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화 아닌 생화다. 
방콕 빡크롱 꽃시장을 어슬렁 거리다가 그 수많은 꽃들중에 유난히 눈에 띄었다. 
생김도 특이했지만, 향기도 그만인 이 꽃은??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캐비지, 콘돔? 
오잉 저것이 머시다냐?
유명한 레스토랑인데 처음엔 이름만 들어보고 저게 머시기일까. 생각했다.
역시 궁금한건 못참겠고. 대체 무슨 레스토랑이길래 저런 이름을 붙였나...
주방장이 양배추에 애착이라도 있는걸까? 혹은 콘돔에??
숙소랑도 가깝겠다...어슬렁어슬렁 그 궁금증을 해소하러,  스쿰빗에 있는 그곳으로 갔다.



스쿰빗 소이 12 한인상가 옆 골목으로 한 100M 따라 들어가다보면 저렇게 허연 건물이 나타난다.






레스토랑은 실내의 차분한 공간과 실외에도 테이블이 세팅되었는데, 
이 입구를 통화해 들어가면 갑자기 숲속 방갈로에 들어온 느낌이 난다.

그런데 왜 캐비지 & 콘돔일까.
에이즈 에방및 가족계획에 관한 일을 하는 NGO 단체인 태국가족협회에서 운영하는 레스토랑이라고 한다.
요런 설명을 듣고 나니 네이밍에 대한 호기심이 어느정도 풀림.
2세계획이나 에이즈예방을 한번에 끝내기엔 콘돔만큼 효과적인 물건도 없겠고, 또한 식욕과 성욕은 같은
맥락이라고 했던가. 본인들이 하는 일과 레스토랑의 브랜드 네이밍으로는 적절한 비유를 써서 잘 지은 듯 하다.





안전한 섹스 강조강조...




자 그럼 요 안의 인테리어 소품들을 감상해보자. 의외로 기발한 장식들에 놀라게 된다. 재료 콘돔 & 본드.




엄허.. 콘돔으로 장식된 조명~




요건 빤쭈들은 알록달록한 콘돔들이며, 갑옷같은 저것들을 피임약캡슐이었다.



모나리자 언니 손에도 들린 '안전한' 콘돔 되시겠다.

콘돔 돗대. 똘똘 말려있는 애들보단 많이 늘어났다. 풍파에 시달렸나...




액자속 그림도 ㅎㅎ




콘돔을 붙여서 아늑함~을 선사하는 조명.


 

그리고 세이프섹스를 무쟈게 강조하는 포스터들...
요기는 어디에 장식을 했을까...
천정을 가득 메꾼 저 알록달록한 것들. 절대 병뚜껑이 아니다.




한 쪽 벽면에 NGO 활동에 관련된 자료를 모아뒀다.




콘돔을 사용해야 하는 설명서라는데, 요건 귀엽게도 표현했네요 .




실내도 넒고 좋다. 
아 그리고 팁 하나 - 무료 인터넷을 할 수 있다. 종업언의 안내를 받으면 인터넷 있는 사무실을 알려준다. 




자 그럼 음식은 어떠한가...
음료를 시키면 기본으로 비스켓이 딸려나온다. 



센티의 선택메뉴
steamed seafood with coconut cream and vegetable in banana lear cup & steamde rice  & watermalon shake

즉, 코코넛 크림에 홀랑 버무려져  해산물과 야채가 찜쪄져 바바나 잎에 담겨나온다는 요리와 쌀밥이랑 수박쉐이크.
일단 코코넛 크림이 들어가서 달달하면서 태국식 특유의 향신료가 어우러진 맛에 한표.
태국의 이런 조리법이 맘에 든단 말이야....







마지막으로 계산을 하고 나면 영수증과 잔돈과 함께...콘돔을 같이 준다. 내 안전을 걱정해 주는고야??
넘의 나라까지 가서 쏠로의 설움을 톡톡히 겪게 되었다.
이걸 어따써 ~~~  ㅡ,.ㅡ
센티 아직 고이 모셔두었다. 리플 첫빠따로 다시는 분에게 드린다.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수코타이...
어디선가 많이 들어봤는데, 태국관련 머시기겠거니...
서울 와서 네이뇬에 문의 해봤더니. 타이족이 세운 최초의 왕조(1238∼1378)이란다.
어쩐지... 학교다닐때 공부안한 티가 난다. 역사시간에 서양 중세만 열심히 외웠지.
동아시아쪽은 중국 무한제~ 이후로는 감감무소식...




프놈퐁 역에서 스쿰빗 24방향으로 한 20분간 내려오면 데이비스 캠프가 보인다. 
그 건물에 레스토랑, 마사지샵등 가게들이 밀집되어 있는데, 그중 한 스팟을 소개한다.






타이족의 옛 수도이름을 빌려왔으니 태국전통음식을 전문으로 하겠거니 하고 들어갔다.
여기서부터 먼가 풋퐁 커리라등가, 똠양꿍이라등가, 가이 양 팍 파낭 같은 태국의 이름도 요란한 
음식 소개를 기대하는 분들에게는 미안하지만....
내가 꼴랑 시켜먹은건, roselle 이라는 허브티가 전부다.




사실이 그렇다.
배도 부르고 멀 먹는다는게 다 귀찮았다. 
서있자니 힘들고 어디가서 앉아있기도 딱히 없는....그런 때였던 것이었다.
그냥 한없이 경쾌한 분위기의 레스토랑에서 차한잔 시켜놓고 눈치보느니
살짝 어두운 구석에서 발바닥이나 비비다 오자는 심산이었던 것이다.






근데 웬걸...겉으로 보기완 달리 퐁~트인 실내에서 적잔히 당황했었다. 
더구나 시간은 저녁 식사시간이었던 것이었다.
그러나 내 배는 이미 찟어지기 일보 직전인지라, 염치불구하고 one person을 외치고
허벌티를 주문했다.
그냥 그런 음료겠거니 하고 주문했는데 상쾌한 청량감이 매력적인 음료였다.
이게 진정 수제 허벌차냐고 물으니 가공한 음료라고한다.
머 마운틴 듀~ 나 환타 같은 것이겠지.




그래도 못내 아쉬워 실내를 기웃대며 진열된 물품중에서 그럴싸해보이는 수제차를 하나 사왔다.
이것도 슬쩍 쌉쌀하며 찡하게 아려오는 맛에 은근 중독미 30% 차지해주신다.


 센티팍의 짝이 없는 시리즈

그 두번째 - 향기롭기 짝이 없는~.
허벌차만 허벌라 마시다 미안해서 산 생각차 되시겠다.





센티팍의 짝이 없는 시리즈
http://baenang.tourbaksa.com/choice/SoloSeries.asp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태국의 향기 - 아로마 향

우리의 전통향과는 모양이 약간 다르다, 조금 더 향이 짙다.
향기를 목적으로 한다면 아래포스트 아로마오일램프 보단, 
좀더 강력한 효과가 있다.
주로 방 한 가득 퀴퀴한 총각 냄새를 풍기는 독신 쏠로남들에게 강추하는 바이다.
향 받침안에 향을 넣고 불을 피워준다. 
그리고 뚜껑을 살짝 닫아주면, 



요렇게 솔솔 냄새가 퍼져 나온다.
내방은 왜이리 우중중 한거야 하시는 총각남자분들 응모하시라.





센티팍의 짝이 없는 시리즈~
http://baenang.tourbaksa.com/choice/SoloSeries.asp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태국의 향기 - 아로마 오일 램프

태국의 향기를 만나기 위한 기본준비.
아로마 오일 / 초 / 향그릇



준비가 되었으면 간단히 향기를 즐겨보자.
그릇에 물을 낙낙하니 채우고...
맘에 드는 오일을 물 위에 떨어뜨린다. 5 drops...
그리고 촛불에 불을 붙이고 램프 안에다가 살포시 넣어주자,




초의 따뜻한 열기로 인해 향을 퍼지게 한다,
센티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잠들기 직전에  사용하는게 제일 좋았다.
향과 함께 간접적인 조명효과로 심신이 안정된다.
ossay/ eucalyptus 두 향을 골라왔다.
ossay 는 달착지근하고,  eucalyptus 서늘한 느낌이다.


센티팍의 짝이 없는 시리즈~
http://baenang.tourbaksa.com/choice/SoloSeries.asp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빠뚜남 시장
70년대 동대문 재래 옷시장 같은 분위기가 난다. 의류 쇼핑을 위한 곳은 아니다.
그러나  이곳 지하 상가에는 참~으로 매력적인 시장이 있으니...
바로 은 도매 시장이다.



일단 기본 아이템은 귀걸이가 되겠다.
여자들이라면 하나씩은 갖고 있는 얇은 링 귀걸이 부터, 
고풍스러운 느낌의  치렁치렁한 디자인까지 다양하다.






팔찌와 목걸이를 이어, 은장식 핸드백같은 장신구들 은식기 등도 있다.
은제품이 증비한 가운데 종종 비즈공예품들도 눈에 띈다.









본인도 가장 기본이 되는 아이템들을 구입해보았다. 은링 귀걸이 1세트  4개 사고 220바트 지불했다.
1바트당 30원으로 계산하면 개당 1600원 정도 한다.  싸다~~
참고로 같은 디자인의 아이템을 카오산에 있는 악세사리 샵에서 봤는데
한 쌍의 가격이 무려 200바트 였다.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bc 송
    2015.01.29 15: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빠뚜남 지하상가는 어케 찾을 수 있나요


작년 가을께 카오산 방문.
일년내내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카오산이라지만,  이날따라 길거리 한중심이 매우 복작거림.
무슨일인고 낑겨가서 들여다보니,



요렇게 무대를 맹글어놓고 온갖사람들이 다 모이였더랬다.
바닥은 온통 물바다. 이거이  무슨일인가 싶어 사방을 둘러보니 살수차까지 동원하여 물을 쏘아댄다.
물벼락 쑈였던 거이었다.

짧은 나의 지식으로는 이런 물벼락을 합법적으로 기분좋게 맞을 수 있는 때는 
4월의 쏭크란 축제기간인것을
때는 11월인데...

진짜 쏭크란 축제는 물을 뿌리고 흰분가루까지 뿌려대는 지독한 축제라는데,



이거이 원 싱겁기 짝이 없다.
기타리스트(?)가 노래를 부르면 저 허우대 멀쩡한 백인청년을 향해 물세례가 쏟아진다.
잠시잠깐 신난다.





잘생기고 어린  백인 남자애의 옷이 촉촉히 젖어 들어가는 모습을 므흣하게 지켜보는것도
나쁘지 않구랴.




내년엔 꼭 송크란 축제를 봐야겠구나 생각했었는데.
그러고 보니 올해의 축제도 내 왼쪽다리의 깁스와 함께 물건너 갔구나...

소규모 물축제의 어설픈 현장을 잠시 맛보시라...









쏭크란이란?
매년 음력 4월 13일 부터 15일 까지 사을간 치러지는 타이의 전통 국경일.
타이의 설날이라고도 하며 축제 때 참가자들끼리 '물'을 뿌리는 행위로 물의 축제라고도 불린다.
물을 신성시 여기는 이들은 물로 몸과 마음을 깨끗하게 하고 새해를 맞고, 액운을 씻어내는 의미가 있다.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마사지를 좋아하시는 분 많으실라나?
그렇다, 센티 알고 보니 마사지 중독자였던 거시었따.

몇번 태국을 다녀본 결과, 여러 종류의 마사지들이 많다는걸 알았고 또한 즐길 수도 있게 되었다.

센티의 경험으론 마사지는 간단히 요렇게 나눌 수 있겠는데,
전통태국마사지 vs 오일마사지 그리고 전신마사지 vs 부분마사지가 되시겠다.
그리고 각 샵마다 온갖 마사지 재료와 다양한 방식의 마사지법들이 존재하고 있다.
나중에 각종 마사지 리뷰를 한번 써보는 것으로 대신하고, 우선 감동을 해버린 아시아허브 어소시에이션, 
바로 이 마사지 샵에 대한 간략한 리뷰를 써보고자 한다.



이곳은 스쿰빗 소이 24내에 위치하고 있다. 

이지역은 소이 26부근에는 일본인 전문업소들이 많아서 이랏샤이마세~를 종종 듣게 되는 밀집지역이다.
스카이 트레인 프놈퐁역 2번 출구에서 내리면 바로 나라야 상점이 보이고 거기서 코너를 확 돌고 열심히
직진에 직진을 거듭하면 노란색 간판이 떡하니 나타나는데 헝겊에 싸인 볼을 들고 있는 사진과 함께
아시아 허브 어소시에이션이라고 써있다.

샾 이름에서도 느껴지듯이, 일본인여자가 운영하는 곳이다. 
마사지 샾을 열게된 계기가 재미있는데, 방콕여행중에 허리병이 찾아와서는 본국으로 가지도 못하고 집을얻어
허브를 이용한 테라피 치료를 받았다가 효과를 봤다고 한다. 그뒤로 마사지 샾을 열어 허브를 이용한 각종 마사지 
용법을 개발했다고 하는데 입소문에 입소문을 거듭하여 오늘날과 같은 거대 기업이 되었다는...

각 지점마다 일본인 매니져가 관리하고  있고 일본스럽게 간드러지는 친절이 있다.
이곳은 본점이고 여러곳에 분점이 존재하는데 이곳에서 몇미터만 더 올라가면 또하나의 분점이 있다. 
이곳의 성업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가 되겠다.




센티의 선택
허벌 아로마 오일 바디 마사지를 무려 2시간 가량 받기로 결정.
Herbal Aroma Oil Body Massage  / 120 min 1000B

우리돈으로 3만원 정도. 태국 물가에 비한다면 결코 싼가격은 아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 시간 가량 피곤을 풀어주는 정성어린 마사지를 생각한다면 행복한 가격이 아닐 수 없다.

우선 두가지 선택을 해야 한다. 첫번째는 한바구니에 가득 담긴 오일를 정하는 것이고,
두번째는 건네주는 페이퍼에 특별히 더 원하는 부위와 마사지의 세기 정도와
샤워를 마사지 받고 할지 전에 할지를 표시를 하는 것.

문득 일본에서의 이치란 라멘집에서 주문서를 제작(?) 하던 생각이 났다. 면발의 탄력 정도에서부터, 고추가루의 양, 
국물의 느끼함 정도까지 표기하여 나만의 맞춤 라멘을 먹을수 있듯이,  
마사지에서도 이토록 섬세한 주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한마디로 마사지계의 이치란. 되시겠다



오일마사지는 일단 온몸에 오일을 다 쳐발르면서 받는 마사지다. 당연히 테이크 오프다.
그래서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 단독 룸에서 받아야 한다. 가격대가 그래서 조금 더 쎄다.
룸에 안내를 받으면 일단, 마사지하시는 아줌마가 얄굿은 일회용팬티와 타올을 건네준다. 




갈아입고나면 마사지가 시작 되시겠다. 일전에 적어간 쪽지를 참고로 열심히 오일을 발라준다. 
보통 중국은 위에서부터 마사지를 하는데 여기선 아래서 부터 위로 올라간다. 스스륵 잠이 온다,  
한참 자고 있다보면 톡톡 치는게 느껴지는데,,,
그 손짓은 바로 [뒤집어...주세요.]이니 알아서 뒤집어 주면 된다.
앞서도 이야기 했듯이, 오일마사지는 온몸에 오일을 쳐 바르는 마사지다. 처음 이 마사지를 받는 분들은 
살짝 당황할 수도 있다. 주어진 일회용 빤쮸는 마법의 빤쭈로 엄청난 탄력을 자랑한다. 그렇기에 빤쮸에
가리워진 엉댕이의 대부분이 오일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슴가까지 마사지해주긴하는데 간지럽거나, 부끄럽거나 하면 노 라고 외치면 된다. 
하지만, 슴가를 오일의 혜택에서 제외하는 만행을 저지르지 않기를 바란다.





요기는 테이크오프를 안해도 되는 마사지를 받는 곳이다. 혹은 테이크오프를 해도 상관없는 
커플이거나 친구들...








입구에 보면 자연산 허브로 가공한 각종 미용도구들을 판매한다. 
조금 비싼 느낌이 없지 않아 있지만, 마사지 받고 온 손님들은 꽤 구입하는 눈치다.
그 유명한 허브볼부터 해서 비누, 오일등. 잠깐 소개하고 넘어간다.

다음은 아시아 허브의 다른 마사지를 소개 해야겠다.
대표적인 마사지 허벌마사지... 기대하시라....


참 여기서 사온 허브 비누가 있다. 부드럽게 세안이 되고 좋다.
그건 센티의 짝이 없는 시리즈에서 만나보시길...


센티팍의 짝이 없는 시리즈~
http://baenang.tourbaksa.com/choice/SoloSeries.asp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한때의 추억을 뒤로 수안룸 나이트 바자도 2010년 말 철거되었다고 한다.



센티의 제안  : 야시장의 묘미 ~ 수안룸 나이트 바자

짜뚜짝에서 더위먹을 각오를 하고 미친듯이 쇼핑을 하고서도 아쉬운 사람들이 있다면, 
수안룸 나이트바자를 강추한다.
태국 전통 공예품에서부터, 의상, 액세서리, 인테리어 소품등...짜뚜짝에 비해 규모는 작아도 
없는게 없는 굉장히 알뜰한 시장이 되겠다.





한없이 편안함 의상들. 우리돈 2-3만원이면 한벌 구입할수 있다.
쇼핑영어 유감없이 발휘해서 적절히 에누리 해보자.
내가 한벌 사는데 안깍주는게 말이 되니??
표현은 알아서...대충 표정이면 알아먹는다.




린넨이나, 커튼, 테이블보등, 태국스러운 천들도 많다.
한감 가져와서 식탁보로 꾸며도 좋을 듯.




아로마를 이용한 물품들이 참 많다.
허브 비누부터, 오일, 로션등등...



옴폭 패인 도기 위에 물을 채우고 아로마 오일 5방울 떨어뜨리고,
조그만 촛불 밑에 켜주면, 방안 가득 은은한 향이 퍼진다.
각종 허브 오일들이 넘쳐난다.







나는 많은 인테리어 소품중 조명에 꽃히었는데, 흔하게 보던 조명도 있지만 
손끝의 섬세함이 느껴지는 물품들도 많았다. 












특히 요놈 ↓
누에고치 같은 조직뭉치를 조명과 함게 세팅해놓았다. 주인으로 보이는 20대의 
아티스틱한 젊은 남정네가  100% 수작업이라고 열심히 설명한다.
은은한 느낌과 함께 매후 아름다운 분위기 내주시었다.



쇼핑을 하다, 배가 약간 출출하게되면 수안룸 나이트 바자 푸드 코트로 직행하자.
거기엔 우리의 알흠다운 각종 음식들이 기다리고 있다.



푸드코드 앞, 뒤에 티켓을 돈과 교환해준다.
이 티켓을 들고 원하는 음식점에서 티켓을 지불하면 된다.
태국전통음식에서부터, 과일쉐이크까지 각종 음식들의 향연이 펼쳐진다.










이렇게 무료공연과 함께 맥주 한잔을 걸치면 부러울 것이 없겠다.

TIP
나이트 바자는 6시 부터 자정까지 영업을 하는데, 
진정한 야시장의 매력을 느끼려거든 8-9 쯤에 가는것이 좋다.
숙소로 돌아갈때는 아무데서 택시를 타지 말고 택시 승차장을 찾자,
미터로  정당한 요금을 낼 수 있다.


 

센티팍의 짝이 없는 시리즈~
http://baenang.tourbaksa.com/choice/SoloSeries.asp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그린 파파야의 알싸한 맛 - 랑쏨땀느아

태국말로 쏨땀은,  파파야를 잘게 썰어, 라임, 젓갈, 각종향신료를 넣어 버무린 샐러드를 말한다.
매콤 짭잘하면서  파파야 섬유질의 새콤한을 씹고 고 있으면 온갖 맛의 자극을 집합해 놓은 둣한 미묘한 맛이다.
이렇게 먹고 나면 그 알싸함에 눈물이 쪼로록 날 정도.
대부분의 음식은 50바트 조금 넘기면 시킬 수 있으므로 마음놓고 먹고 먹고 먹어 보자.

센티의 메뉴

 Thai papaya salad whth thai rice flour noodles 

사각사각 씹히는 파파야와 매콤한 양념과 자극적인 맛. 
쌀국수가 들어가 있어 적당히 완화시켜줌.
이거 은근히 중독이다...




 Thai papaya mix salad 

숫불에 구운 오징어, 매콤한 면 위에 해물포가루가 덮임.
일반적으로 조리한 맛하고는 다른 오징어 요리. 맛있다.아우~~~




외국인들보단 현지인들이 더 많은듯. 저녁 시간에 갔더니 인파가 많다. 
주저 앉아 처량하게 기다리느니, 허기를 달래며 동네 한바퀴를 돌았다.






사진의 테니스 선수의 단골집이라 하여 유명해졌다고한다.













2007.04.20 (4N/6D) Bangkok
ⓒ copyright by sentipark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353
Today : 177 Yesterday : 222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