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0. 01. Am9:00~ Pm4:00 @대구 경산고등학교

OEC '창의적 문제해결을 통한 진로 캠프'




OEC 장영화 대표님과 통화하다가 한가지 제안을 덥석 받아들였다. 

대구 경산고에서 '창의적 문제해결을 통한 진로 캠프'퍼실리테이터로 참석하기로. 

9월 마지막 2일을 강원도 옥계에서 보내고 10월의 첫날을 맞이하러 대구로 이동했다. 

오늘 하룻동안 앙트십 프로그램을 함께 하는 2학년 6반. 




아이들과 인사하고 본 앙트십 수업에 들어갔다. 

세상의 문제를 다양한 방법으로 해결하고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내는 기업의 세계를 알아보는

문제해결카드 워크샵을 진행했다. 




문제해결카드 워크샵



이 카드에는 다양한 기업이 문제를 해결 한 사례를 답고 있다.

익숙한 이름의 기업들이 이런 기업가 정신을 전파하는 교육에서 만나다니  반가웠다. 





위즈돔

문제 - 사람들의 경험과 지혜를 쉽게 나눌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해결방법 - 경험과 지식을 가진 사람들이 온라인 플랫폼에 자신이 나눌 수 있는 경험과 지식을 소개하고 

참여를 원하는 사람은 만남을 신청해 직접 만날 수 있다. 


여행박사

문제 - 돈이 부족한 청년들도 쉽게 해외여행을 갈 수는 없을까?

해결방법 - 여행을 일본 전문 여행사로 출발해 성장하게 된 여행박사는 올빼미여행과 당일치기 일본 벚꽃여행 등 기발한 아이디어와 

저렴한 가격으로 여행시장의 문턱을 낮췄다.





이를 5*5 빙고게임으로 응용해서 팀별 게임을 진행한다. 

빙고를 맞추기 위해 귀를 쫑긋 세워야 한다. 

아이들은 이렇게 놀이로서 자연스럽게 기업의 문제발견과 해결법을 학습하게 된다. 






문제해결 서비스 워크샵

기업이 소비자의 필요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앱서비스와 광고 기획을 통해 배워보는 시간. 
앱서비스와 광고를 분석해보며 문제를 해결한 사례를 팀별 과제로 수행한다. 



친절하게 한땀한땀 설명중인 백연진 쌤.




이야기가 오가고 의견이 모아지는 중.





기업의 CF를 그림을 그려보며 분석중인 팀. 













만원 프로젝트


당신에게 2시간과 투자금 만원이 주어진다면?

숨어있는 필요를 수익창출의 기회로 활용하라!




포스트 카드에 아이디어를 모으고, 아이디어를 사업으로 실행할 대표를 선발했다.

대표는 아이디어를 실행할 팀원을 인크루팅하고, 아이들은 자신이 하고 싶은 역할과 사업아이템을 찾아 지원한다. 

인쿠루팅이 다 이뤄진 팀부터 시작~








아이템별 디표와 팀원들이 이렇게 팀별 묶음을 진행한다. 





학교 시설이 꽤 좋다. 바로 옆에 '남매지'라는 저수지가 있다. 여기에 오리배를 띄운다는 아이템을 제시한 4조.

6명의 팀원들이 핸드폰을 전당포에 맡기고 오리배를 임대한다는 계획을 가져왔다.  




본격적인 회의회의...





아이템을 구체화 하고 홍보 포스터 만드는 중. 




 


아이디어를 한 장의 포스터로 기획하고 완성된 상품으로 조별 발표까지 진행했다. 
팀을 구성하고 역할을 나누고 의견을 모아 하나의 완성된 상품을 내놓기까지. 





언제 장난쳤냐는 듯, 발표는 진지함이 묻어난다. 




회고와 소감 발표의 시간


배운 내용을 적어보고 나만의 강점을 찾아보는 시간. 

활동을 함께 한 친구들의 강점을 찾아준다. 

그리고 느낀점을 발표하게 했다. 








팀활동을 통해 자신이 리더로서 얼마나 부족한지를 알게 되었다는 학생, 

발표를 많이 시켜서 좋았다는 학생, 

친구들과 이야기를 많이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는 학생...

오늘 하루  아이들이 새로운 경험을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함께한 퍼실리테이터 선생님들. 왼쪽부터 주홍진, 이은경, 곽유정, 박현진. 

학교로 가기 전,  하룻밤 편안 잠자리를 제공해준 한옥 민박집에서.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여성기업가네트워크 '시작으로 배우는 내:일'
1월 21(화) p.m. 7:00 ~ 9:00
@선정릉 디켐프 5층


기업가정신을 뿌리내리는 교육을 실천하는 OEC장영화 대표의 초대로 
여성기업가 네트워크 '시작으로 배우는 내:일'에 참석했다.
창업을 통해 기업가정신을 실천하는 사람.
내 일을 먼저 하고 있는 사람, 하려는 사람, 그 여자들이 첫번째 모임이다.

* 세부일정
해보니: 시작할 때 알았다면 좋았을 것들
서미영(인크루트 공동창업자, http://durl.me/6iybue)
채수경(리블랭크 창업자, http://durl.me/6iybvp)

시작하니: 내가 시작할 수 있었던 이유
설보미(우아한언니들 창업자, http://durl.me/6iybwg)
정지연(에이컴퍼니, http://durl.me/6iybwv)
프리톡&네트워킹

사진제공은 저작권 taigui 님이다.




 

저녁식사겸으로 샌드위치가 제공되었다. 훕훕베이글의 수제 샌드위치.
훕훕베이글이라는 빵집을 동네에서 가게를 내고 엄마와 운영하는데 그렇게 행복하단다.

말하는 대표의 표정에서 생기가 느껴졌다. 


문효은 대표의 오프닝

차분하게 진행해준 엄윤미 대표 

 


늘 그렇듯 수십명이 모인 자리, 그것도 네트워크를 지향하기에 자기소개가 빠질 수 없다.
15초의 시간를 줬는데 하필이면 내가 첫 순서였다.

이름만 말하는 아무도 기억하지 않을 자기소개를 하고 앉았다.

'9 to 6 풀타임 월급 생활에서 과감히 탈출했더니 웬걸,

월급도 없는데 24시간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래도 24시간 노는것처럼 산다' 라는

이 멋진 멘트를 무려 10초 안에 할수 있었다는 사실이 자리에 앉자마자 떠올라 슬펐다.

 


 




* 인크루트 COO 서미영 대표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의 아내이자 두 아들의 엄마이라 인크루트 공동창업 16년차.
IMF때 대기업을 나오게 되었고, 창업아이템을 생각해 인크루트 창업했다.
인생의 변곡점 결혼. 35살에 일과 결혼 사이 고민. 막상 하고 나니 왜 걱정했나 싶음.
워커홀릭이었다. 결혼 후 시간을 쪼개 쓰는 방법. 대외 활동을 줄이는 방법을 선택. 그냥 사업만 하기로 결정했다.

창업주 자본으로 상장까지 함.
사업에는 사이클이 있는 것 같다. 초기엔 최초의 서비스였으나 카피캣이 많이 나옴.

현재는 규모를 줄여서 운용의 묘미를 느낀다.
나는 성취가 중요한 사람이다. 
지금 나를 움직이는 가치는 '행복'이다. 지금 하는 일이 행복하다.
내가 하고 있는 일이 소명. 사업이 아니다.
경직된 인적 자원 시장에 이직을 늘렸다.
내 일이 있다. 내일이 있다. 
'일과 사람을 연결하는 기회제공을 해서 모두가 행복한 세상을 이룬다'
이것이 내 소명이다.


20대 꿈이 없는것을 문제집단으로 정의해서 세대갈등이 생긴다고 본다.
하고 싶은 일이 뭔지 모르면, 할수 있는 일을 시작하라고 조언하고 싶다.

 








* 리블랭크 채수경 대표
 쓰레기로 무엇인가를 만드는 회사.
http://www.reblank.com/

 

남들이 안하는 새로운 발상이 내 사업의 키워드. 
나이키 운동화, 옷의 택을 그대로 두고 리폼한다.
tarpaulin(방수천), leather, clothes 아름다운 가게에서 6개월간 작가로 활동할 기회.



조각보 원리 패치웍을 모티브로 삼는다.


trashion - 쓰레기 패션? 아니야. 가치있는 쓰레기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672825

swishing party 를 통해 (일종의 중고물품 교환시장) 쓰레기가 남지 않는 경험을 했다.
현수막 활용 장바구니는 지역에 일을 주고. 
long lasting design - 물건을 오래 쓸수록 지구는 건강해진다. 
절대 환경운동가가 아니다. 일이 재밌어서 시작했다. 

창업후 3년간 회계직원인줄 알았다. 어떻게라도 창작해소를 해야겠다고.

anything is beautiful - 마르셀뒤샹. 
Dieter Ramms 1932~ 디자이너의 책임은 실질적인 삶에 가랑비처럼 조금씩 스며들어 사회를 변화시키는 것이다. 


무척이나 진지한대 입담이 재밌는 대표였다.
디자인 하나하나 신선했고, 저런 물건이라면 오래 두고 쓰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 에이컴퍼니 정지연 대

이 비즈니스를 하게되기까지의 이야기를 풀었다.
하나의 인생 리뷰라고나 할까. 
우울한 20대. 컴퓨터공학을 전공했으나 컴맹이다. 
전공을 안살리는거면 무조건 좋아. 증권사! 매일 깨닫는 안맞는다는 적성
명동한복판 남자친구와 걷는데 난데 없는 폭행, 거리에 있던 사람들이 아무도 돌아보지 않던 공포감.
강도를 당한 트라우마.
살던 집의 화재.



이 모든 사건과 상처를 치유한 단 하나의 행위. 문화활동.
그리고
이 사회가 안전해야, 개인도 안전하다는 깨달음.
착하다, 올바르다, 역지사지 정신을 구현하면서 살자.



그리하여 갤러리를 운영하는 미술작가와 더 많은 사람들이 서로 만나도록 할 것입니다.
미술의 즐거움을 전할 수 있는 새롭고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고
공정하고 투명한 거래방식을 적용해 미술 유통을 하는 회사.


에이컴퍼니 홈페이지 http://a-company.tistory.com/











* 우아한 언니들 설보미 대표

우아한 형제들 김봉진 대표의 아내이자 초기 스타트업.
남편 사무실 한 켠에서 시작한 수다마마 프로젝트.
공고 디자인과 디자인이 좋아 열심히 공부. 

대학을 갔더니 고등학교때 배웠던 학습을 하게되더라. 
그때부터 차라리 돈을 벌자싶어 돈을 벌었다. 
imf 휴학하고 무역회사 경리로 취직. 인생의 전환점을 맞다. 
인터넷 채팅에 눈을 뜬것. 불꺼진 사무실에 들어가 채팅 시도. 
웹디자인을 해볼수 있겠다. 
밤엔 회사 컴퓨터로 디자인 공부, 주말엔 스터디. 
이대로 직업을 삼아 회사를 다니는데 9개 회사가 망했다. 
일에 대한 갈급이 심했던 시기. 
삼성전자를 그만두고 결혼. 그리고 사업의 굴곡을 거쳐 일 하고 싶은 언니, 드디어 창업.
언니1호 언니2호 - 아이엄마라는 상황에 묶이는게 아니라 좀 더 오랫동안 일하고 싶다.

아이 이야기만 하는 엄마들의 폐쇄형 커뮤니티
왜, 굳이, 그렇게까지? 라면만 먹고 사는 상황이어도.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나를 뛰게 하니까. 일하는게 너무 재밌어. 
나와 같은 대한민국 여성드르이 롤모델이 되고파. 
엄마로서, 여자로서 눈치 안보는 회사. 



 



든든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남편인 김봉진 대표와 설보미 대표가 함께 참여했다.



 



이후 발표자와 함께 질의 응답시간을 갖는다.

경영의 노하우, 어려움들이 허심탄회하게 오간다. 





내 일에 대한 열정, 일을 하고 싶은 욕구.
자기 삶에 당당한 여성의 파워를 느끼고 온 날이다.


이후 네트워킹의 시간을 갖고 에너지를 교환~~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꺼내보고 뒤집어 보는 문제 해결 워크샵

2013년 3월 16일 토요일 오전 10 

 @스페이스 노아





OEC와의 인연은 벌써 3년 여전이다. 
기업가정신을 전파하는 기관으로 스타트업지원, 컨설팅, 다양한 교육을 만들어가는 기업이다. 
한동안 회사에서 소비지향적 여행에서 벗어나 어떤 가치를 결합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제주도 글쓰기 캠프 여행을 기획했었다. (
링크)
그걸 눈여겨 봤던 회사 사장님이 창업가 교육을 준비하는 oec를 소개해주셨다. 
제주도에서 OEC파일럿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그때의 2박 3일간의 경험한 소감은 새로움이었다.
지금이야 퍼실리테이터니 참여형 워크샵이니 하는 단어가 익숙하지만, 그 당시의 나에겐 처음 접하는 세계였다.
그런 경험들로 이번에는 이번 워크샵은 얼결에 퍼실리테이터를 체험하게 되었다. 




이름과 본인의 키워드 3가지를 적는다. 
초반에 명함교환하기도 뻘줌 할 때 이 키워드로 서로 편하게 말의 물꼬를 틀 수 있다.





눈에 띄는곳에 키워드를 붙이고 테이블로 간다. 
그곳에는 또다른 퍼실리테이터가 안내한다.
주사위와 6*6의 칸칸이 적힌 질문이 있다.
주사위 두개를 던져 두가지 숫자에 맞춰 지문을 선택한다.
가령, 스트레스 해소법은? 가장 무모한 도전은 무었이었나요? 하는 질문들이다.
이렇게 돌아가면서 이야기를 하다보면 딱딱하게 흐르던 분위기가 어느새 오랜 친구처럼 웅성웅성 해진다.  






이제 본격 워크샵으로 가기 앞서, 이 위즈돔의 개설자 장영화 변호사가 취지를 설명한다.
세가지 키워드로 30초간 자기소개 시간을 준다.
다들 어찌나 자기소개를 똑부러지게 하는지 자기소개만으로 지금까지 기억되는 사람도 있다.
세 명의 게스트를 초대해 그들이 겪은 문제와 해결을 공유하는 발표를 들었다.






박근우 (프로젝트 노아, 노아치과 대표)
“ 가치있는 정보를 유통시켜 더 좋은 세상을 만드는 ­­­­미디어가 되는 방법은 뭘까?”

http://www.pckworld.com/news/articleView.html?idxno=58312

의사들은 10년을 의과대학을 마치고 개인 개업한다.
그쯤되면 빚도 많을테고 병원으로 오는 환자는 돈으로 보일수 밖에 없다.
협동조합 같은 대안적 의료를 고민한다. 시내중심가는 임대료가 비싸고, 낮은 임대료를 찾아 이곳으로 왔다.
북창동 한 복판에 코웍 스페이스를 만들었다. 실제 얼마전까지만해도 이곳은 룸살롱이었다.
장소의 문제를 공간으로 해결해보고자 한다. 





이휘성 (IBM 성장시장 전략담당 부사장
“검은 대륙 아프리카를 발전시키면서도 IBM의 시장을 넓혀갈 수 있는 똑똑한 방법이 뭘까?”

http://oecschool.org/139
http://oecschool.org/85

경영은 경영이다 라는 것. 봉사활동을 위해 경영하는 것과 경영을 성공하고 봉사활동을 하는 것의 차이를 이야기 한다.
마이크로 소프트 같이 경영을 하고 그것에 성공하여 사회적 지원활동을 하는 것이다. 
스타트업을 하는 작은 조직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선배 입장에서 듣고 풀어보는 시간이 됐다. 




이동건 (소셜여행플랫폼, 마이리얼트립 대표)
“ 진짜 나만의 여행으로 여행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이 뭘까?”
http://news.donga.com/3/all/20130110/52202792/1  

20대 중반~30대 초반을 타겟으로 서비스를 기획하고 만들고 대학생들 위주로 마케팅을 했다.
그런데 몇달간 대학생 소비자는 단 한명도 없었다.
처음 연락 온 고객이 공무원이었고 후에도 정작 소비자는 4-50대 였다.
3개월간 그 고객층을 부정했다고 한다. 그리고 3개월 후 소비자 대상층을 인정하고

중년, 가족을 대상으로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고.



두시간에 참가자들의 의견을 나누기엔 부족한 시간이었다.
풀리지 못한 문제는 아래층으로 이동해 만남을 이어갔다.
토요일 오전, 서둘러 나가 또 한번의 좋은 인연을 만났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7,993
Today : 69 Yesterday : 224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8)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0)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2)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