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산토리니 모닝세미나] 자존감, 그리고 소통 -  FYC연구소 김승환 소장 by퍼스널브랜드PD박현진 

2015.08.31 Am9:00 @춘천산토리니 쁘띠방스






FYC연구소 소장 김승환 

- [머뭇거리는 젊음에게] 저자 

- 현) 한국생산성본부 전임강사 

- 현) YBM 리더십아카데미 전임강사 

- 현) 홍익대학교, 서울과학기술대, 경민대학교 여성 CEO 출강

- 현) 지식경제공무원교육원, 양성평등진흥원 출강



머뭇거리는 젊음에게
국내도서
저자 : 김승환
출판 : 세종서적 2012.11.01
상세보기





8월의 마지막날인 월요일 아침. 

산토리니 모닝세미나에서는 FYC연구소 김승환 강사님과 자존감 소통법을 나누고 있다.





소통을 잘하는 사람은 3가지 특징


1. 자연과 소통을 잘한다. 

자연과 대화를 잘 나눈다. 

"요즘에도 개나리가 필 때가 있어요. 그럼 전 개나리에게 말을 걸어요. 개나리야, 왜 또 나왔니? 라고 말하죠."

"그러면 개나리는 대답을 하나요?" 

"노랗게 웃죠." 


빗소리가 들리는 순간, 아름다운 꽃을 보는 순간... 

이런것이 행복이다. 행복은 소유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2. 일하면서 콧노래가 나온다.

차 안에 늘 부를 수 있는 노래가 편집되어 있다. 노래방에 가면 부를 수 있는 노래가 있다. 

좋아하는 문화활동이 있으면 좋다.  



3. 유머감각이 있다. 잘 웃는다. 

잘 웃는다. 힘든일이 있어도 거울속에 자신과 만나 자존감을 회복하는 훈련을 한다. 

잘 안웃는다. 남의 눈치를 보고 남이 웃으면 따라웃고, 눈을 마주치고, 액션하고, 인사한다 보고, 액션하고, 말한다.






자존심과 자존감


내가 샤넬을 들고 다니는데, 샤넬이 나를 끌고 다닌다. 

샤넬을 드는건 자존심으로 드는 것이죠. 자존감은 자신의 이름으로 사는 것입니다.


여러분, 내가 있고 산토리니가 있어야하구요, 산토리니가 있고 내가 있는게 아녀요.

내가 있고 가족이 있지, 가족이 있고 내가 있는게 아닙니다.

그래서 우리는 엄마의 이름을, 아빠의 이름을, 사장의 이름을 불러줘야해요. 










인간에게는 8만 6천개의 혈이 지나는데, 신기한 건 두 손에서 시작한다. 

그러므로 밝고 즐거운 표정을 짓고 사람들과 눈을 마주치고, 액션하고, 말로 표현하자. 




9월은 산토리니 10주년이다.

모닝 세미나는 9월 추석과 함께 쉬고, 10월에 다시 찾아간다. 




사장님이 정성스럽게 준비해주신 브런치 세트로 아침을 채웠다.

호텔의 아침이 부럽지 않은 산토리니의 아침.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xamory
    2015.09.01 0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과 사진을 보고 나니
    마음이 후련해 집니다.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191
Today : 75 Yesterday : 25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