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화엄음악제 + 늦은 휴가
2017.9.15-17 @화엄사

화엄음악제 10주년인 2015년에는 1박 2일
그 다음해에는 숙소를 미리 예약하지 못해 버스로 당일치기, 
그리고 올해는 오랜 벗 지나정과 2박 3일의 늦은 휴가를 화업사에서 보내기로 했다. 


부산과 서울에서 출발해 화엄사 입구에서 조우. 
2박을 묵을 숙소를 찾아 종무소로 가는길.  
방 배정을 받고 옷갈아 입고 수다 삼매경.  


지나가던 길에 스님께 차 한 잔 얻어마셨다. 
이날 이후로 나는 다도의 취미가 더 깊어졌다. 




새벽예불과 저녁예불할 때 잠깐씩 참여했다. 






이곳은 식사하러 공양간을 가는 길이다. 
이런 풍경을 보다가, 산책하다가, 때 되면 밥먹고, 수다 떨다가 산책하다가의 무한 반복.
그렇게 첫날이 지났다. 





올해는 조금 다양한 시도가 있었다. 작품도 전시한다. 
그림에서 빛이 나오는 것같은 느낌이 드는 신비한 그림이다. 
거기서 작품을 만드는 작가의 설명을 들었는데, 이 작업은 워터브러쉬로 그리는 그림이라고. 
이런 기법을 사용하는 작가는 유일하다고 한다. 
작업을 대하는 작가의 진지함과 당당한 태도다 좋았다. 






내 눈에 딱 들어오는 그림을 구매했다. 
인생 최초의 컬렉팅 경험이다. 


화엄음악제 기간동안 탱화를 걸어둔다. 



화엄사 대웅전을 파사드로 우리의 영혼을 깨우는 음악 감상. 
자세한 평은 전문가들에게 맡긴다. 
아 정말 자연스러워서 행복했다. 




다음날은 연기암 산책 코스를 갔다. 
지리산자락의 화엄사라 작년 백두대간 타면서 천왕봉을 가던 무박 3일이 생각났다. 

산책 다녀오면 다시 또 방에서 망중한. 
방 안에서 바라보는 산과 하늘이 아주 환상적이다. 




다도 체험도 신청했다. 






매년 늦은 휴가를 화엄사에서 보내자고 다짐한 지나정과 나 ㅎㅎ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9,323
Today : 108 Yesterday : 21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8)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0)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2)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