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대와 토마토 모종일 적 동네에서 꼬챙이를 얻어다가 지지대로 묶어줬다. 
어느새 이들의 줄기가 꼬챙이 둘레를 능가하더니 키도 커버렸다.
애초에 굵고 긴 대에 감아줬으면 이런 귀찮은 일이 없었겠으나  초짜 도시농부는 미처 알지 못했나니.
대는 동네 화방에서 쫄대 3미터짜리를 세등분으로 나눠달래서 9개를 마련했다.
토마토의 성장속도는 놀라워서  저 세그루 주변은 울창한 숲이되어버렸다.



토마토에게 1미터짜리 대가 무색하다.




내친김에 웃자란 상추랑 깻잎을 첫 수확한다.



야들야들 아삭아삭 아 신선하여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다시 몇달 전으로 돌아가 기존의 상추를 뽑고 새 상추 모종을 심는다.
흙도 무려 세포대나 사서 섞어주었다.
이번에 추가된 녀석들로는 곰취, 깻잎, 풋고추다.
상추도 신종으로 2종 추가로 심었다.
상추를 성공리에 키우고 났더니 자신감이 쫌 생겼다.




상추밭이 이러는 동안 옆에 토마토와 청양고추는 이렇게 제 색깔을 찾아가고 있다.
꽃이 피면 그들이 맺을 열매 생각에 두근거린다.




새 상추 모종을 심고 며칠이 갔을까.
모종 옆에 새싹 상추가 빼꼼히 올라왔다. 
어디서 날아와 싹이라도 틔운걸까? 곰곰히 보다가 알아차렸다. 
며칠전 상추밭을 갈면서 뽑아버렸던 예전 상추였던걸.
뿌리를 뽑아 거름삼아 땅에 대충 뉘어놨는데 그 중 한 놈이  뿌리를 낸거다.
그걸 나는 새끼 모종으로 착각한거고...
생명이 무릇 강하구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옥상에 잔디를 들어내고 그 곳에 상추 모종을 심은지 약 3주.
어느 주말 장마가 무색할 정도의 폭우가 쏟아짐에도 멀쩡히 살아준 내 상추 모종들.
그 뒤로 갑작스런 여름날씨. 가뭄을 방불케하는 날씨에 가끔 물을 뿌려준 것 말고는 신경을 껐더랬다. 



이틀에 한번 꼴로 옥상을 방문하는데 세상에. 요로코롬 빽빽하게 자라났던 것이었다.
적꽃상추, 그냥 상추, 치커리, 그 외 종을 알 수 없는 애들 3개.
적상추랑 알수 없는 시커먼 아이들 밑둥은 햇빛을 받지 못해 누렇게 떡잎이 되어가는 터였다.
예상치 못한 수학을 해야 할 때.




집에서 그릇 하나를 가져와 풍성한 밑둥부터 따기 시작.
적꽃상추는 2개를 따고 나니 1인분으로 충분해서 나머지 것에는 손도 못댔다. 무려 오분간 수확의 기쁨을 누린다.




오오 이 초록 가득한 태양의 자식들이여. 일단 따긴 했으니 어쩔까 고민하다가 그냥 먹기로 함.




흰 쌀밥, 파는 고추장, 참치캔, 파는 김, 대충 썰은 생양파, 엄마표 김치. 딱 자취생 밥상의 반찬에
오늘 수학한 쌈 세트를 얹으니 새로운 상차림이로구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2.05.07 1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웰빙이로세.

'얘, 모종파는데 알아놨다.' 
아차산 3번 출구에서 만난 모친의 말에 눈이 번쩍 띄인다. 
서편제 공연을 보러 그 근처에서 약속을 했는데 며칠간 모종을 찾아 헤맨다는
내 이야기를 듣고 그 동네 사람들에게 물어본 모양이다.
주택 사이로 시장이 있고, 과일겸 모종을 파는 가게가 있었다.   
고추, 상추, 쑥갓...등등을 비롯 가지각색의 꽃 모종까지. 조그만 평수에서 없는게 없었다.
우와~~  감탄은 잠시 초짜가 키울 수 있을만한 것은 상추뿐이라는 현실로 돌아와 몇개를 집어낸다. 

'잔디 심긴 땅인데 그런 흙에서 잘 자랄까요? '
'그냥 거름 섞으면 되야~.'

그리하여 거름 한 푸대 3천원, 4개에 천원하는 모종 3천원어치, 모종삽 천원. 해서 육천원을 내고 사왔다.
오늘 아침 드디어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본능적이다. 그냥 보이는 걸로 바닥을 팠다. 깊게 앉힌 잔디가 딸려나온다. 뽑힌 잔디에겐 미안하다.
나의 상추 심을 밭 한뙤기만 남겨다오.  




거름을 흙이랑 알아서 섞으라고 했다. 거름을 만지기가 두려웠다. 
톱밥, 소똥, 돼지똥 등의 각종 퇴비로 만들어졌다고 친절하게 씌어있다.
어릴 적 농촌을 지날 때 코를 괴롭히던 바로 그 똥냄새이니까. 
그래도 도시농부아낙 코스프레는 이어진다.
대충 심어도 될만하다 싶을 때 모종이들을 데려왔다.





상추모종 한넘을 잡았다. 흙에 뿌리가 실타래처럼 단단하게 얽혀있다. 아직 떡잎이 떨어져 나가지도 않았네.
아유 새파란 야들야들한 귀여운 내 상추. 





모종삽 파서 일렬종대로 하나씩 심었다.
한낮에 도시농부를 자처하며  오피스텔 옥상에서 쪼그리고 앉아
퇴비냄새를 맡으며 꼼지락대니 이게 무슨짓인가도 싶다.

과연 쟤네들이 잘 자라줄지.
나의 상추쌈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마칠수 있을지... 기대되는군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새로운 보금자리로 이사해서 방 한칸을 얻었다. 넓은 창으로 남산타워가 보인다. 
지금은 4월 한달 휴직을 하고 몸과 마음을 보살피는 중이다.  
주로 남산타워를 향해 머리를 두고 키보드를 두들기니 얼핏보면 잘 못나가는 작가의 잉여활동 같이도 보인다.




요즘 일정규모의 신축건물은 옥상에 조경을 해야 하나보다.  이곳도 옥상의 절반이 흙으로 덮여있다. 
언듯 죽어버린듯한 마른 잔디가 드문드문 깔려있을 뿐 황무지같다. 
개간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 황무지 개간. 옥상 텃밭의 주인공이라도 되고 싶은 모양이다.
휴식의 기간을 갖자고 결심하고 휴직을 택한만큼 심신정화차
무언가를 키워 봄으로서 힐링을 체현하고자 하는 욕망이 생긴다.




1. 상추를 키운다.
2. 손님을 초대한다. (이 장소를 제공해준 회사 사장님 일순위)
3. 술은 마실 사람들이 사온다.(없어도 그만이다.)
4. 삽겹살을 굽고 자연산 상추를 뜯는다.  



무농약 먹거리를 눈앞에서 수확하고 그 옆에서는
상추쌈에 잘 어울리는 삼겹살을 굽는 풍성한 기름냄새.
에코트렌드 100%에 가까운 홈파티 아닌가.
자연을, 우정을, 의미를 옥상에서 쌈싸먹자.

내일은 상추 모종을 구하러 가야지.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9,912
Today : 26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