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이란 단어에 두드러기 있는 사람이라면 스테이크란 단어가 반갑겠지만,
스테이크는 뻥이다. 굳이 표현하자면 두부 부침개다. 

스테이크의 의미가 '고기'를 두툼하게 썰어 불에 뭉근히 구웠다는 의미긴 하나.
두부를 '두툼이'썰어 프라이팬에 잘 구워냈으므로 그냥 '스테이크'란 단어에 묻어가자.

단골 두붓집에서 사는 검은콩으로 만든 두부.
양념 없이 맨입으로 먹어도 무척 고소하고 맛있다.
그러다 변화를 주고 싶어 두툼하게 잘라 구웠다.
넓적하게 썰면 뒤집개로 뒤집다가 모양이 잘 흐트러진다.
요렇게 잘라 구우면 4면을 90도로 돌려 4면을 골고루 익힐 수 있다. 



생시금치, 대추방울토마토, 블랙 올리브를 올리브와 발사믹에 살짝 저며 얹어냈다.
스테이크에 샐러드는 필수잖아?


 



노릇노릇한 두부를 한입 베어 먹는다.
두툼한 조각이 한입 가득 들어온다. 
넙데데한 두부만 먹다가 이렇게 먹는 것도 새로움.
써는 방식만으로 맛이 달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881
Today : 256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