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짧고 훌쩍 가버린 가을을 아쉬워 하기 전에 가을 산책을 많이 하기로 한다. 

의외로 서울은 갈 곳이 많고, 서울에서만 산 나는 놀랍게도 가본 곳이 많지 않다.

낙산공원 성곽길을 걸어보기로 한다.

동대문에서 내려 마을로 들어섰다. 의외로 성곽까지 쉽게 나온다.




벽화마을로 유명하다고 들어본 이화동도 있다.
티켓값이 1천원을 무려 7군데의 갤러리를 돌수 있다.



생활사를 둘러볼수 있는 갤러리였다. 어디선가 들어는 본 듯한 물건들이 정겹다.






인상깊었던 작업.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만남.

이화동의 추억을 담은 인터뷰를 보기 위해선 전화기의 다이얼을 돌려야 한다.






이렇게 건축가 승효상씨의 추억과, 동숭 정육점 사장 조미남 씨의 이야기를 들었다.





이화동을 배경으로 한 에니메이션도 있고,




어릴적 꼬맹이들과의 추억도 있다.











이후 낙산 전망대에서 바람을 쐬고 혜화동 방향으로 내려온다. 




낡은 핑크 소쿠리 하나만으로 꽤 괜찮은 연출을 한 집.

평일엔 커피를 파는 작은 찻집이라고 한다.





가을이 가기전에 서울의 소소한 풍경들을 만끽해야겠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0,995
Today : 41 Yesterday : 32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