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비지, 콘돔? 
오잉 저것이 머시다냐?
유명한 레스토랑인데 처음엔 이름만 들어보고 저게 머시기일까. 생각했다.
역시 궁금한건 못참겠고. 대체 무슨 레스토랑이길래 저런 이름을 붙였나...
주방장이 양배추에 애착이라도 있는걸까? 혹은 콘돔에??
숙소랑도 가깝겠다...어슬렁어슬렁 그 궁금증을 해소하러,  스쿰빗에 있는 그곳으로 갔다.



스쿰빗 소이 12 한인상가 옆 골목으로 한 100M 따라 들어가다보면 저렇게 허연 건물이 나타난다.






레스토랑은 실내의 차분한 공간과 실외에도 테이블이 세팅되었는데, 
이 입구를 통화해 들어가면 갑자기 숲속 방갈로에 들어온 느낌이 난다.

그런데 왜 캐비지 & 콘돔일까.
에이즈 에방및 가족계획에 관한 일을 하는 NGO 단체인 태국가족협회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이라고 한다.
요런 설명을 듣고 나니 네이밍에 대한 호기심이 어느정도 풀림.
2세계획이나 에이즈예방을 한번에 끝내기엔 콘돔만큼 효과적인 물건도 없겠고, 또한 식욕과 성욕은 같은
맥락이라고 했던가. 본인들이 하는 일과 레스토랑의 브랜드 네이밍으로는 적절한 비유를 써서 잘 지은 듯 하다.





안전한 섹스 강조강조...




자 그럼 요 안의 인테리어 소품들을 감상해보자. 의외로 기발한 장식들에 놀라게 된다. 재료 콘돔 & 본드.




엄허.. 콘돔으로 장식된 조명~




요건 빤쭈들은 알록달록한 콘돔들이며, 갑옷같은 저것들을 피임약캡슐이었다.



모나리자 언니 손에도 들린 '안전한' 콘돔 되시겠다.

콘돔 돗대. 똘똘 말려있는 애들보단 많이 늘어났다. 풍파에 시달렸나...




액자속 그림도 ㅎㅎ




콘돔을 붙여서 아늑함~을 선사하는 조명.


 

그리고 세이프섹스를 무쟈게 강조하는 포스터들...
요기는 어디에 장식을 했을까...
천정을 가득 메꾼 저 알록달록한 것들. 절대 병뚜껑이 아니다.




한 쪽 벽면에 NGO 활동에 관련된 자료를 모아뒀다.




콘돔을 사용해야 하는 설명서라는데, 요건 귀엽게도 표현했네요 .




실내도 넒고 좋다. 
아 그리고 팁 하나 - 무료 인터넷을 할 수 있다. 종업언의 안내를 받으면 인터넷 있는 사무실을 알려준다. 




자 그럼 음식은 어떠한가...
음료를 시키면 기본으로 비스켓이 딸려나온다. 



센티의 선택메뉴
steamed seafood with coconut cream and vegetable in banana lear cup & steamde rice  & watermalon shake

즉, 코코넛 크림에 홀랑 버무려져  해산물과 야채가 찜쪄져 바바나 잎에 담겨나온다는 요리와 쌀밥이랑 수박쉐이크.
일단 코코넛 크림이 들어가서 달달하면서 태국식 특유의 향신료가 어우러진 맛에 한표.
태국의 이런 조리법이 맘에 든단 말이야....







마지막으로 계산을 하고 나면 영수증과 잔돈과 함께...콘돔을 같이 준다. 내 안전을 걱정해 주는고야??
넘의 나라까지 가서 쏠로의 설움을 톡톡히 겪게 되었다.
이걸 어따써 ~~~  ㅡ,.ㅡ
센티 아직 고이 모셔두었다. 리플 첫빠따로 다시는 분에게 드린다.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작년 가을께 카오산 방문.
일년내내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카오산이라지만,  이날따라 길거리 한중심이 매우 복작거림.
무슨일인고 낑겨가서 들여다보니,



요렇게 무대를 맹글어놓고 온갖사람들이 다 모이였더랬다.
바닥은 온통 물바다. 이거이  무슨일인가 싶어 사방을 둘러보니 살수차까지 동원하여 물을 쏘아댄다.
물벼락 쑈였던 거이었다.

짧은 나의 지식으로는 이런 물벼락을 합법적으로 기분좋게 맞을 수 있는 때는 
4월의 쏭크란 축제기간인것을
때는 11월인데...

진짜 쏭크란 축제는 물을 뿌리고 흰분가루까지 뿌려대는 지독한 축제라는데,



이거이 원 싱겁기 짝이 없다.
기타리스트(?)가 노래를 부르면 저 허우대 멀쩡한 백인청년을 향해 물세례가 쏟아진다.
잠시잠깐 신난다.





잘생기고 어린  백인 남자애의 옷이 촉촉히 젖어 들어가는 모습을 므흣하게 지켜보는것도
나쁘지 않구랴.




내년엔 꼭 송크란 축제를 봐야겠구나 생각했었는데.
그러고 보니 올해의 축제도 내 왼쪽다리의 깁스와 함께 물건너 갔구나...

소규모 물축제의 어설픈 현장을 잠시 맛보시라...









쏭크란이란?
매년 음력 4월 13일 부터 15일 까지 사을간 치러지는 타이의 전통 국경일.
타이의 설날이라고도 하며 축제 때 참가자들끼리 '물'을 뿌리는 행위로 물의 축제라고도 불린다.
물을 신성시 여기는 이들은 물로 몸과 마음을 깨끗하게 하고 새해를 맞고, 액운을 씻어내는 의미가 있다.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9,910
Today : 24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