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명관 (水明館;수이메이관) 장점 요약 정리

- 나고야에서 2:30분,
- 게로 역에서 5분 거리, 최적의 위치 이것이 수명관의 승리.
- 천왕부부가 다녀갔다 해서 더 유명해졌음.
- 뭐니뭐니해도 게로 온천. 미인온천을 불릴만큼 여성에게 좋은 알칼리 온천수. 매끈매끈함.
- 1층 노천, 3층, 9층 최고전망대 온천 3개 운영




수명관은 4동이다. 게로 온천에선 규모가 가장 크다. 병풍같은 산림이 감싸고 앞은 물이 흐른다.  
온천 중심가의 중심인 수명관(수이메이관) 큰 건물 세 동이 보인다. 시내 중심가이기도 하며 게로역과 인접해 인기가 좋다.
겨울동안 매주 토요일 밤 불꽃놀이를 하는데 외출하지 않고 수명관 건물에서 불꽃의 환희를 감상할 수 있다. 


수명관의 이모저모





몇백년의 역사가 천왕내외가 다녀간 이후로 더욱 유명세를 탔고
최근에는
한일합작드라마 '나쁜남자'를 통해서 더 많이 알려졌다.




총 3동에 이르는 호텔이기에 하루만 묵는 숙박객이라면 본인이 묵는 동만 보게 될거다.
그래서 호텔에서 수명관 투어 서비스를 만들었다. 매일저녁 5:30에 모여 약 한시간 가량의 투어를 진행한다.
시설도 시설이지만 로비, 회관 곳곳에 예술 작품들이 많다.  그냥 보면 장식품이지만 
작품에 대한 개별적인 설명과 의미를 들어보면 또 달리 보일것이다. 
수명관이 자랑하는 요소중 크게 차지하는 부분같다. 

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모였는데 건물 시설 안내 가이드 하는 분이 최장 어르신이다.  





회관의 대형 벽화 그림. 일본이 즐겨다루는 해가 주제였는데, 저 작가의 그림은 로비 곳곳에서 만날 수 있었다.




다른 건물을 이은 통로. 첫번째 건물을 돌고나니 가이드의 말도 매우 느리고 
언어도 자유롭지 못해 알아듣기도 어렵고, 배는 살살 고파오기에 과감히 투어는 포기한다.
세 동만 돌아다녀도 실내에서 즐기는 다양한 방법이 보일 것이다.



알칼리 단천 미인온천

게로온천은 알카리성 단순 온천으로 물의 촉감이 부드러워 ‘미인 온천’으로 꼽힌다. 
온천수에 들어갔다 나오면 피부가 유독 매끈매끈해져서 여성들이 많이 찾는 온천으로도 유명하다. 
효능은 각종 류마티스성 질환, 운동기 장애, 신경통, 신경마비, 병후 회복 등에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노천 온천과 초기 료칸을 담은 사진을 전시한다. 이때만해도 노천온을 하려면 밖으로 나가야 했단다.
세월이 흐르고 기술이 발전하고 료칸이 번창하면서 온천수를 객실로 끌어올수 있었고
지금은 편하게 호텔에서 이용할 수 있었다고한다.




1층의 노천온탕.



3층의 대욕탕. 노천탕은 없다.



9층에 있는 최고 온천탕. 같은 온천수로 수질의 차이는 없다.
나는 첫날 저녁은 넓은 3층의 온천을 이용했고, 다음날 아침은 넓은 유리창을 통해
전망이 좋은 곳에서 햇살을 받으며 온천을 즐기고 싶어 가장 높은 온천탕으로 갔다.




석식, 가이세키 요리



넓은 로비와 활기찬 분위기의 석식 레스토랑이다. 아침엔 조식 뷔페식으로 활용한다.




이 상에 각종 요리들이 올라온다. 시작..

 


식전주 후 생새우와 겨자를 잔뜩 풀어 코끝이 알싸한 맛을 즐긴다.
쫀득쫀득한 묵 위에 성게알을 코디하고 간장으로 간을 한 두부요리. 쫀득한 묵과 고소한 성게알.


 


피쉬볼과 샥스핀 스프. 

 

뼈째먹는 은어가 구어나오고 양념한 나물과 곁들인다.




메인 스테이크 요리


 


차가운 샐러드와 튀김요리.


 


따듯한 밥과 된장국. 디져트는 복숭아 젤리.

총평 :
전반적으로  대중화된 현대식 분위기의 레스토랑이다.
서빙을 해주는 사람도 유타카를 입은 여성이 아닌 서양식 웨이터 복장을 입은 남성이 많다.
이 레스토랑에선 일본의 전통 가이세키 분위기를 기대하긴 어렵다.
음식도 퓨전 요리에 가깝다. 주로 서빙하는 음식을 받는다.
샤브샤브나 스테이크처럼 본인이 직접 익히는 정도를 선택할 수 있는 스타일의 개별 스폿이 없었으므로
개인적 취향대로 처리할 자유도는 낮다. 가이세키의 아기자기한 놀이 같은 느낌은 못준다.
개별 취향 나름이겠지만 손이 가는 것을 번거롭게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이 방식이 더 만족스러울지도.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게로 명칭의 유래

개굴개굴... 개구리 울음을 일본어로 표현하면 '게로게로'라고 한다.
이름이 먼저 생기고 의미를 붙였겠지만 이 거리에는 개구리를 테마로 한 아이템이 눈에 띈다.

또 하나의 팁.
B급 구르메 vs  G 구르메
B급 구르메는 고급 식재료나 일류 서비스에 의한 'A급' 요리가 아닌
일상적이고 서민적인 그러나 맛있는 요리를 의미한다.
라멘, 오코노미야키,다코야키, 우동, 소바, 카레, 덥밥류 등이 대표적이다.
이런 식단을 게로시에서도 도입해 게로 구르메를 만들었다.
그런데 애석하게도 '게로 구르메'는 부정적인 의미가 될수 밖에 없었다.
下呂에서 下의 의미는 토하다, 게워내다의 의미도 있다고 해서 음식과 연관한 타이틀로 어울리지 않았다. 
G급 구르메로 약칭한다고 한다. 크지 않은 도시이지만 곳곳에 숨은 맛집을 찰을 수 있을거다.


 
 


 





백로(しらさぎ)가 알려 준 온천지

게로 온천은 약 천년 전 약사여래가 상처입은 백로의 모습으로 나타나 히다가와
(飛騨川)에서 
상처를 치료하는 것을 보고 그곳을 파봤더니
원천이 나왔다는 전설에서 유래된다.
따라서 게로 시에는 백로 모양의 표지판, 장식품이 많다.
게로시에서 가장 높은 곳에서 위치한 온센지(온천사)는 바로 백로가 사라진 뒤에
남겨진 약사여래상을 모시는 사찰이다. 173단에 이르는 돌계단을 올라가면 본당이 있다.



 




수질 좋은 온천 수

미인온천이라 불리는 온천수는 게로미인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온천을 치료 수단으로 이용한 병원과 연구소가 자리하고 있어 관절부상을 입은 스포츠 선수들이 재활치료 목적으로 찾는다.


온천가 중심부에는 에도시대 초기 장군가의 유학자 하야시라잔 (林羅山 : 1583년 교토생, 에도초기의 유학자) 동상이 있다.
하야시 라잔은 도쿠가와 이에야스부터 4대 쇼군까지 에도 막부에서 주자학과 역사를 가르쳤다.
후에는 천하를 유람하기도 했는데, 게로온천에서 원숭이들과 노니는 등의 기행이 전해진다.
그의 시집 <제3>에서 '아리마, 쿠사츠, 게로 온천이 3대 명탕이다' 라는 기록으로 
게로 온천은 온천지로서 유명세를 치를 수 있었다.   

 


3대 온천 답게 노천 온천탕을 비롯 무료족용탕이 무척 많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 다카야마 그린호텔

 

다카야마 그린 호텔의 장점 요약 정리

- 다카야마 역에서 걸어서 5분거리 시내 한복판 위치.
- 물산관이 바로 옆에 있어 쇼핑 한큐에 끝냄
- 물산관 옆에 무료 족욕탕 있음.
- 이로리에서의 가이세키는 가장 일본적인 특색.
- 한인합작드라마 나쁜남자 로케지
- 대욕탕 노천온천 시설 좋음 규모 큰 호텔 선호자에게 최적



다카야마 역에서 걸어서 5분 거리. 교통이 편리한고  번화가에 인접하여 관광하기에 좋다.
본관 9층, 별관 5층의 대형 호텔로  그만큼 다양한 레스토랑과, 온천 시설을 마련했다.
특히 물산관을 둠으로서 다카야마의 특산 기념품을 숙박하면서 구매할수 있다는 장점이 크다. 



넉넉한 공간 객실 안내



7-8층만 특별 객실이다. 주최측의 배려고 특별실에 묵었다. 
이 두 층에 묵는 고객에게는 특별 디자인된 유타카를 제공한다. 
엘리베이터는 개별 룸키가 있어야 층을 선택할 수 있다.




객실 문을 여니 붉은 쿠션이 포인트가 들어오는 순간 다음 시선에 눈돌리기 바쁘다.
나란히 누운 더블침대의 안락함과 붉은 색의 긴장감 이후로 시선을 끄는건
더운물이 졸졸 흐르는 자쿠지의 포근함.


 


은은한 조명 24시간 온수가 흐르는 자쿠지. 온천을 다녀왔지만 괜히 한번 더 자쿠지로 들어간다. 
서랍장에는 잘 손질된 유타카가 보관중이다.


 


화장실도 널직하다. 물내림 버튼과 비데는 벽에 붙어있다. 물내림 버튼을 찾아 한참 당황했다


 


디테일하게도 에스프레소 머신이 있다. 모든 일정을 마치고 에스프레소 한잔을 추출해 자쿠지에서 들어가 하루를 마무리한다.
화장수도 순하고 피부에 잘 받아 따로 화장품을 준비할 필요 없었다.





토산품 원스탑 쇼핑, 물산관



한때 수영장으로 운영되었던 곳을 개조해 토산품과 기념품을 판매하는 물산관으로 만들었다.

 


입구 앞에 족욕탕이 있고 무료다. ⓒ 다카야마 그린호텔



 


신사의 나라 일본답게 이곳에도 신사가 있다.
시내에 나가서 특산품을 사서 손에 주렁주렁 들어오기 번거롭다면
혹은 시내관광에 집중하고 기념품 사는 데 시간을 쓰고 싶지 않은 사람들에게 최적의 장소일 것이다.


 
 

사루보보를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공방도 운영한다. 1000엔 정도의 비용으로 뚝딱 휴대용 악세서리를 만들어낸다.




가이세키 요리; 가장 일본적인 식사 


요리라는것이 음식의 맛 뿐만 아니라 분위기에서 느끼는 것이 크다.
타 료칸과 음식은 대동 소이 하더라도 이곳의 일식당은 분위기가 다르다.
우선 의자가 아닌 좌식이 마련되었고 테이블도 일본 전통 난방 시설인 이로리가 있는 상이다. 


 
 

식전주로 입맛을 돋우고 달달한 에피타이저로 입맛을 돋운다. 우동을 담은 도기에 불을 붙인다.


 


사시미가 나오고, 달달한 찰밥으로 허기진 배를 풀어본다.
 



빠지지 않고 나오는 히다규. 질겨지지 않게 살짝만 익힌다.


 


살짝 익으면 곱게 간 마에 찍어 먹는다. 생 계란을 풀어 먹기도 하지만 이곳은 특이하게도 간 마를 사용한다.
소고기의 지방과 달걀의 지방이 만나는 무거운 식감보다는
깔끔한 맛을 내기 위해 계란과 비슷한 매끈한 식감을 내는 마를 사용했다.  




오늘의 가장 일본스러운 분위기를 내준 장치. 이로리. 은어꼬치를 모래에 꽃아놓고 화로를 달군다.
민물에 사는 은어는 맑은 물에서만 산다. 따라서 은어가 서식하는 물은 청정수로 평가된다. 
이 생선은 뻐째로 먹는데 통째로 손질해 소금에 버무려 굽는다. 생선임에도 전혀 비린내가 나질 않는다.


 


은어를 다 먹을때쯤 스테이크가 나온다. 가열이 충분이 된 불판에 재료를 올리고 굽는다.


 


마지막 에피타이져. 튀김과 샐러드.


 


쌀밥과 된장국으로 식사를 마치고 호박 푸딩 디저트로 마무리 한다.



널찍한 공간의 온천



메인온천탕으로 대형온천관 답게 입구부터 크기가 남다르다.





ⓒ 다카야마 그린호텔

노천온천이다. 적절한 바위 배치와 노송의 배치가 자연스럽다.
대욕탕을 지나 경험하는 노천탕은 또 다른 느김이다. 



알프스가 보이는 최상위 층의 레스토랑, 조식



다카야마 그린 호텔의 가장 높은 층이다.  전망으로 설산이 훤히 보인다.
저녁에는 스카이 바로 운영되는데 아침에 뷔페식 조식당이다. 




역시 설산의 풍경을 보여주는 낮이든 밤이든 야경이나 주경이나 나쁘진 않다.



 



러브 포인트라고 연인들의 사랑의 맹세를 자물쇠 걸고 맹세하는 사랑의 서약 포인트.  머 이런 의미인 모양인데
밤에 스카이라운지에서 어느정도 분위기 잡힐지 몰라도 아침나절의 밝은 햇살 아래 드러난
맹새의 모양은 여지없는 키치다.  

전날 밤 분위기 좋은 바에서 칵테일 한잔 하며 사랑의 맹새 자물쇠를 채웠다면 
아침에 조식만은 이곳을 선택하지 않길 바란다.  

어설픈 나무를 흉내낸 모형 나뭇 가지에 하트모양 동판에 어지럽게 새긴 '철수♥영희' 류의
유성매직 맹세만큼이나 허무하다. 게다가 뒷편에 자물쇠 자판기가 있다!!!
오 마이 갓, 너희들의 상술에 내가 기절할 지경이야.  

 

 


음식 뷔페 테이블 가운데 놓인 파란끈은 기모노 소매가 내려와 식사에 불편함을 방지하는 차원의 배려다.
그런데 폭이 매우 좁다. 꽤 날씬한 손목의 소유자인 여자 사람에게 한 오분 걸었다가 피가 안통하는 바람에
그냥 걸리적 거리는 기모노 소매를 택한 여자사람의 체험담이다.


 

 
그런거 빼면 일상적인 조식당의 메뉴와 풍경 정도로 무난하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195
Today : 79 Yesterday : 25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