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이 없는 시리즈 바로가기


그러고보니 벌써 2년 전이다.
송년회의 섭섭한 분위기와 다가오는 신년을 맞이하는 동안,
여전히 섭섭할 솔로들을 위해 막 퍼주는 이벤트를 진행한 것은.

딱히 갈 것도 아니면서 허전한 가슴을 움켜지며 급출발 여행상품을 클릭하는 이들에게
작은 위안이라도 주고자 (사실은 나도 위안받아 마땅하면서!!)
'짝이 없는' 시리즈라는 소박한 이벤트를 만들었다.

짝이 없어 외로운의 '짝이 없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의미로 '00하기 짝이 없는' 의 그 짝이 없는에서 보이는 
언어유희를 발판삼아 짝이 없는 넔두리 하나씩 읽어가다보면 
아래와 같이 짝이 있는 사람도 외롭다고 외치는 글도 있는가 하면 
애초에 연애세포는 존재하지도 않았다며 주장하는 외기러기도 보인다.
은근 동감하는 이들의 동감게이지도 늘어나리니..


아늑하기 짝이 없고, 향기롭기 짝이없는 아이템들은
모두 내가 직접 방콕에 여행가서 공수해온 물건들이다.!!!
좀 묻어두었다가 짠 하고 내놓으며 근하신년을 맞았다.
아직도 짝없는 솔로들을 위한 겨울이벤트 어디 없을라나...ㅎㅎ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463
Today : 53 Yesterday : 19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