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6년 즈음 EBS의 '그림을 그립시다'라는 방송이 방영됐다.
그림은 참 그리기 쉬워요라는 메시지를 주구장창 보여주었던 프로그램이다. 
PBS 'The Joy of Painting을' EBS가 수입했다. 
간암으로 1995년에 사망했으니 대한민국의 밥로스는 그의 사후에 알려진 것이다.  
 

본인 머리통의 두배는 되는 볼륨의 부풀린 파마머리가 이미 심상치 않음을 예감했다. 
대중에게 30분 안에 그리는 그럴싸한 그림이라는 컨셉으로 꽤 성공한 비즈니스맨이 아닌가 싶다. 

하얀 캔버스에서 붓질 몇번으로 풍경화가 탄생해있었던 신기한 프로그램.
붓질 한번으로 강, 바다, 산을 그려 넣고 '참 쉽죠잉?' 하면서 사람 좋은 웃음을 짓던 화가. 
30분만에 보기에 근사한 그림을 생산해 내는걸 보고 주말화가를 꿐꾸던 취미생도 여럿 되었으리라.

타계한지도 꽤 됐는데 아직까지도 성업중인듯하다.
밥로스 공식 사이트의 주 수익은 그가 즐겨 사용한 재료 판매다.
밥로스 기법의 미술학원도 꽤 있는듯하다. 

 






스페인 말라가란 동네에서 장발의 밥로스 아저씨를 만났다.
신이 일주일 만에 천지창조 하듯, 그림쯤은 3분에 창조해내겠다고 기염을 토한 거리의 화가였다.
유화가 잔득 짜놓고 손가락을 붓삼아 유리판에 찍어바른다.
밥로스 아저씨가 덜마른 유화물감에 붓으로 펴발라 그라데이션 시키듯
핑거페인터는 손가락으로 재빨리 비벼  배경을 만들어낸다.
귀 옆에 꽃은 세필은 갈매기, 나뭇가지 정도의 표현에만 잠시 쓰인다.
핑거 페인터계의 밥로스라 부를 수 있겠다.





작가 손은 성할날이 없겠다. 손을 저리되어도 유리판에 그림을 그릴때는 굉장히 신나하는듯했다.
유럽을 여행하면서 느낀점 중 하나가 거리의 예술인들을 자주 만났다는 점이다. 
최소한의 여유라고나 할까. 지켜보는 사람도, 감상의 가치를 충분히 제공하는 감상자들이 존재했다.
즉 수요가 있었다.

최근 지인이 재미난 장면이라며 이 동영상을 소개했다. 
나는 신기해하면서 봤던 장면을 누군가는 촬영했던 모양이다.  
동영상이 뜰 정도인 것을 보니  저렇게 완성된 시스템으로 만드는 것도 흔치는 않은가보다.
유튜브를 통해서라도 조금 유명해지고 저들의 예술적 삶에 조금의 여유가 더 생기면 좋겠구다.
그래도 밥로스 아저씨의 비즈니스처럼은 성공하긴 어려울테다.
누구나 3분 만에 그럴싸한 그림을 그릴수 있다는 제안은 매력적으로 들리나
누가 손가락에 유화물감을 묻히고 싶어하겠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azxsdfc
    2012.04.04 21: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밥로즈 아저씨돌아가시지않으셨어여?

이제는 말할 수 있다. 
한국적인 사고를 가진 보수적인 나였다면 절대 하지 않았을 일들을 고백해보련다.
나는 외국 여행중 처음 보는 남자에게 (그것도 외국인에게) 첫눈에 반했다.
그래서 무작정 삼일간 그의 일터로 찾아갔다.
그리고 사심(?)을 가득 담은 러브레터를 써서 보냈다.  
게다가 우정(?)의 표시를 강력히 주장해 볼키스도 당(?)했다. 
이 모든 사건들은 삼십대의 멀쩡히 직장에 다니는 홍대 클럽에도 안 가본 보수적인 처자가 만들어낸 사건이었다. 

세계 최고의 클럽만 모였다는 이비자 취재를 가기 전에 어쨌거나 사전 준비는 필요할것 같아 
바르셀로나 클럽을 답사할 필요는 있었다. 그러다가 어느 한 클럽의 DJ에게 반해버렸던 것이다.
대충 DJ의 개념적인 표면은 근육질 몸매에 거의 나시만을 입고 살짝 건들거리거나,
레게머리나 탈색을 하면서 머리털을 못살게 한다거나
혹은 심각한 표정으로 흥에 겨워 이거나...
어쨋거나 전위적 아뤼스트의 감히 다가갈 수 없는 아우라를 가진 자. 정도로 생각했다.
 
그러다 정말 우연히 마감 직전에 들어간 클럽에서 미소하나만큼은 기가 막힌 남자를 발견했다.
자신의 손끝으로 만들어진 음악의 비트의 강약에 따라 흐름에 따라
관중들이 반응하는 모습을 즐기는 모습은 진정 일을 즐기는 자의 모습이었다.
노멀한 멋을 추구하는 전 세계인의 평범한 남자라면 다 갖고 있을 폴로 스타일의 깔끔한 반팔셔츠.
머리 감고 대충 말렸을 털고 나왔을 법한 꾸밈없는 금발머리의 디제이. 
아니. 저것은... 모범생이자나.
 

그 친구를 보고 떠올린 첫 인상이란... 



토종 한국인인 내 눈에는 서양인들이 대체로 박물관에 있는 석상들보단 덜 잘생긴 실체들이었다. 물론 그도 그랬다.
(기억하자 분명 덜 잘생겼다고 했다. 객관적인 시각은 유지하고 있다.)
굳이 표현하자면 조각 같은 미남은 아니나 그리스 풍의 대리석 석상 삘이 충분했다. 




혹은 해맑기 짝이 없는 네로군. 플란더스의 개 파트라슈와 푸른 초원을 뛰어다니는 모습.
딱 저 정도로 묘사할 수 있겠다.

어쨋든 해외가서 웬만큼 배가 안고프면 말을 안 거는 소심한 내가 
그의 존재가 궁금하여 다가가 말을 걸어버렸다는 사실만으로 나의 감동이 얼마나 컸는지를 알아달라.
클럽이 마무리 되고 앞뒤 안가리고 찾아가 인사를 건냈다.
마지막 피치를 올리고 그날 따라 관객의 반응도 훌륭했던 터라 몹시 상기되었나보다.
내게 DJ Smile 라고 자기를 소개하며 악수를 나누면서 한 말을 기쁘게 받아들이며
그가 한 말에 난 그만 충격을 받고 말았다.
'Thank you. I love my job'

오 멀리 이국만리까지 날아가 내가 가장 감동했던 순간은 
지중해의 이국적인 풍물도 아닌 바로 이 한 문장이었다. 
아이.러브. 마이. 잡.
이 한 마디를 들으러 수만 마일을 날아왔던 걸까. 

나는 그 한마디에 얼어붙은 듯 멈췄다.
매일 밤 귀청이 떨어질 것 같은 소리 속에서도 
나의 레코드 한 번으로 바뀌는 관객들과 교감하며
얼굴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것은 바로 행복이었구나.
그래서 동양에서 온 여자의 인사에 격하게 감사하며 외치는. 
 
나는... 내가 하는일을 얼마나 사랑했던가.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799
Today : 174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