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trips in Jeju

2016.05.30 - 06.02 (3N4D) 

[Dreamtrips in Jeju] 4일 마지막날 회고 


 


제주도는 그동안 자유여행으로만 다녀서

한번쯤 유명 관광지, 박물관을 이용해보고 싶었는데 탁월한 선택이었음

국내 여행사 패키지와는 조금 다른 외국인 호스트와 한국+중국인으로 이뤄진 투어팀도 색다른 경험이었다. 

이렇게 여행기를 쓰다보니 오랫만에 여행콘텐츠 작업을 해보는 기분도 나서 좋다.


드림트립 직접 경험 후 결론을 회원을 쭈욱~ 유지하기로 결정한 것. 

그리고 이 혜택을 널리 알리기로 결심한 것이다.

그 내용은 아래 총 상품가 $199에 포함된 내역을 보면 알게 될 것이다. 



 일차

포함내역 

 1일차

  • 공항 - 호텔 픽업 (4,500+택시기본)
  • 웰컴디너 

2일차 

  • 조식 (15,000) 
  • 잠수함 (56,000) 
  • 점심 전복뚝배기/고등어조림(15,000) 
  • 유리박물관 (성인9,000/단체7,000) 
  • 염색체험(10,000) 
  • 용머리해안(성인1,000/단체700)

 3일차

  • 조식 (15,000) 
  • 성산일출봉 (성인2,000/단체 1,200) 
  • 에코랜드 (성인12,000/단체10,000) 
  • 저녁 전복/삽겹(30,000)

 4일차

  • 조식 (15,000) 
  • 공항-호텔 픽업 (4,500+택시기본)



1. 첫날과 마지막날 공항-호텔간 픽업이 포함되는데 섬오름 호텔 웹사이트를 찾아보면 픽업비가 별도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리무진 버스 요금 4,500+택시 기본요금을 내야 하는 것이다.




2. 드림트립에서는 호텔에서의 조식이 포함되었다. 

그런데 일반적으로 호텔 숙박시 조식 비포함인가보다. 

해장국, 미국식조식, 전복죽, 성게미역국 4가지 메뉴를 선택할 수 있고 각 15,000원이다. 


평균적인 가격이 이런데 조식이 불포함이다.







드림트립스의 특징

1. 패키지 여행의 3대 폐단 가이드팁, 쇼핑, 옵션이 없다. 

2. 돈을 쓸 곳과 시간이 없다. 식사를 포함 시키고 관광지 입장료가 다 포함된다. 


개별적으로 틈날때 쓴 돈 

1일차 택시 타고 동네마실간거 3,000원

2일차 저녁은 지인이 사주고, 나는 커피를 사는데 7,000원

3일차 스타벅스에서 커피 8,000원, 저녁 식사 후 마신 차 10,000원 

전부 써서 28,000원!!



총 경비 : 여행결제 230,000 + 왕복항공 73,800 + 현지 비용 28,000 = 331,800원



그런데, 내가 여행한 날짜 가격을 
호텔예약 사이트에서 검색한 결과 호텔 이용 3박만 395,454원이었다.

조식이 포함되지 않은 호텔 3박 비용보다 더 화려하게, 제주를 한껏 즐길 수 있었던 시간.

어찌 드림트립스의 회원을 거부할 수 있겠는가...





제주 드림트립스 관련 포스팅 보기


[Dreamtrips in Jeju] 1일 범섬을 바라보며

[Dreamtrips in Jeju] 2일 잠수함, 주상절리대 그리고 아홉굿마을

[Dreamtrips in Jeju] 3일 성산일출봉, 에코랜드

[Dreamtrips in Jeju] 4일 호텔서 먹고 자고 마시고 여행한 총 경비 331,800원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Dreamtrips in Jeju

2016.05.30 - 06.02 (3N4D) 

[Dreamtrips in Jeju] 2일 잠수함, 주상절리대 그리고 아홉굿마을




아침엔 죽이 땡긴다. 전복죽으로 속 편안한 아침식사를.

웬지 투어에서 많이 먹일 것 같은 예감이 들기 때문이다.







오늘의 일정 

  • 호텔 조식
  • 잠수함 투어 주상절리대 관람
  • 점심식사
  • 유리의 성 박물관 
  • 낙천리 아홉굿마을 쪽염색 체험 
  • 용머리 해안가 관람 

뭔가 일정이 많다. 그리고 저녁은 안준다. 

그래서!! 나는 저녁에 약속을 미리 잡았다. 

제주에 은근히 지인들이 많다. 

이렇게 빈 일정에 나는 내 할일을 하면 된다. 




잠수함을 탑승하러 서귀포시로 이동한다. 

가이드의 말에 의하면 서귀포 잠수함이 제주 최초로 잠수함 투어가 시작된 곳이라고. 

이번 여행은 패키지에서 하는건 다 해보자였기에 잠수함도 한번 타봐야지 싶었음.






무려 40M하강 중. 이 깊이는 다이버들도 못 내려온다. 

이 깊이에서는 신비한 체험을 하는데, 빛이 적색을 투과시키지 못해서 적색이 사라진다. 

사람들 얼굴의 핏기가 사라지고 창백해지는 놀라운 시각적 변화가 목격된다. 




비용이 좀 나가서 그런가 (55,000원) 개인사진도 선물로 줌~




잠수함 투어를 마치고 주상절리대를 보러 가는 길. 재밌는 조형물을 만나다. 

인순이 샘과 백두대간을 시작 할 때, 산 위에서 꼭 '고둥'같이 움직인다며 붙여진 별명 고둥. 

뿔소라이긴 하지만 뿔고둥이라 우기며 나름 의미 있는 사진 건졌음. 




박순천 대표님도 함께 ㅎㅎㅎ 우리 집에 묵으시는 걸로...






중문관광단지 동부의 해안가에 위치한 제주도 지정문화재 기념물 제50호 주상절리로 이동. 

지각변동으로 이뤄진 주상절리는 육모의 돌기둥이 병풍처럼 서 있다. 

워낙 날씨가 좋아서 푸른바다, 검푸른 주상절리 그리고 새하얗게 부서지는 포말이 분명한 대조로 남아있다.





우리 호스트는 약 60명의 중 유일한 유럽인이다. 

제주 토박이 가이드는 제주방언과 유창한 한국어 구사. 

중국어를 구사하는 조선족 가이드. 

여행팀 중 아무도 영어를 쓰려하지 않아서 그녀는 매우 곤란한 상황발생했다.

다행이 유창하게 영어를 구사하는 Fides 박순천 대표님과 

더듬더듬 콩글리쉬를 쓰는 나를 만나 3명의 여행인원이 결성되었다. ㅎㅎㅎ



로마가 고향인 그녀는 현재 발리에 거주하며 전세계로 드림트립스 호스트 활동을 한다. 

그녀의 매니저가 지정한 여행지가 한국이었고 일단 왔는데 

유럽피언이 한 명도 없는 투어라니. 영어를 쓸 수 없는 투어라니 !!!

니들이 없었으면 매우 황당했을 거라는 말을 투어 끝날때까지 했다. 









점심은 전복뚝배기, 그리고 고등어조림. 예상대로 많이 먹었다. 






여행 패키지로 오면 좋은 점은. ㅎㅎㅎ

자유여행으로 온다면 절대 갈 일이 없는 박물관에도 가본다는 것. 

유리박물관을 다 오네~~

유리로 만들수 있는게 겁~~나 많다는 것을 알게 됨. 
















제주 특유의 길을 따라 가면 염색체험장이 나온다. 

양 옆은 마늘밭인데 한창 마늘 수학중인가보다. 앗쌀한 햇마늘 냄새가 났다.  





잠수함 투어만큼 참여자들의 반응이 좋았던 자연 염색 체험장 물드리네.





자연에서 자라는 쪽잎이다. 쪽잎은 마르면 보통 자연의 잎처럼 갈색빛을 띄지 않고 파란색 빛을 띈다. 

삼복이 지난 한여름에 쪽 풀을 베어 항아리에 담아 색소를 우려내고 

그 물에 조개를 태운 횟가루를 넣고 저어주면 색소가 가라앉는다. 

윗물을 따라내어 버리고 가라앉은 농축염액을 니람(진흑 泥, 쪽 藍 : 쪽 물을 농축시켜 진흙상태로 만든 것)이라고 한다. 




위가 니람, 그 옆이 마른 쪽잎.

아래가 니람을 물기 없이 굳힌 것으로 건람. 

그리고 가루를 낸 것이다. 






바로 염색 실습. 하얀 천에 쪽염색을 하는데 오래 담궈둔다고 색이 짙어지지 않는다고 한다. 

5분 가량 염색액에 담궜다가 꼭 짜서 바람을 통하게 해야 한다. 

그러면 신기하게 초록이던 천이 곧 파란색으로 변한다. 

3분, 1분 이렇게 반복하고 흐르는 물에 헹궜다. 




염색을 마친 천. 쪽빛같은 하늘색이란 이런 것이다.





쪽염색 잘됐다고 기분 좋아서 You should be here!




역시 체험학습여행이 아이들 교육엔 굳. 애들이 매우 좋아함. 

 



나오는 길에 네잎클로버 군락지 발견. get 2개!!






이후 용머리 해안 탐험. 바로 앞에 삼방산이 있는데, 아무도 올라가려 하지 않음. 

이시간 이후로 자유일정이다. 





제주 엄지항공여행사 현혜정 대표님 픽업. 

두분 대표님은 저녁과 세미나를, 

나는 제주 지인과 몇년만의 조우를 위해 각자 스케줄 이후 다시 뭉침 ^^


내일은 플래티넘 회원을 위해 12시 투어가 기다리고 있다. 





제주 드림트립스 관련 포스팅 보기


[Dreamtrips in Jeju] 1일 범섬을 바라보며

[Dreamtrips in Jeju] 2일 잠수함, 주상절리대 그리고 아홉굿마을

[Dreamtrips in Jeju] 3일 성산일출봉, 에코랜드

[Dreamtrips in Jeju] 4일 호텔서 먹고 자고 마시고 여행한 총 경비 331,800원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Dreamtrips in Jeju

2016.05.30 - 06.02 (3N4D) 



해외까진 못 나가겠고, 늘 왕복 10만원이 넘는 부산행 KTX의 반값으로 

훌쩍 다녀오기 딱 좋은 곳. 제주. 

몇년간 년에 한번씩은 제주도를 다녀왔다. 

작년에는 게스트 하우스와 친구집에서 머물며 빌린 차로 이곳 저곳을 쏘다녔고, 

어떤 때는 출장으로 딱 그 동네에서 꼼짝 않고 며칠을 머물다 오기도 했다.

몇 번을 다녀왔지만, 제주도를 모른다. 

서울의 3배라고 하는 제주도를 누군가 그냥 안내해주면 참 좋겠다는, 

제주 투어의 로망이 차츰 올라오는 때 즈음. 발견했다. 제주도 드림트립!


3박 4일 섬오름 호텔에서 숙박. 원데이 투어 포함. 199달러고뤠?? 

하루라도 늦으면 마감될까 싶어 얼른 예약한, 제주도 여행!!

약 23만원의 제주도 여행상품은 어떤것일까?

5월 마지막 2일과 6월의 2틀. 드림트립스 제주 여행기를 써볼까 한다. 


 


위의 사진은 포인트 차감 되기 전 2인 기준 576$. 

포인트 180점이 차감되어 최종 결제금액은 396$.

결국 1인 가격은 198$ !!!





혹시나해서 호텔예약 사이트를 검색했더니 

3박 호텔 상품만 약 39만 5천원.

일단 숙박가격만으로 만족하며 예약을 마침. 





오전 11시 항공편. 12시 좀 넘어 제주공항에 도착하니, 픽업팀이 나와있다. 

공항에서 섬오름 호텔까지 약 한시간 이동한다.

혼자 너무 일찍 서둘렀는지 나 혼자만 도착. 혼자 픽업버스 전세 낸듯 타고 옴. 





호텔 섬오름. 범섬이 바라다 보이는 바다 앞에 위치해있다. 

일단 위치에서 만족. 뷰에서 만족~~




딱 여기서 3일 밤을 보내는 것. 내가 이뤄야 할 호텔 로망 2가지를 계획한다. 


로망 1. 아침 일찍 범섬을 바라보며 고요한 아침 식사를 해야지. 

로망 2. 그리고 남는 시간에는 풀장에서 수영해야지~~



 

제주 자건거 도로가 나 있어 자전거로 투어하는 사람들도 심심찮게 보인다. 




호텔 카운터에 짐 맡기고 오후 시간은 근처에 있는 지인을 만나러 옴. 

바로 건축가이자 건축카페 유토피아의 주인장 이선영 대표님.

택시 타고 기본요금 거리에 건축카페 유토피아가 있다. 




요즘 밀고 있다는 동백에이드.

이것이 동백꽃잎으로 만든 에이드라고.  

쌉쌀하며 시원한 것이 

꽃이 질 때면 다소 비장하게 

모가지 채로 툭툭 떨어지던 

바로 그 동백의 맛이련가. 





감물을 들여 색을 낸 천에 야생화로 장식한 차 받침 세트를 구매했다. 




들른 김에 이중섭 거리에 있는 유토피아 카페에도 감. 




+ 어머, 이 냥이 배봐, 새끼 가졌나봐요.  

= 걔, 수컷인데요. 


냥이들이 어찌나 평화롭게 햇빛과 함께 뒹구르는지....

뭐든 다 해주겠다던 세기의 권력자 알렉산더 대왕에게 

걍 햇빛이나 가리지 말고 비키라고 했던 디오게네스 급의 냥이. 










저녁은 드림트립스에서 웰컴 디너를 선사한다. 

오후 비행기로 조인한 제주의 여행동지 박순천 대표님을 만나 기념인증샷. 
체크인 하면서 짐을 풀어놓았다. 



호텔에서 마련한 간식거리. 




그리고 드림트립스에서 제공한 웰컴선물세트. 

텀블러, 오설록 티세트, 돌하르방, 그리고 You should be here! 





 숙소 2층에서 바라본 호텔 전경. 

아담한 풀사이즈 여기서 꼭 수영을 하고 말테다. 






저녁 웰컴디너. 드림트립스에서 나온 우리의 호스트 Marzia.

첫날이니만큼 영어 통역이 지원되었다. 

하필 이번 팀은 유럽인이 한 명도 없이 모두 한국인과 중국인일 뿐이고....

중국인 팀의 케어를 위해 중국어 지원 가이드가 있을 뿐이고....

그녀는 한국어와 중국어를 전혀 못하고....

이렇게 처음부터 그녀와 함께 할 운명이었던 거였다. 







일단 먹고 내일 투어를 위해 동네 한바퀴 산책 후 휴식을....




제주 드림트립스 관련 포스팅 보기


[Dreamtrips in Jeju] 1일 범섬을 바라보며

[Dreamtrips in Jeju] 2일 잠수함, 주상절리대 그리고 아홉굿마을

[Dreamtrips in Jeju] 3일 성산일출봉, 에코랜드

[Dreamtrips in Jeju] 4일 호텔서 먹고 자고 마시고 여행한 총 경비 331,800원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759
Today : 263 Yesterday : 320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