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게시판에 사쵸(사장님)의 글이 올라왔다. 
사쵸의 글은 기업의 오너로서 가르치려는 꼰대스타일을 홀라당 탈피한 신선함에 읽는 재밌가 있기도 하거니와 
그대로 따라하면 엄청난 성과가 있을 것 같은 동기도 부여하는 지라 클릭율도 엄청 높다.
 
오늘 올라온 글은 바로 자기 이름값을 하라는 것.
'브랜드를 만들 수 있는 사람이 되라, 그도 안되면 자신이 만든 상품 단 한개라도 브랜드로 굳혀지게 해라.'였다.

'신창연' 자체가 네이버 검색 전 영역에 노출이 되기도 하고, 
기업에서 개인브랜드를 만들라고 독려하는 사쵸야말로 대단히 깨인 리더가 아닌가 싶다.





브랜딩과 컨셉팅에 관심이 높은 나는, 
기업조직을 상대로 의견을 내고 반영하기엔 너무 많은 의사결정 단계를 거치느라 지쳐나가 떨어지기 일쑤.
나의 이런 재능에는 개인브랜딩 컨설팅이 딱이다 싶어 방금 떠오른 생각을 정리한다.

사내 프로젝트를 진행해보려고 한다.
여행플래너(오퍼레이터)인 직원들을 살펴보니 콘텐츠를 가진 이가 몇 있다.
이들의 콘텐츠가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여행플래너로서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것을 돕는다.
공짜는 없다.비용은 컨설팅 1회당, 센티 점심 한끼 제공.

마침 사내의 복지제도 중 '친해지길 바래'가 있는데,
평소 교류가 없는 직원들끼리 '친목'을 목적으로 점심 식사를 할 경우 식사비를 지급해준다.
신입직원에겐 점심식사비도 절약하고 사람들과도 안면을 트게 되니 일석이조의 제도다.
의뢰인은 이 제도를 이용하며  나에게 밥을 산다.
나는 공짜 밥을 먹는 거지만 의뢰인도 공짜밥을 먹는것과 다름아니다.
요러코롬 좋은 제도를 잘 엮어부렀다. (셀프 칭송칭송)


센티의 브랜드 컨설팅

대상
1. 개인의 콘텐츠를 어떻게 브랜딩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자.
2. 주구장창 떠들어도 지지치 않는 자기만의 콘텐츠가 있는 자.
3. 최소한 블로그는 개설해 놓은 자.

순서
1. 평일 점심, 친해지길 바래를 이용 센티에게 점심 식사를 청한다.
2. 사전진단을 할 수 있도록 본인의 블로그를 공개한다.
3. 식사를 하면서 본인의 의도와 브랜드을 확립한다.
4. 미션 수행 및 점검, 피드백.


일단 갑자기 떠오른 생각이니 메모 해둔다.
시작은 아마 다음주 부터?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상반기 경영설명회를 치렀다. 그저그런 회사의 행사가 아니라 알찬 시간을 보내도록 강연시간과 
사초와의 토크도 마련하는 시간으로 큰 시도를 했다. 




작은 내공의 위력, 개선의 힘 - 한국개선협회 원종진 원장

개선이란 자기의 일을 바꾸는 것. 그래서 내가 좋아지는 것이다.
개선제안 이렇게 하라.  나내바 - 나부터, 내 일부터, 바꾸자.

93 년 삼성경영 혁신 - 신경영 운동
의식을 바꾸긴 어려우니 행동을 먼저 바꾼다. 자연스러운 의식의 변화.

그렇다면 무엇을 바꿔야 하는가. 바로 어렵지 않은, 사소한 것들. 그것이 쌓여서 나의 경험치가 될 것이다.





인생 100세 시대, 나의 미래 설계하기 - 미래에셋투자연구소 강창희 소장

정년 후의 8천 시간

하루 11시간 *365*20년

돈은 입구관리보다 출구 관리가 중요하다.
어떤 일을 할 것인가가 일에 대한 태도가 중요하다.
일본의 경우 노인들이 허드렛일을 맡아서 한다.

남이섬에는 교장 출신의 청소부가 있다.
같은 교장을 지냈던 은퇴자 친구에게 항의 전화를 받는단다.
교장 출신의 청소부라니 교장망신 다 시킨다고.
정작 본인은 일을 해서 건강하지, 꼬박꼬박 월급이 들어와서 하고 싶은 일 하고 살지,
좋은 풍경 보며 사니 대만족이다. 

은퇴후 과연 무엇을 하며 살아야 하는가. 은퇴자금만 넉넉하면 되는것인가?
정기적으로 일을 해서 관리를 하는 것이 현명하다.
50을 정기적으로 번다면 예금 2억을 갖고 있는 것과 같다.
60넘은 과거의 사장을 보낸 사람은 호텔 헬스장에서 신입회원으로 받지 않을 정도다.
그래서 노년의 이상적인 활동은 취미가 절반+ NPO활동 같은 봉사활동이 절반정도가 좋다.
 
미야자키의 의대로 55세 퇴직 60세 의사 면허로 인생 이모작을 시작하신 분의 예로 충분히 감탄스러웠다.

정년은 3번이 온다.
고용정년, 자신이 정한 일의 정년 그리고 인생 정년
가장 확실한 노후대비는 재태크가 아니다. 평생 현역이다. 돈이 있든 없든.

가장 큰 엔진은 자신의 직업이다. 전문분야가 있어야 한다.

예로 강창희 소장은 일본전문가로 살았다. 그러다 일본이 별볼일 없어지자
일본처럼 하면 안된다고 말하고 다녔다. 일본의 반면교사 전문 강사였던 것이다.

남이 나를 대체할 수 없는 것. 주특기가 있어야한다.
특기를 엄청난거라고 생각하지 말라. 전화를 제일 친절하게 잘 받는 것만으로도 재태크다.

자식 교육 - 스펙보다 스토리다.
고도원이 어릴적 아버지의 강압으로 읽은 책이 자그만치 5천권이다.
이것에서 좋은 구절만을 찾아낸것이 고도원의 아침편지다. 이것이 바로 개인의 자산이다.
스펙을 쌓을시간에 정상적인 싸가지와 스토리를 만들어내라.

잘나간다고 생활수준을 높이지 마라. 평소 생활수준을 낮춰라.
재태크 하느라 하우스푸어가 되고 재태크한다고 책못사게 하고, 강의 못듣게 하고, 
자신에게 투자할 기회를 박탈하는것만큼 어리석은 일이 없다.

3년 전에도 이분을 회사에서 모셔서 재태크이야기를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그새 더욱 확실한 콘텐츠를 갖고 나타나셨다.
콘텐츠가 분명한 평생 현역의 한 사람으로 사시겠구나.

나의 주특기 나의 직업을 다시금 곰곰히 생각하는 기회였다.
내 주특기는 기획력과 네트워크다.



여행박사의 비젼과 도전 - 사쵸


 

이 남자가 사는 법.
왜 그러지? 비판이 아니라 사물을 다각도로 보고 검증을 위한 시물레이션을 여러개 돌려본다.

남이 안하니깐 이건 안되는거다. 사람들은 관례를 따진다.
남하고 다른걸 해보자. 안되는것만 말한다.

머리도 안좋고 가방끈 짧고 다 같은 조건이야. 가장 잘하는걸 찾아. 안되면 전화라도 완전 친절하게 받든가.
회사를 위한다고 생각했지만, 밤새고 글쓰고 하니깐 벌건 눈으로 살아내고 나니 나한테 엄청 많은 경험이 남았지.
그게 회사를 위한게 아닌 나를 위한 것이더라고.

호텔관계자들의 거만한 분위기에서 어떻게든 좋은 협상을 끌어내야 했다. 
그때 나는 마술을 배워가서 쑈를 했지. 분위기가 반전이 되어 나는 최고 좋은 협의를 이끌었지.
내게 유리한 분위기 전환이 그만큼 중요하다.




토요일 하루 투자해서 3명의 유익한 콘텐츠를 흡수한다.
일타삼피가 가능하게 알뜰한 프로그램을 짠 회사에게 감사.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최근에 다큐멘터리 [맨 온 와이어]와 함께하는 여행박사 신사쵸와의 영화데이트 이벤트가 있다.
삶과 꿈에 대한 열정적인 태도로 한 기업을 일구고 [열정이 있다면 무모한 도전은 없다]의 자서전을 낸 바 있는 신창연 저자의 열정적인 도전,
모두가 무모한 도전이라고 말하는 와중에도 본인의 꿈을 이루기 위해 뉴욕 쌍둥이 빌딩 사이를 횡단하는 경이적인 기록을 만들어낸 '필리페 페티와 친구들'
 
이 두 사이를 관통하는 코드를 '열정'이라는 키워드로 뽑고, 영화감상과 저자-독자와의 대화의 시간을 갖는 이벤트를 영화사측과 출판사가 공동기획한다.


→자세한 내용은 이곳으로


----------------------------------------------------------------------------------------------------

'이 보도자료 누가 보냈어요?'
아침부터 떠들썩하길래 확인해보니 이런 기사가 떠있었다.


→실제 기사 원문보기  http://news.jknews.co.kr/article/news/20100215/7333814.htm


제목을 보니 웃음이 나온다.
우리회사 사장님은 이제 쌍둥이 빌딩을 줄 하나에 의지해 횡단한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것이다.
아무리 기사를 대충 써도 그렇지, 제목을 저렇게 뽑다니...
쌍둥이 빌딩을 줄타고 건너간 주인공이 한국여행사의 사장일리 확율이 얼마나 될까!!!

다행이 기사내용은 본 이벤트의 취지와 어긋남은 없었지만,
아직도 궁금하다. 저 제목을 뽑은 의도가 무엇인지...

얼마전에 신문사의 낚는 솜씨에 대해서 포스팅을 한 적이 있는데, (http://sentipark.com/76)
이건 낚시라고 보기도 좀 뭐하고, 기자의 무성의한 기사쓰기 정도로 봐줘야겠다.
인터넷에 난무하는 기사보느니 매일 구독하는 종이 신문 한쪽이 더 소중해지는 날이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682
Today : 117 Yesterday : 226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