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여성 일자리 박람회 <심리코칭으로 알아보는 성격과 진로탐색>

2018.10.25 Pm1-5시 @북부여성발전센터 대강당




오늘 여성 일자리 박람회에 초대되어 <심리코칭으로 알아보는 성격과 진로탐색>부스를 운영했다.




조금 일찍 와서 테이블 세팅 완료. 




참여자들의 공평한 코칭 시간을 운영하기 위해 1인 20분의 타이머 세팅. 





코칭을 마치고 나에게 쓰는 칭찬의 말, 혹은 다짐 등을 적어가라고
엽서와 꾸미기용 스티커, 캘리그라피 팬 등을 준비했다.
엽서는 내가 직접 제작한 것이다. 

청소년 대상의 청소년 진로코칭 홍보물도 비치해 두었다. 





참여자들이 오시기 시작. 
따로 대기 시스템 없이 기다리신 분 순서대로 모셨다. 
1시간 동안 3명 이상 진행하기 어려워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 나답게 살았었던 25살 때와 현재는 어떻게 달라져 있나요? 

- 본래 매우 열정적인 분인데 의기소침함이 나타나네요. 어떤 연유인지 여쭤봐도 될까요?

- 과거의 인간관계로 부터 상처를 받은 적이 있나요? 그로 인해 현재 내가 관계를 맺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나요? 


참여자들이 울컥하며 많은 말을 쏟아 내게 했던 질문이었다.


‘코칭은 상대가 신나게 이야기하게 하는 것이 다.’
멘토코치인 김상임 왕코치님이 입버릇처럼 말씀하시는 코칭의 정의다.
어떻게 하면 상대가 신나게 말하게 할 수 있을까? 바로 질문을 하고
공감하며 경청을 하면 진솔한 대화가 된다는 것을 코칭을 하면서 알게 되었다.






다녀가신 분이 엽서는 참말로 오랫만에 써본다며 자랑스러워 하시길래 허락받고 사진 찍었다.
덜컥 이 도구로 처음 부스를 운영을 한다고 했을때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격려해주신 블루밍 코치님들께 감사드린다.
오늘도 그룹 카톡에 올렸더니 득달같이 응원메시지를 보내주셨다.
오늘도 코칭으로 행복한 하루였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나를 제대로 아는 것이 퍼스널브랜드의 시작이다 



퍼스널브랜드PD, 내가 만든 나의 직업이다. 
개인이 퍼스널 브랜드로 살 수 있도록 콘텐츠를 발굴하고 기획하고 유통하는 일, 
그것이 퍼스널브랜드PD가 하는 일이다. 
내가 기획한 퍼스널 브랜딩 콘텐츠는 영상, 포스터, 사진, PPT 등 주로 시각적인 결과물이 많았다. 
그만큼 디자인 능력이 중요했다. 
파트너로 함께 일하는 조연심 대표는 작업 결과물에 퀄러티 높은 예술성을 요구했다. 
내가 미대에 다녔고 무려 'Find Art'를 전공했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러나 생각한 만큼 예술성이 높은 결과물이 나오지 않을 때면 나는 이렇게 대답하곤 했다. 

' 조금만 기다려봐요, 아직 손이 덜 풀려서 그래요!'

지금 하는 일이 만족스럽고 성과도 있고 나의 성향과도 맞는다고 생각했다. 
나는 창의성이 높고 미적감각이 탁월한 예술적 역량을 가진 사람이었다.
그 생각에 확신을 더한 건 블루밍 경영연구소 김상임 코치에게 받은 
간략 성격 진단 테스트를 통해서였다.
그때도 의심할 바 없이 예술형으로 진단되었으니까.

지난 주말에 도형심리테스트를 직접 배우게 되었고, 심층 테스트를 하게 되었다. 
진단결과는 내가 알고있던 것과는 정 반대의 성향으로 나왔다.  
나는 감각적 예술형이 아닌 일 중심의 성취형이었다. 
성취형을 가진 사람의 성격적 특징을 살펴보고서 무릎을 쳤다. 

'내가, 예술형이 아니라니!'

그러자 비로소 내가 하는 업무에서 예술성이 뛰어나지 않아 
불편해했던 감정에서 해방될 수 있었다. 
나는 예술적 감각이 발휘되지 않은 것이 아니라 없었던 것이다. 

나는 감정과 일을 분리하고 일 중심적인 사고를 하는 편이다. 
상대방은 감정을 읽어주기를 바라는데 나의 관심은 '일'을 어떻게 해결할지에 있었다.
대화방식도 지시적이고 목적 지향적이었다.
합리적인 걸 좋아해서 의미 없는 수다는 싫어하고 
대화 내용은 핵심을 담고 논리적이며 결론이 명확한 것을 좋아한다. 
이야기를 들을 때는 결론을 먼저 듣고 싶고 말이 길어지면 중간에 자르고 정리한다. 
일이 진행되는 과정도 즐기지만, 그 일이 분명히 성공했으면 좋겠다. 

이 과정을 통해 나는 내 성격대로 일하방법을 찾았다.
예술적 감각은 언제 나오는 거냐며 되지도 않는 예술적인 능력을 갈구하며 시간을 지체하지도 않을 것이다. 
대신 목적한 일을 향해 기획과 콘셉팅 능력을 키우는 데 주력할 것이다. 
감각이 뛰어난 디자이너와 파트너십을 맺고 그들과 함께 최고의 결과물이 나올 수 있도록 
PD로서 조율하고 디렉팅 할 것이다. 

본인의 성격에 맞는 일을 하는 사람은 일에서 성과를 낼 가능성이 크다. 
왜냐하면, 편하기 때문이다. 
나는 이제 편하게 일하는 방법을 발견했다. 
나의 성격을 알게 되었기 때문에 얻은 수학이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799
Today : 303 Yesterday : 320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