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력을 높이는 셀프브랜딩> 특강
2018.4.11.수 pm2:00 
@청운대학교 인천캠퍼스 




청운대학교 인천캠퍼스에서 
<진로탐색과 취업멘토링> 수업에서 
<취업력을 높이는 셀프브랜딩> 특강을 진행했다.


'의식하든 의식하지 않든 인간이라면 누구나 무엇인가를 팔고 있다'는 
다니엘 핑크의 말처럼 대학 3,4학년들이 한 학기 동안 이 수업을 듣는 이유는
바로 취업이라는 가장 공들여 자신을 팔아야 하는 일이 다가왔기 때문이다. 

셀프브랜딩은 팔리는 사람이 되기 위해 자기다운 컨텐츠를 만드는 일이라고 정의하고 
어떻게 내가 지금의 나로 살게 되었는지에 관해 현재 진행형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특강을 준비하면서 저의 새내기 시절이 떠올랐습니다. 
일찌감치 자기 적성을 파악해 원하는 과에 들어와 탐구한다면 행복하겠지만, 
대학 특강을 가보면 자기 전공이 만족스럽다는 친구는 거의 못봤다.
 
(이번 특강에서는 단 한 명을 만날 수 있었다.)

나 또한 맞지 않는 전공으로 괴로워하다 
그게 에너지가 되어 다양한 진로탐색을 하게되었다. 
십수년간의 좌충우돌과 뻘 짓을 소개하고 
그것이 샐프브랜딩의 원재료가 되었다는 걸 알려주는데 촛점을 맞췄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특강 '창업, 셀프브랜딩하라'
2017.10.25 @ 건국대 글로컬캠퍼스





건국대 글로컬캠퍼스에서
'창업, 셀프브랜딩하라'로 특강을 마쳤다.


강의 의뢰를 받고 
대학생들에게 어떤 이야기가 도움이 될까 생각하다가
사회생활을 먼저 경험한 선배로서 겪은 이야기를 해야겠다고 정했다.


적성에 맞지 않는 전공에 괴로웠던 신입생 시절, 
호기심으로 무작정 해보고 나서야 깨닫게 된 적성, 
다양한 프로젝트로 현장경험을 통해 늘게 된 실력, 
창업의 시작과 실패, 
여러 멘토와의 만남과 성장 등...

이 좌충우돌 속에서 성장을 했고 그 과정에서 
셀프브랜딩을 하게된 것 같습니다.


다니엘 핑크는 '파는 것이 인간이다'라는 저서에서
"인간은 누구나 무엇인가를 팔고 있다."고 이야기한다.
셀프브랜딩은 팔리는 내가 되기 위한 생존 전략이 될 수 있겠다.
창업이건 취업이건,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자신의 삶을 셀프브랜딩 하면 좋겠다.


좋은 기회를 마련해주신 블루밍경영연구소 수석파트너 민병우 코치님,
강의 전에 전화주시고 격려해주신 김상임 왕코치님, 
카톡방 북적되게 응원해주신 함께하는 코치님들께 감사드린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1월 우아한 비건다이닝을 싸랑하는 코치님들과 함께하고 싶어 비건다이닝을 기획했다.

제가 음청 좋아하는 비건크리에이터 박솔지 세프에게 특별 메뉴를 부탁했다. 

자연에서 온 건강한 음식을 먹고 활기찬 에너지를 느끼시길 바라며!! 




요리 마무리에 여념이 없는 박솔지 셰프




당근과 토마토를 갈아 만든 따듯한 스프. 




콩고기 꼬치구이. 은제 먹어도 맛있다. 

다들 고기인줄 알고 드셨는데, 나중에 콩고기인걸 알고 깜짝 놀란 후문이...




모듬 버섯 발사믹 야채구이. 

버섯의 쫄깃함과 각종 야채의 질감이 살아있다. 

빵과 함께 먹어줘야함. 




아삭한 양배추와 새콤한 소스가 어우러진 코울슬로 샐러드 




가지와 콩패티로 만들어낸 스테이크. 

아래 플레이팅 된 잎사귀는 시금치라는데 

나물로 무쳐먹던 시금치의 새로운 발견이다. 







한국사람들은 꼭 밥을 먹어야 한다며 

코코넛 커리와 안남미에 강황을 넣어 지은 밥도 한 그릇 뚝딱.  





그리고 초코 케익. 우유, 버터, 달갈 동물성 재료를 넣지 않고 

정제설탕, 정제 밀가루도 안들어가있다. 

그럼 어떻게 이 재료드를 안넣고 케익을 만들수 있을까?

바로. 쌀가루와 고구마 등의 식물성 재료로. 

보통 케익을 만들때는 기름을 넣어 특유의 쫀득함을 내는데 

고구마와 메이플 시럽으로 만들었다고. 

여기서 나는 단맛은 정제 설탕에서 나는 맛이 아니다.  





올해 초 좋은 분들을 초대해 내가 호스팅하는 

우아한 다이닝을 하고 싶은 로망이 있었는데 백두대간 팀에 이어 벌써 2번을 했다는 사실. 

함께 해주셔서 반갑고 고마운 시간이었다.


올 하반기에 진행할 비저닝 워크샵과, 

내년도 블루밍경영연구소 코칭프로그램 계획을 나누는 중. 


나는 어서 KCP 자격을 취득하고 

코치님들을 대상으로 한 셀프 마케팅/브랜딩 방법을 전수하는 강의안을 준비해야한다.

코칭으로 성장할 내년도 기대된다!!





드레스코드 flower이라서 김상임 왕코치님이 꽃다발도 선물해주심.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142
Today : 26 Yesterday : 25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