전격 초대하여 손통포차나로 걸어서 이동~~



 
쏜통포차나 (Sorntong Pochana)
2829-31 Rama 4Rd., Klongtoey

6년을 그리워한 맛. 쏜통 포차나에서 회포를 풀어야겠다.


수박주스로 허기를 달래며, 앞으로 나올 해산물을 기다리는 설렘설렘.




굴 소스에 계란 넣고 볶은 밥.



모닝글로리 볶음.



비건을 위한 두부 튀김 요리.




차가운 누들 샐러드. 역시 비건용.




태국의 향기. 똠양스프.




직접 똠양꿍 스프를 떠주는 미녀작가.




몇년간 먹고싶었던, 문제의 풋팟퐁 커리.

크랩에 카레와 계란을 풀어 볶아놓는데, 그 향미가 그렇게 좋을 수가 없다.




크랩의 집게발에 대한 환상을





이건 또 다른 방식으로 조리한 게요리다.

생 후추를 넣어 매콤하게 조리했다.



크랩 요리의 핵심은 바로 집게발이 포인트.

와드들 씹는 게다리살.



이건 태국식 간장게장이라 할수 있는 뿌동.

쥐똥 고추와 라임으로 절인 시고 털털하고 알싸한 맛이 은근 중독이다.





그리고 굴 요리.
이렇게 먹고 한 12만원가량 나온 것 같다.





이게 워찌나 유명한 집인지, 한국에서 연예인도 단골로 다녀가는 집이 되었네.
둥그런 파마머리가 트레이드 마크인 윤택씨를 만났다.
어느새 한 가정의 가장이 되었네. 요즘은 종편에서 활동중이라고.
어딘가 낮이 익다 싶어 봤는데 자연스레 눈인사를 건네주었다가 자연스럽게 우리 테이블로 다가와 말을 걸어주었다.

방콕의 후덥한 여름 밤공기를 느끼며, 부른 배를 꺼뜨릴겸 성작가님이 머무는 숙소로 걸었다.
숙소에서 잠시의 수다 후, 이렇게 죽이 잘 맞는 여자들과 그냥 헤어질수 없다며
스쿰빗의 라이브 바로 이동해 맥주 한잔으로 방콕의 첫날을 마무리하는 하루.



2013.11.03 (3N/5D) 방콕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997
Today : 43 Yesterday : 32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