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biza2012

작년 무더운 여름의 추억이 떠오른다. 이비자.
페이스 북에 등록해둔 이비자 팬 페이지에 슬슬 오프닝 파티 소식이 올라온다.
내노라 하는 클럽에 내노라 하는 DJ들이 스케쥴 표에 빡빡히 들어차 있네.
어이쿠, 또 그때의 신명이 올라오는군나.

춤도 못추고 섹시코드에선 한참을 먼 사람으로서 '섹시 웨이브 개나 줘버려'라고 외쳤지만
속으로는 내년에는 좀 나아져야지 하는 마음만 먹었을 뿐.
외국어, 다이어트, 춤 삼박자를 골고루 못갖춘 건 작년과 다를바 없다.

늘 아쉬워만 하면서 막연한 미래를 기약하는 것.
이것이 구체적인 계획과 목적이 없는 사람의 특징인건가...

올해에는 어떻게 이 문화를 알리고 성공모델을 쓸지 슬슬 버닝 해야 하는데
이비자 여행의 컨셉은 뭘로 정할까.
소심한 사람들의 편견 허물기? 

 

2011/09/04 - [인생을 바꾸는 여행/이비자 클럽투어] - 이비자 클럽투어 구상기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바르셀로나에서 이비자로 넘어갈 때 뷰엘링항공을 이용했다.
국내선이니 약 한시간 정도 되는 비행시간동안,
목이 이리저리 꺽여가며 피곤에 졸다가 갑작스런 소란에 잠을 깼다. 
그날 이비자로 들어가는 날은 만석이었고, 풋풋한 청춘들이 대부분이었다.
청춘들은 항공기가 랜딩하자마자 '드디어, 나도 이비자에 왔다.' 싶은 의미가 담긴 환호성을 내질렀다.

머. 이비자 섬의 특수성이 그러하니 이해는 된다만, 
뷰엘링의 정체를 이 영상을 보고 알게 됬던건 얼마전에 본 영상 때문이기도 하다.
데이빗 게타의 DJ 박스를 무려 항공기 안에 설치해버렸다!!!
동영상 추적을 해보니 2007년, 2009년 시리즈 별로 있더니만, 
올해 5월엔 대규모 프로모션을 한 모양이다.
일단 영상을 보면 이비자 갈땐 뷰엘링을 떠올릴 수 밖에 없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9,791
Today : 83 Yesterday : 187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8)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0)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2)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