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부턴가 인사동은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다.
그런지 인사동 명물 길거리 음식도 많다. 
이제는 평범한 먹거리가 된 꿀타래.
엿을 늘려 수천가닥의 실타래처럼 뭉쳐 그 안에 고물을 넣어 만들었는데
특히 일본인들 사이에 인기가 높은것 같다.
또 인사동에 특히 줄지어 먹는 기름에 튀긴 꿀호떡, 회오리 감자 등이 대표적이다. 
높게 쌓아주는 소프트 아이스크림과  진득하게 발라내는 터키 아이스크림도 인사동 한구석에 자리잡았다. 

더는 특이한 간식거리가 없구나 싶을 무렵. 이것을 발견했다.
어릴적 뻥튀기로 많이 먹었던 과자인데 여기에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주입(?)해준다.



과자 자체와 아이스크림은 둘다 새로울게 없는데 이 둘을 결합하니 대박 가게가 된다.
제작과정도 혁신이랄게 없다. 그냥 아이스크림 주입기에 대롱하나 달았을뿐. 꾸역꾸역 채워 넣으면 된다. 
1천원에 산처럼 쌓아주는 소프트 아이스 크림과는 달리 이건 3천원이나 받는데다가 정작 핵심 재료인 아이스크림도 덜 들어간다.
 


맛은... 두 번은 안먹을 거다.
보통 소프트 아이스크림만 먹고 콘은 안먹고 버리지 않나?
이건 그 콘이 아이스크림보다 더 많으니 특이함 아니고서는 먹으려고 살만한 아이템은 아닌것이다.
그러나 이 특이성 하나로, 이 장사를 하는 청년들은 재료비 아낌, 가격올림, 매출극대화 라는 장점을 얻어간다.
가게 운영하는 사람들이 젊디 젊은 청년들 서넛이던데 이들에게 잡스옹의 혁신을 말하기엔 무리일까?





일반적인 간식에서 형태를 조금 비튼 또다른 예. 미니 붕어빵. 
작아서 특이하다는것 빼고는 일반 붕어빵하고 다를것이 없다. 속을 채운것도 팥이다.
금형틀을 새로 바꿔야 하고 (기본재료비용 상승)
2천원에 4개 찍으면 될 것을 미니 빵은 그 두배를 줘야 하니 작업량은 더 늘었다.
게다가 두배로 작아져 더 섬세해져야한다. 

아무래도 저 청년들의 지팡이 아이스크림 가게가 인사동의 새 명물로 떠오를 날이 머지 않은 듯 싶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번주가 시작되는 월요일부터 지각을 할 뻔 했다. 출근길 모바일 폰을 만지작 거리다가 걸려들었다.
누군가 트윗에 던진 글을 보고 생각을 하느라 제때 내려야 할 역에서 못 내렸기 때문이다.

 

+ 동부이촌동에서 파는 한 개 삼천 원짜리 붕어빵 가게에 하루종일 고객들이 줄을 서는 이유는? 희소성? 프라이드? 고가?

= 어휴 저 정도면 삼천원 할 만하죠. 물밀가루 팥떡이 아닌 케익수준인데요..
붕어빵의 모양을 차용하되 붕어빵이 아닌것이 처음의 호기심이고, 그 후에 맛과 질로 단골이 생긴게 아닐까요?

작은 지각을 만들뻔 했던 붕어빵 화두는 며칠간 계속 머리를 떠나지 않았다.
이미 일본에서 타이야키로 불리는 도미빵을 맛본 적이 있는 나는 저것이 붕어빵이라는 생각은 안한다.
묽은 밀가루 반죽에 팥이 훤히 비춰지는 얇삭한 표피 대신
한눈에 보기에도 고급스러운 재료가 들어갔을 듯한 탄력있는 두께감.
고급 슈크림 등 고급재료로 꽉 차있을 일본스타일의 간식이다. 
 ▶ 일본 타이야키 알아보기 http://sentipark.com/343

3천원이라는 가격에도 불구하고 줄을 설 수 있다는 것은 동부이촌동의 한 카페에서 판매한다는 사실 외에
저것을 붕어빵으로 인식하고 주문을 하지는 않았을 거란 손님들의 심리다.  

 


 



이 포스트를 쓰려고 했기 때문일까?
나는 며칠전 발견한 참 재미난 책을 통해 한국의 붕어빵의 역사를 파악해 볼 수 있었다. 
붕어빵의 원조는 일본의 도미빵(타이야키: 도미를 구웠다는 의미)으로 본다.
예전의 일본에서는 도미는 매우 고급스러운 생선이어서 서민들은 먹을 엄두도 내지 못했다고 한다.
때문에 물고기 모양의 간식에 최고급 생선의 이름을 붙이기라도 한 모양이다. 
재료 또한 설탕, 우유 등의 고급재료를 사용해 실제 도미구이를 먹는 것 같은 만족을 느꼈다는 이야기도 있다고 한다. 
반면 우리나라의 붕어빵은 물자가 부족한 일제 강점기때의 묽은 밀가루 반죽으로 한 끼를 때울 수 있었던  서민적인 간식이었다. 
이름도 비싼 생선이 아닌 흔이 접할 수 있는 붕어를 붙였다. 

그러니까, 우리가 인식이 다를 수 있었던 것은 시각 프레임의 문제였다.
저 형태를 붕어빵으로서의 속성으로 보느냐, 붕어빵으로 보지 않느냐 하는 것의 차이다.
붕어빵으로 본다면 기존 붕어빵의 열배에 달하는 가격이 터무니 없을 테고, 
그 반대로 본다면 다른 추론을 꺼낼 수 있을 것이다. 


 
 
 
 


피자맛 붕어빵 2,500 원. 이것은 붕어빵인가?  
오늘 새로운 것을 발견했는데 붕어빵 토스트라는 새로운 간식 거리다.
구워파는 토스트 대신 찍어파는 토스트이다. 속재료는 미리 넣고 빵을 맞물려 붕어모양 틀에 찍어낸다.
이것 또한 붕어빵의 흉내를 내었지, 붕어빵은 아니다. 
이것을 붕어빵으로 프레임 해야 할까?  

경로 의존성이란 용어가 있다.
늘 비슷한 스타일의 옷을 입고, 평소와 크게 벗어나지 않는 음식을 먹고, 가던길을 가는 것.
비슷한 패턴으로 일상을 영위 하다보면 크고 작은 모험을 치르기 두려워진다.
늘 하던 생각 늘 같은 일상을 벗어나 의식적으로 의존성을 탈피해 보며 일상의 작은 변화를 시도해본다.
파격 변신을 시도하기엔 부담이 크지만 작은 변화를 시도해보는 것은 일상의 활력을 준다.

내가 발견한 유사 붕어빵들이 잘 되는 이유도 이런 맥락에서 봐줄 수 있을 듯 하다.
인간은 일상적인 것에서 부터 안정적인 감정을 느끼고 의존하고 있다. 
그러나 과하지 않게 틀을 깨는 것에는 호감을 느낀다. 
그리고 기꺼이 윗돈을 지불할 의사가 있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천하의 부엌' 벌서 규모부터 압도하지 않는가? 바로 오사카의 별명이다.
16세기 도요토미 히데요시가 전국을 통일한 뒤 오사카로 각지의 산물을 모다 들이면서 생긴 말이다.
바다와 인접한 지리적 특성으로 일찍부터 국제무역의 유통거점이 되었고, 상업이 발달한 상인의 도시였다. 
따라서 신선한 해산물 공급으로 생선요리가 발달하고 일본의 향토요리가 많이 발달해있다.
도시락, 오사카 스시, 우동전골, 가야쿠밥등 오사카를 대표하는 명물요리와,
타코야키, 오코노미야키, 기츠네 우동, 카레라이스 등 친숙한 일본요리도 많다.

이 포스트에서는 이런 요리 이외에 오사카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간식 열전을 소개 해보고자 한다.
빨빨거리고 돌아다니다가 입이 궁금하고 손가락은 간식거리를 쥐고 싶은
출출함이 찾아온다면 즉시 길거리로 눈을 돌릴지어다.
당신의 눈길이 닿는 그 곳에 어김없이 나타날 귀인들이 있으니..
그들은 다음과 같다.



부드러운 밀가루 속에 통통한 문어살 - 타코야키

워낙 유명한 먹거리라 따로 설명이 필요 없을 듯하다.
보드러운 밀가루에 굵은 문어를 썰어 넣고 판위에서 디글디글 굴리는 손이 매우 바쁘다.
 
타코는 일어로 문어를 뜻하는 말이이고 야키는 굽는다는 뜻이다.
문어구이정도로 해석이 되는데 오사카에서 아주 만만한 간식거리가 된다.
구이요리가 꽤 많은데 야키니쿠(고기굽기), 오코노미야키(좋아하는것을 넣은 구이),
타코야키(문어넣고 굽기), 캬배추야키(양배추넣고 굽기) 
이렇게 나열해 둔 것만으로도 몇가지 요리가 나온다. 이 포스트에서는 타코야키 뒤로 야키 시리즈 2개 더 있다.






붕어빵에 팥이 있다는 편견은 버려 - 타이야키


타이는 우리말로 도미라는 뜻이다, 타이야끼는 도미구이. 
도미모양으로 만든 빵구이.한개120원
도미가 비싼 생선인 것은 당연지사. 어째 4개에 천원이면 먹을 수 있는
한국의 붕어빵보단 어째 좀 비싸다 싶었다. 
대신 두툼한 크기와 속을 가득채워서 한개만 먹어도 배가 부르긴 하다.

붕어빵에 붕어가 없듯이 도미구이빵엔 당연 도미가 없다. 도미의 DNA 흔적도 없다.
붕어빵의 바싹함과는 달리 타이야키는 부드러움이 특징이다.
도미빵의 속은 그렇다면 팥으로 채워져 있을것인가...
카스타드같은 반죽안에는 주로 슈크림이 들어있다.
속재료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양배추의 달달함이 가득 - 캬배추야키


길을 다니다 보면 줄을 늘어선채로 열심히 젓가락을 놀리는 사람들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캬배추야키를 먹고 있는 광경이다. 양배추를 넣고 굽는다는 뜻. 요리명과 같이 양배추가 주 재료.
계란이 들어간 밀가루 반죽을 철판 위에 동그랗게 부쳐놓는다.
그 위에 잘게 채썰은 양배추와 각종 야채를 얹는다. 그러면 밀가루 반죽의 겉은 바삭해지고
양배추가 들어간 속은 촉촉한 반죽과 함께 부드럽게 익어간다. 

다 익으면 살짝 접어 소스를 발라주는데  타코야키 소스와 비슷하다. 달달하고 짭쪼롬한.
그 위에 기호에 따라 고춧가루, 파래김 등 양념을 올려서 먹으면 된다.
재료도 저렴하고 맛도 있는 소소한 먹거리가 된다.






만두피의 쫄깃한 변화 - 551 호라이만두


두툼한 만두피가 어찌나 쫀득한지 만두피가 더 맛있다고는 평이 오바가 아니다.
쫄깃한 피를 만들기위해 밀가루 반죽을 죽자고 치댄 반죽자의 이두박근 알통에 감사를 표하는 바이다.
단연코 추천하는 메뉴는 부타망이다. 돼지고기를 다져 넣은 만두인데,
고기양념 앙팡지게 들어가 있어 한개 먹으면 배가 벌떨 일어난다.
다리아프다고 툴툴대는 여행동무가 있다면 그의 입에 부타망 하나를 물릴지어다.
입을 다물게 하는 데 제격일 것이다. 

그 외에 만두를 비롯, 새우 딤섬, 달달한 팥소가 들어간 앙꼬빵  등이 있다.
참 고전의 맛 아이스케키도 있다.





자판기의 진화 - 아이스크림 판매기


자판기를 처음 만든 나라가 일본이라는 사실을 아는가?
그답게 일본에는 과하다 싶을만큼 각종 종류의 자판기의 왕국이다.
음료와 담배 자판기는 기본이다. (담배는 성인임을 증명하는 신분증이 있어야 살 수가 있다.)

그런데 자판기가 죽 늘어선 길에 발견한 아이스크림 자판기.
음료를 파는 자판기들 사이로 빼꼼히 존재를 알리는 것은 다름아닌 아이스크림.
기대하지 않은 장소에서 꽁꽁 얼은 차가운 아이스크림을 사먹을 수 있다는 사실에 마냥 신기하다.







2009.05.20 (8N/9D) 오사카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9,912
Today : 26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