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땅 백두대간 다녀오는 백두대간 프로젝트가 벌써 다섯번째다. 

계절별로 산을 다녔는데 겨울은 눈꽃이 아름다워 이례적으로 한번 더 가기로 ^^ 

소백산 상고대의 칼바람이 매섭기로 소문 자자하다는데 한번 겪어보고 와야지 ^^



해밀 산악회 17년도 백두대간 가는길 소백산 상고대 산행 안내

 

1. 일시 : 2017-02-18(토) 백두대간 소백산(1,439.6m)
2. 코스 : 백두대간 28구간 죽령에서 새밭계곡까지(약15.6km)

  • □  죽령탐방지원센타 → 제2연화봉/천문대(6.8km) → 제1연화봉(2.5km) → 주목지킴터 (1.1km) 

  • → 소백산(비로봉 0.6km) → 어의곡갈림길(0.4km) → 새밭계곡(4.2km) = 총거리(15.6km)


  • □  산행 완료 후 뒷풀이 장소는 현지에서 섭외 및 협의하여 결정함(참고 내용임)
    1 새밭산골 : 충청북도 단양군 가곡면 어의곡리 94 hp ; 010-3335-9974

    ※ 조개 구이 전문점(해산물)

    2 폭포농원 : 충청북도 단양군 가곡면 새밭로 402 Tel : 043-422-8229

    ※ 닭요리집으로 송어회/향어회도 판매

    3. 준비물 안내
    □ 개인 준비

    - 겨울 여벌옷(긴팔, 긴바지), 바람막이, 패팅자켓, 렌턴(건전지 A급), 장갑, 스틱, 1L이상(500mlX2),
    수건, 보조배터리, 모자, 버프, 컵, 개인기호간식, 무릎보호대,
    등산의자, 아이젠, 스패츠, 선글라스, 핫팩 등
    개인적으로 가감할 수 있습니다(선택)

    - 개인별 간식 및 주류는 개인별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 개인별 점심 식사 준비
    - 국립공원으로 취사는 지정된 장소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에 개인별 준비

    혹은 단체로 준비하여 개인별 배분하는 방법 중 택임

    ※ 제2 연화봉 천문대에서는 취사가 가능하지만 그 외 지역에서는 취사 불가
    □ 버너, 코펠. 라면은 별도로 만약의 경우를 고려하여 준비해 감

    4. 지원 요청 사항

    □ 차량 운행 경비 지원(경비 5,5만원을 차량당 지원함)

    - 산출내역 : 통행료(편도 6,700원X2=13,400원, 주유비(편도19,866원X2=39,732원)

    □ 비용 : 5만원/인당(산행 종료 후 정산하여 결과 공지 및 잔액은 회비로 귀속 처리)

    - 박현진님 통장 신한은행 302-12-407191로 입금하세요

    - 입금 완료일 : 출발 당일 현지에서 회비를 받습니다

    5. 기타사항
    □ 출발 시간 : AM 06 : 00 정각(탑승지 5분 일찍 도착하여 대기)

    □ 출발 장소 및 경유지

    정자역 6번출구 출발 → 중부내륙고속도로(26.8km) → 평택제천고속도로(42.8km)
    → 중앙고속도로(27.9km) → 죽령휴게소(8.4km) =
    2시간14분소요, 거리162.4km

  • □  개인별 준비물은 사전에 꼭 챙겨주시고 여벌옷은 비닐 봉투로 담아 주세요

  • □  배낭에 아래쪽은 여벌옷류, 중간 위치는 일정한 시간마다 사용할 물건
    그리고 위쪽은 자주 사용하는 물건을 적재하시되 무게를 양쪽으로 균등 분산하여 배낭을 꾸려주세요

  • □  산행 완료 후 갈아 입을 옷가지 등은 차에 보관하시면 됩니다


    6. 네비 주소 안내

    충청북도 단양군 대강면 죽령로 2150 죽령휴게소 



산악회 백두대간 가는길 산행 안내.pdf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올해 내가 해야 하는 것. 여행을 자주하기. 
일 핑계로 해외여행할 기회는 잦았는데, 정작 국내는 소홀해도 한참을 소홀했다.
나름 여행콘텐츠로 먹고 살겠다는 사람이 제주도도 2년 전에 처음 가봤을 정도니
국내 지리에 무식한 정도는 더는 말하지 않는 편이 좋을 듯하다. 

올해 나의 버킷 리스트 중 하나인 국내 여행 가이드에 도전하기
국내를 알지도 못하면서 웬 가이드냐고... 
자고로 일로 배워야 잘 빡시게 배워진다는게 나의 지론인지라 
국내 트래킹 전문 여행사에 실습을 자처했다.




당일치기 트래킹으로 '곰배령'을 다녀왔다. 막내 가이드 역할 실습을 하면서.
예전 기록을 살펴보니 2005년 5월에 곰배령을 한번 다녀간 적이 있다.
대학 때 등산 동아리에서 어울려갔던 2박 짜리 야영이었다. 
십여명 정도 일행이 꽤큰 배낭을 꾸리고 텐트 나눠지고 음식 담아서 점봉산에서 시작해서 곰배령을 넘었다.
몇미터 고도마다 들꽃이며 나무들의 종류가 달라지는 생태환경에 감탄했었고
곰배령 꼭대기에서 한참을 맞았던 시원한 바람이 오래 기억난다.
고지에 오르던 중 야생에서 자라는 곰치 나물밭을 발견하고
몇 개 따서 코펠에 남은 찬밥에 고추장 넣고 비벼먹었다.
산타기 베테랑 선배들이 없었으면 그게 깻잎인지 곰취인지 알지도 못했을 것이다.
지금도 가장 맛있었던 비빔밥은 그때 그 나물 비빔밥이었다.
그 당시도 곰배령은 외지의 손을 덜 탄 자연의 상태가 남아있었던 곳이었다.




초록의 곰배령을 생각하는데 고객중에 유독 낫이 있은 분이 있었다.
목소리를 들어보니 십수년 전에 수업을 들은 적 있는 대학 은사님이다. 
이렇게 또 십여년 만에 인연을 만나다니...
실습 가이드로서 후미에 서서 올랐다.




바람에 따라 눈밭에 결이 생겼다. 키가 크던 나무들도 이쯤 와서는 골만 높이로 작아진다.




눈이 한번 오면 120cm씩 온다고 한다. 다져진 길을 벗어나면 눈이 무릎까 빠진다.
약 두시간 반 정도 올라가면 곰배령이 보인다. 바람이 하도 불어 곰배령에는 나무도 없다.
올라갈때는 견딜만하던 온도가 위로 올라가면 무서운 바람으로 휘몰아친다. 땀이 고드름 되게 생겼다.




사진이 생각만큼 나오지 않아 설명이 될까 모르겠다. 위 사진은 계곡에 얼음이 얼고 그 위에 눈이 쌓였다가
날이 풀리면서 부분적으로 해빙된 상태다. 그 위에 눈이 내리고 날리고 하면서 마치 '슈가파우더'를 뿌린듯하다.



곰배령 트레킹을 최초 소개한 분이 승우여행사 대표이사다.
한 십여년 전에 국내 온갖 곳을 다니면서 곰배령을 발견하고 '들꽃이 많은 곳' 으로 메모를 해뒀단다.
수년이 흐르고 국내 걷기 좋은곳 추천 해달라는 요청에 이곳을 소개 하며
언론에 알려지기 시작한 후 곰배령이 유명세를 타기 시작했단다. 

십년 전만 해도 버스도 들어오기 어려울 정도로 비포장 길에 주민도 적게 산다.
이 마을의 이름이 '설피마을'인데 겨울에 눈이 많은 지역이라 
'설피'라는 눈길용 덧신 없으면 다니지 못할정도로 필수품이라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그만큼 순수 산골에 청정 지역이다. 요새는 곰배령을 소재로 한 가족드라마도 방영하는 모양이다.
 


[주의사항]
- 점봉산 생태관리센터 사전 등록을 하고 입구에서 신분증을 보이고 패찰을 받아야한다.
- 이전 등록하고 나타나지 않는게 2회면 영구 입산 금지 조치다. (쎄다)
- 눈이 많다. 반드시 아이젠을 착용해야 한다.
- 따뜻한 물을 보온병에 준비해간다. (겨울에도 땀은 흘린다.)
- 정상에서는 김밥같이 응축된 음식보다는 초콜릿 같은 당도 높은 행동식이 좋다. 



생태관리를 철저히 하는 편이다. 입산 희망자는 무조건 생태관리센터에 사전신청을 해야한다.
하루 300명만 입산이 허가가 되므로 신청도 선착순 마감이다.
또한 사전신청을 하고 나타나지 않는 것을 2회 하면 영구 입산 금지조처다. ㅎㅎ 
점봉산 생태관리센터 http://supannae.forest.go.kr/main/index.asp 











세월도 꽤 흘러 이젠 팬션이 하나둘 들어섰고 강원도 산골의 오지마을같지는 않다.
그래도 마을 입구까지는 겨울깊은 산 속의 고즈넉한 분위기는 유지하고 있었다.
오장환 시인의 '산협의 노래'가 어울리는 마을이다. 


산협의 노래 듣기
2011/04/22 - [Life style ; B] - 4월 마지막 벚꽃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번엔 조금 더 쎄게 도전해봅니다..

7시에 회사 앞에 모여 차로 3시간 이동. 
목이 부러져라 의자에 기대어 모자란 잠을 다 자고나서 도착.



덕유산 입구에서 부산팀과 합류. 그렇게 50여명이 한데 모여 산행을 시작합니다.

이번엔 준비도 꽤 다양했습니다. 
버스 안에서는 김밥과 바나나가 제공됬으며 
비상식량으로 빵과 과일쥬스마져 제공됐던 것이지요.



그리고 쫌 큰산에 큰 동아리임을 강조하기 위한 사전작업도 있었습니다.. 
데자이너 설혜씨의 작품.
(그러나 그녀는 다리통에 알이 생긴기면 쭉빠진 학다리에 문제가 생긴다며 등반을 포기하고 말았던 거시었슴돠.)








지난 번 베스킨 라빈스 모자를 쓰고 와 폭발적인 반응을 받은 이후  
산에 올때마다 짐승캐릭터 모자를 애용하시는 민태규 팀장. 
덩달아 같이 쓰고 온 정산팀 애진씨.








퇴사자 유민옹. 지금은 60일이 조금 넘은 한 아이의 아부지가 되었지요.
스키마니아인 그는 필수 조건인 등산을 죽어라 싫어함에도 불구하고 꾸역꾸역 참석했습니다.
오랫만에 움직이는 산행이라 컨디션 조절에 대 실패.
결국, 그 좋아하는 스키는 뒤로 하고 근육통에 시달린는  다리를 절룩이며 그냥 술마시러 갔다는 후문이 있습니다.




궁극의 겨울산행 빠숑은 바로 이런것이다를 몸소 보여주신 두 분.
빠숑 리더로 임명하나이다.







폭식폭신한 눈이 기분 좋았던 길이었으나,....그것도 잠시.  
발을 디딜 때마다 엄지 발가락에 힘을 잔뜩 줘, 긴장해야만 했다. 점점 엄지 발꼬락이 감각을 잃어갑니다.
저눔의 눈이 끝간데 없이 펼쳐지는데 나중엔 눈위에서 스키까지 타야 합니다.
 

초반엔 기세 좋게 선발대로 앞서 나가던 센티였으나...
엄지 발꼬락의 긴장으로 인한 스트레스와, 2KG은 족히 넘는 카메라의 무게로
급기야는 카메라를 정상에서나 꺼내는 상황이 발생. 
그간의 사진은 없음.~~




어차피 일등으로 깃발 꽃으러 떠난게 아닌 이상, 
겨울산새를 즐기며 세월아 네월아 하기로 하니, 마음이 여유로와 집니다.
능선을 넘고 나니 가지마다 하얗게 세어버린 곁가지들이 눈을 호화롭게 합니다. 
그 중에 신기한 것은 가지에 얼어 붙어버린 투명한 눈꽃 얼음. 
그저 자연의 조화가 신기할 뿐이었지요.



이왕 늦어가기로 한거, 뒤에 오는 여박이들 기념사진이라도 찍습니다.





이때부터 나는 본격 찍사가 되었습니다.






중간 봉우리에서 기업인센티브 팀의 라호숙 대리가 제공한 막코리 
부드럽고 알싸한 맛에 뒤끝이 개운한 땀흘린 뒤 하얗게 센 봉우리를 바라보며 
하얀 막걸리를 꿀꺽 하기에 더없이 좋은 날이었습니다.












사진찍고 포즈 연출하느라 여념이 없는 후발대들은 
이왕 이렇게 된거 멋진 사진이나 남겨보자며 결의를 다졌습니다.




정상까지 끝도 없이 이어지던 계단. 이름짓기를 108 번뇌 계단이라 하였지요.





시오리상을 바라보는 병구씨는 좋아 죽습디다. (부러우면 지는건데 말입니다. 진것 같습니다.)





끝까지 기둘려 주지 않던 선발대와는 사진 한 장 못찍고, 
연출샷에 몰립한 후발대들만이 향적봉을 정복했습니다.

드디어 드디어 기나긴 산행이 끝나고 숙소까지는 깔끔하게 레프트로 이동.

그 이후 야간 스키 즐기기 팀,
찜질방서 몸풀기 팀, 
방바닥에 등지지며 한숨 자는 팀, 
라면 끓여 허기진 속을 달래는 팀, 
혹은 맥주로 시작해 막걸리로 끝을 보는 팀 등.
새벽까지 각자의 체력이 허락하는 바에 따라 선택 코스로 무주의 밤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드디어 용똔을 받는 식사자리.



이번엔 누가 연속 수상을 하는지 명단을 꼼꼼히 체크하시는 신사쵸



이번 행사를 기획하고 진행하느라 여념없었던 신입직원 이창현씨도 소감 한마디 남기시고,  




인센티브 팀의 정희연 팀장님의 지인으로   이번 산행 유일한 외부초대 손님. 뽀삐님. 
너무나 잘 어울리셔서 직원인줄 알았슴돠.




이번에도 어김없이 4만원을 타가는 여바기들이 있습니다. 




등산 동아리 창시자 신사쵸도 참가비 받으시고.




모두 한자리에서 단체 기념촬영을 끝으로 마무리.





다음편 예고.
3월 2째주 왈랑왈랑 봄처녀 봄총각 북한산 등반
4월 1째주 (정 안되면) 벚꽃처럼 화려하게 지기라도 하리라. 진해 불꽃 마라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682
Today : 117 Yesterday : 226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