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고 놀고먹는 자유여행 

필리핀 5N 6

2014. 08.20~08.25  



1일차 - 저녁 마닐라 도착
2일차 - 바기오 300프로젝트 발대식
3일차 - 마닐라로 돌아와 마사지
4일차 - 마닐라 더포럼 300프로젝트 발대식 & 마닐라시내 
5일차 - 팍상한 폭포
6일차 - 귀국




아침 7시에 팍상한 폭포로 출발. 





아이나 어른이나 모두 1,350 페소. 안깎아줘요~




처음 이 풍경을 보았을 때는 그냥 강에서 보트타고 유람하나보다 싶었다. 




출발 직전. 조교의 포즈로~ 





폭이 좁은 보트에 건장한 청년이 앞 뒤로, 가운데 2~3명이 탑승한다. 

이때만 해도.... 그냥 유람이었다. 특징이 있다면 물살을 거슬러 올라간 것. 




이러다 수심이 앝아지면 청년이 뛰어내리더니 배를 끌기 시작한다. 

두 발을 자유자재로 바위를 지지대 삼아 배를 끌어당긴다. 

엄청난 노동일텐데 그나마 이 일을 하려는 사람이 많아서 2-3일에 한번 꼴로만 순번이 돌아간다고...




글로벌 인재전문가 이상명 원장, 아들 진화, 화가 소양샘







연어가 물살을 가르듯, 힘겹게 도착한 곳은 이곳. 

저 폭포 관광하자고 온건가 싶었음. 




폭포 마사지를 하기 직전.




저 땟목에 탑승한 후 그대로 폭포 안으로 진입한다. 

헬멧을 꼭 써야 할만큼 물 압력이 쎄다. 

폭포를 뚫고 들어가는 경험은 마치 기계식 자동세차장에 맨몸으로 들어간 느낌이랄까.   

무려 이 체험을 왕복 두번이나 했다.  






돌아오는 길에 부코 파이가 유명한 파이가게가 있다고 해서 잠시 들렀다.

아쉽게도 부코파이는 없고 파인애플파이가 있었다. 

갖 나온 파이를 호호 불며 먹는다. 

파인애플이 통채로 들어간 파이, 물놀이 하고 시장해서 더 맛잇었다.







소유진 남편이자 프랜차이즈계의 마이더스 손 백종원 대표가 운영하는 본가.

글로벌하게  한국의 쌈문화를 친근하게 그림으로 표현했다.

반찬을 채워주고 고기를 구워주는 것까지 옆에 종업원이 세심하게 서비스를 해주었다.

해외 요식에 딱 최적화된 서비스였다. 






따로 주문한 해물쌈장. 




어른 네명, 아이 한명이서 우삽겹 8인분을 충분히 먹고...
가격이 10만원 미만으로 나왔다. 아름다운 가격이다. 내가 쐈다.
며칠간 최고의 대접을 받으면서 지내서 더 맛있는걸 사드리고 싶었으나 이번 여행에선 이것으로 ^^




저녁에 돌아와서 정신차려보니, 손목시계 찬 자리만 하얗다...



이 집의 귀염둥이 이진화.
고무줄 아트에 관심을 보이니 직접 팔찌를 만들어 주었음. 


밤늦게까지 꼬물꼬물 하더니 요렇게 여자사람 인형을 만들어줌.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일하고 놀고먹는 자유여행 

필리핀 5N 6

2014. 08.20~08.25  



1일차 - 저녁 마닐라 도착
2일차 - 바기오 300프로젝트 발대식
3일차 - 마닐라로 돌아와 마사지
4일차 - 마닐라 더포럼 300프로젝트 발대식 & 마닐라시내 
5일차 - 팍상한 폭포
6일차 - 귀국

첫째날은 새벽 가까운 시간에 마닐라 공항에 도착, 

메트로마닐라 오티가스에 위치한 골드타워에서 짐을 풀었다.

글로벌인재전문가 이상명 원장님의 집이자 화가 소양 샘 부부 댁이다. 

27층의 하늘과 가까운 집.


다음날 필리핀 바기오에서 글로벌 300프로젝트 첫발대식을 해야 하기에 일찍 잠들었다. 

바기오는 마닐라에서 차로 6시간 가량 이동해야한다. 

해발 1,500m에 위치해 필리핀에서 가장 추운곳이라고. 

선교사들이 더위를 피해 쉬던 곳이 관광지로 개발되었다. 



바기오 산골마다 들어선 집. 비온 뒤의 풍경이 맑다.




1,500m에 위치한 바기오 5성급 호텔 마노(Marno)에서의 아침.




멀리 산 안개가 보이고. 



비가 온 다음날이라 그런지, 한층 싱그러워보이는 주변 풍경. 





아침 조식을 먹으면서 신선놀음 중. 

아침 수다 또한 경험을 기록해 기회를 만들자는 아이디어로 이어지고~~~

소화시킬겸 조대표님과 주변을 산책했다. 



얼굴 큰 사자 옆에서 얼굴 작게 보이기 신공. 




기린 옆에서 연약해 보이기 신공 발휘 중. 
















돌아오는 시간도 6시간. 

삼일째 되는날 다시 메트로마닐라 오티가스 골드타워로 복귀. 

우리에겐 마사지가 기다리고 있었다~~~



마닐라 episode

애초에 한국에서 페소로 환전하면 되는걸 나름 여행경력 많다고 

달러로 가져가 현지에서 바꾸자고 주장했다가 달러를 받아주지 않는 필리핀에서 급 당황. 

로빈손 백화점에 환전소가 있다는 정보를 듣고 찾아감. 

I don't know, mom. 영혼없는 답변을 헤치고 겨우 찾은 환전소. 

그런데 환전소 직원이 무척이나 불칠절하다. 

이거 불평도 못하고 난감해하고 있는데 

조연심 대표님의 한마디로 상황종료. 

where can i complain? 

결국 그 직원 sorry, mammy. 사과를 받아냄. 




완벽한(?) 컴플레인을 마치고, 우베 빙수를 먹으며 흥분을 가라앉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532
Today : 193 Yesterday : 22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