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다분히 당황한 시간이었다.
명상수행이 끝나고 미산스님은 우리에게 말씀하셨다.
'진심을 다해 여러분에게 삼배를 올리겠습니다. 당황하지 마시고 맞절로 답하지 마세요.
여러분은 온전한 존재입니다. 충분히 절을 받을만하다 생각하세요.'
그렇게 60여명의 사람들은 큰스님의 절을 받았다.
다음에는 조별로 모여 한 사람씩 돌아가며 절을 하고, 받는 시간을 가졌다.
나는 가뜩이나 절을 잘 하지도 못하는데다 치렁치렁한 치마를 입은터라
일어날 때마다 발에 감기는 치맛자락이 못내 거추장 스러웠다. 삼배를 여덟번을 했다. 등에 땀이 찼다. 
'당신은 온전한 존재입니다'를 되내이며 절을 하고, '나는 온전한 존재이다'라는 생각으로 절을 받았다.
절이란 것이 나를 낮출 수 있는 가장 최선의 방법인 것 같다.
고개를 숙인 인사보다 두 무릎과, 손과 머리가 땅으로 닿는 겸손함. 
자연히 마음도 같이 아래로 흐르게 된다. 이 행위는 마음에서 나오지 않으면 하기 힘든 것이다.
그 마음은 나보다 높은 존재를 향할 때 자연스럽다. 불상을 향한 절이 자연스러운 것처럼.  
큰스님의 절이 당혹 스러운 것은 바로 그 지점 때문이다.
나는 스님께 절을 받을 수 있는 존재인가, 내가 여덟명의 사람들에게 절을 받을 수 있는 존재인가....
그러므로 내가 하는 절은 그러니 부처님과도 같은 온전한 그대에게 바쳐야 마땅한 것이리라.
나는 절을 받을 때보다 하는게 마음이 편했다. 

조별로 경험을 나누는 시간이 주어졌다. 
20대 초반의 한 친구는 '온전함'의 뜻이 뭘까요. 요즘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는 걸 못하겠다는 고백을 해온다.
장년의 가장은 인생의 결과는 비록 일반적으로 말하는 사회적 성공과는 거리가 있지만, 
본인이 살아온 세월과 노력에 A를 주고 싶다고 했다.
자식을 양육함에 그들이 남과 비교하지 않고 자존감을 지킬 수 있게 교육하는지가 현재 가장 큰 화두라고 한다.
한 주부는 그저 서로가 온전한 존재임을 되새기며 받아들였다고 했다.
십대 소녀는 이번 경험이 두번째인데 첫번째의 충격보다는 덤덤했다고 한다. 

첫날 진행을 맡으신 분이 같이 동석하셔서 본인의 친구와 일곱살 난 딸아이 이야기를 해주셨다. 
엄마가 딸아이에게 손톱을 깍아달라고 했단다.
아이는 너무나 조심스럽게 손톱을 하나 깎고는 '이렇게? 괜찮아?'를 확인하며 손톱깎기를 마쳤다. 
'엄마는 어떻게 나한테 손톱을 밑고 맡길 수 있어? 내가 실수해서 아프게 하면 어쩌려고?'
'그럼, 엄마가 우리딸을 못 믿으면 어떻게. 이렇게 잘 깎아 줬는데, 내가 우리딸을 믿어야지.'
엄마의 말을 들은 딸아이의 표정이 그렇게 행복해 보일 수가 없었다고.
모녀지간의 이 대화를 보면서 큰 울림이 있었다고 했다. 
세상에서 나를 이렇게 믿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아이의 자존감을 얼마나 단단하게 만들지...

그 말들을 나는 오롯이 들었다. 듣기만 해도 충분했기 때문이다. 굳이 여기 와서는 발언의 기회를 노리지 않는다.
이렇게 나눈 이야기를 조별로 한 분씩 나누는 시간이 왔다. 
울먹인다. 열심히 살았고 어느정도 성과를 이뤘는데 자신을 잃어버린 것 같다는 고백이 들린다.
중년이 되어서 돌아본 나, 내가 없다는 그래서 마음을 수행하며 나를 찾는다는...
한 분은 이렇게 삼배를 하면서 나를 온전하게 만들어준 어머니께도 삼배를 올려야겠다는 다짐도 들린다.
어떤 아가씨는 말한다. 평소에 화가 너무 많이 나서 화를 다스릴 수 없었다.  
이곳에 와서는 안정을 찾게되어 기쁘다고 말한다.

딱 세분만 앞으로 모셔 대중에게 절을 받은 후 소감을 말하는 시간이 됐다. 
마지막 보살님이 받으셨는데, 
저는 혜민스님의 엄마예요...로 서두를 꺼내셨고 끝내 말을 잇지 못하셨다.
나는 여기서부터 울컥 눈물이 났는데 왜 그런지 모르겠더라. (지금도 여전히 모르겠다.)

명상으로 마무리를 했다. 
편한 자세로 눈을 감고 긴장을 푼다. 스님이 말씀하신다. 
여러분은 그 자체로서 완전한 존재입니다. 
울고 싶지 않았지만, 그 말이 자꾸 울게 만든다.
나는 완전한 존재야. 소중한 존재야.... 

여기서는 각자 단단하게 지켜온 껍질을 잠시나마 부수게 되는 것 같다. 
나는 자존감을 작게 갖은 아쉬움과, 그로인한 원망이 터져나왔다.
그건 니 잘못이 아니라고 어루만져 주었다. 가슴 속으로 위로가 지나갔다.




영화 굿 윌 헌팅이 생각났다. 
시간이 오래 지난 영화가 아직 기억이 남는 이유는  로빈윌리암스가 천재 청소부 맷 데이먼에게 말하는 장면 때문이다.
"It,s not your fault."
오랜 세월 가슴의 상처가 아무는 순간이었다. 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끝내 울어버렸다.
저런 말을 누군가 나에게 해줬다면 나는 좀더 나은 인간이 되었을텐데...

영화 속의 숀은 윌에게 진심을 다해 너의 잘못이 아니라고 말했다. 
나는 오늘 나의 온전한 존재를 인식하는 가르침을,  진심을 담은 삼배를 받았다.

It,s not your fault.
여러분은 그 자체로서 완전한 존재입니다. 
it's not your fault.
여러분은 그 자체로서 완전한 존재입니다.
it's not your fault.
여러분은 그 자체로서 완전한 존재입니다.




매주 목요일 퇴근 후가 기다려진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이상동산
    2013.12.26 23: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글만봐도 눈과코가 찡해져옵니다 감사합니다~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994
Today : 40 Yesterday : 32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