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단단한 식감의 파파야를 샐러드로 무쳐낸 것이 쏨땀.
처음 쏨땀을 먹고 그 맛에 반했었지.

덜 익은 파파야와 당근은 채칼을 이용해 길죽하게 벗겨낸다.

 


땅콩, 토마토 조각, 줄콩를 또각또각 손으로 잘라 넣는다.




절구공이로 적당히 찧는다. 적당히다.
너무 많이 찧으면 뭉게지고 이게 샐러드인지 죽인지 알수 없게 된다.



이후 간장 한스푼, 라임 반쪽으로 즙을 내어 넣는다.
보통 태국의 젖갈인 피쉬소스를 넣는데 이곳은 채식 레시피를 고집하므로 간장으로 대신한다.
그동아 쏨땀 특유의 맛은 피쉬소스일거라 생각했는데 그냥 덜익은 파파야 맛이었던 거였다.
굳이 생선 액젓을 사용하지 않고 식물성으로 건강한 식단을 만들면 좋겠다.




아 접시에 담아내니 참 아름답구나.

 

그린파파야 말고도 그린 망고나 좀 단단한 식재료로 이런 샐러드를 만들수 있다고 한다.
다 필요 없고, 쏨땀은 파파야로 만들어야 최고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스프링 롤.

봄의 신선한 야채에 고소한 땅콩소스가 어우러진

촉촉한 라이스페이퍼의 쫄깃한 식감이 감싸주는 맛.

이름하여 봄의 롤~~


 레시피

1. 각종야채를 준비하고 더운물에 불린 라이스 페이퍼를 준비한다.
2. 준비한 야채를 넣고 김밥말듯 말아준다.
3. 한입 크기로 썰어준다.
4. 접시에 담고 땅콩소스를 그 위에 뿌려준다.



라이스페이퍼는 월남쌈에 나오는 얇은 것만 보다가 타올 비주얼인 페이퍼를 본 소감은

딱히 맛을 기대할 수 없다였다. 



일단 선생이 시키는대로 부피가 큰 상추는 잘 찢어서 넣는다.




견과류도 토핑해 넣고 이래저래 욕심좀 내서 각종 재료를 넣는다.



김밥말듯 말자. 생각보다 잘 말린다.




써는것도 깔끔하게 잘 썰린다.




이후 한입 크기로 썰어낸다.  내 스타일대로 데코를 해본다.




그 위에 땅콩 소스를 얹는다.




선생이 내 데코에 빡치(고수)를 얹어 데코를 도와줬다.

예뻐 보이라고 세로로 세워놨지만 어차피 땅콩 소스를 얹어야 한다면 눕히는게 낫겠다.

게다가 땅콩소스는 많이 넣어야 맛있어라.




원래 레스토랑에서 보여주는 비주얼이다.
잘 눞여서 소스는 듬뿍 뿌리는게 핵심인듯.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팟타이 만들기

  1. 기름을 두르고 다진 마늘을 볶아 향을 내고 당근, 토마토, 양파도 넣어 볶는다.
  2. 야채가 익으면 두부도 넣는다.
  3. 물을 6수저, 코코넛 1수저 넣는다.
  4. 넓은 면의 쌀국수를 넣고 볶는다.
  5. 간장 1스푼 투척, 설탕 1꼬집을 넣고 물이 자작할때까지 볶는다.
  6. 이후 파, 숙주를 넣어 볶다가 땅콩가루와 라임 1/2즙을 내고 마무리


 

 

 



신났다~~~


 


 땅콘소스 만들기

  1. 만들어둔 똠양페이스트 한스푼 투척 및 코코넛 밀크 3스푼을 넣고 잘 섞는다.
    (기름기가 많아서 분리되니 잘 섞어주라.)
  2. 토마토 조각을 손으로 약간 짖이겨 넣고 가열한다.
  3. 볶은 아몬드, 캐슈넛, 땅콩가루를 한껏 넣어줌.
  4. 이후 간장 한스푼 투척으로 간을 맞춰주고 설탕 한 꼬집.
  5. 라임즙은 빠질 수 없다. 투척.



팬 두개를 사용해 거의 동시에 작업한다.
팟타이가 너무 불어버리면 안돼니까.



소스 만드는 중에 배고프다.




만들어두 팟타이에 피넛소스를 끼얹는다.




그냥 팟타이로 먹어도 맛있는데, 피넛 소스가 들어가 엄청 고소하다.



우리가 만들어 먹고 우리가 감탄하고 쿠킹클래스 하는동안 온갖 호들갑은 다 떤것 같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그린커리 페이스트 만들기


 


갈랑가, 레몬그라스, 라임잎....을 잘게 썰어넣는다.




여기에 매운 고추 추가요.




마들도 추가요~~ 어째 얼큰 찌게 만드는 듯한 레시피다...



이대로는 너무 뻑뻑하니 물 한 스푼 넣고 그린카레 페이스트를 넣고 마구 마구 갈아준다.
그린카레 원료를 따로 파는 것 같다. 반스푼 정도 넣었다.






 그린커리 만들기

  1. 그린커리 페이스트를 볶다가 코코넛 밀크를 넣는다.
  2. 달아오르면 물을 반대접 붓는다.
  3. 각종야채를 넣고 끓인다. (브로컬리, 단호박, 미니가지, 꼬마 옥수수 등)
  4. 코코넛 오일 3스푼을 넣고 마저 끓인다.

 
 


보글보글 끓여내면~~ 그린커리 완성.
알싸하면서 미묘한 맛.
레몬그라스나 생강과 비슷한 갈랑가를 갈아 넣어서 매울것 같았으나
가지와 호박의 단맛 때문인지 부드러운 맛이다.



여기에 가지를 넣고 허브로 장식.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두번째 요리는 무척 간단했다.
시간도 한 5분 가량 걸린것 같다.
그냥 야채볶음.
앞서의 경험으로 모든 재료를 한꼬집씩 집어서 기름에 들들 볶는다.
그리고 소스를 투하.
일반적으로는 굴소스를 사용하나,
여기는 채식레스토랑이므로 굴소스와 비슷한 맛을 내는 버섯소스로 대신한다.



 


한접시 달달 긁어서 넣었다.
귀국직전 식료품 가게에서 열심히 찾았는데 채식용 버섯소스는 없었다.
어디 가서 구할수 있을까?

 


같은 재료로, 아까는 똠양꿍, 지금은 야채볶음.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예전에 태국의 맛을 못 잊어 아시아 향신료를 파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똠양페이스트 사다가 끓여먹은 적이 있다.
똠양꿍이라는 것이 똠얌이라는 재료에 새우(꿍)을 넣어먹느거라고해서
무조건 새우가 들어가야 한다 생각했는데, 이게 채식으로도 가능하다.
똠얌을 만들어 보기 전까지만해도 그저 MSG 가 잔뜩 들어가 향신료이겠거니 했는데, 
만들어보니 그렇지도 않았다. 100% 자연재료였다니!!! 

 
태국 요리에 엔간하면 들어가는 기본 재료.
가장, 설탕, 라임, 똠양페이스트, 두부, 토마토, 당근, 양파, 파(?)


 똠양 페이스트 만들기

  1. 기름을 넉넉히 두른 후
  2. 마른고추, 당근, 양파, 브로콜리, 양배추, 새끼옥수수 한꼬집씩 넣는다.
    (보통 마른새우를 넣는데 이건 채식용 똠양이까 당근을 넣어 색을 보조한다.)
  3. 살살 볶아서 기름에 푹~ 젖은 느낌이 나면 바로 믹서로 간다.
  4. 라임 반개로 즙을 내어 넣는다.
  5. 잘 보관해 둔다.









기름을 넉넉하게 두른 이유는 요렇게 적당히 뻑뻑하게 갈려야 하기 때문이다.
태국음식이 은근 기름이 많이 들어간다. 절대 다이어트가 될수 없을지도 몰라.



 똠양 스프 만들기

똠양 페이스트가 완성됐다면 다 된거다.

  1. 다시, 아까 볶았던 순서대로 기름을 두르고, 각종야채 한꼬집씩 넣고 볶는다.
  2. 물을 붓고 향신료를 넣고 보글보글 끓이다.
  3. 코코넛 밀크를 약 3스푼 집어넣는다.
  4. 라임 반개로 즙을 내어 넣는다.
  5. 그릇에 담고 코코넛 밀크를 떨어뜨려 데코레이션 한다.


다시 야채 한꼬집씩 집어서 볶다가,
물을 넣고 갈랑가, 라임잎 끓이다가,
라임즙을 한번 짜 넣어주고,
이후 코코넛 밀크를 뿌리면 된다.



이후 라임잎, 갈랑가, 등 태국 향신료를 조금 썰어 넣는다.




요게 썰기 직전의 원재료다. 얘내들 향신료는 무척 사랑스러운 맛과 향을 지녔다.

 

 

매콤 시큼 달달한 똠양스프. 만들고 나선 바로 흡입.
아 취향에 따라 코코넛 밀크 추가는 선택함.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761
Today : 265 Yesterday : 320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