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하면 금각사하면 미시마 유키오의 비장미가 가득한 금각사를 떠올린다. 

유혹적이며 번쩍이면서 비장미로 끈적이는. 그 유명한 금각사의 금박이 바로 이 가나자와의 금박이다. 

가나자와 금박을 잠깐 설명하고 넘어가자. 
금박은 금을 두드려서 종이처럼 얇은 상태로 만드는 것이다.
가나자와 금박은 금에 소량의 은과 구리를 섞은 것이 특징인데 압연기로 얇게 펴고
특수한 종이에 끼운 후 여러 차례 기계로 두드림으로써 최종적으로 만분의 2mm 정도로 늘린다.
이렇게 만들어진 금박은 여러형태로 공예품에 탄생한다. 

요즘에는 국산 금박의 99%, 또 은박이나 플라티나박(箔)은 모두 가나자와산이며,
이를 총칭하는 ‘가나자와박’은 국가 전통적 공예품으로 지정되어 있다.
금박은 사찰 건축이나 불단, 불구의 장식뿐만 아니라 그릇이나 장식물 등의 공예품에 널리 사용된다.

시내의 금박 공예점에서는 도기나 목제 그릇, 장식물, 액세서리 등의 금박 공예품 외에도,
금박 제조에 사용되는 특수 종이를 사용한 화장 종이, 금박이 들어간 화장품, 또 금박이 들어간 식품 등
금박이 들어간 다양한 형태로 활용되는 물품들을 만날 수 있다.
또한 금박 제조과정을 견학할 수 있는 점포와 금박을 붙이는 과정을 체험할 수 있다.
 



귀티나는 체험을 하려고 해서 그런가 발걸음이 유독 가볍다. 눈누난나.
 



간판마져 금칠을 한것을 보니 가게로 들어가면 대체 황금으로 마구마구 반짝이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불쑥 든다. 


 


역시나 금으로 만든 악세사리는 기본이오, 다른 장르에 접목된 공예품들을 볼수 있었다.


 


심지어 금박을 입힌 모던한 커피잔에 황송하게도 금이불을 덮은 카스테라까지...
금박은 매끈한 표면엔느 물론 다소 질감이 거칠은 천에도 쫙좍 잘 붙나보다.
평범한 캔버스 가방이 금새 금가방으로 변한다. 센티는 괜히 쓰다듬쓰다듬....


 


고급 일식에 살짝 얹어주는 금가루. 요리에 쓰이는 금박도 저렇게 따로 만들어 판다.
금가루가 흔들리면 소리는 어떻게 날까. 흔들어본다. 맛이 없어도 먹고싶어용.




단 한큐에 작은 금박공예따위 싹 잊게 만드는 장면. 방 하나를 금박으로 도배해 버린 방이다.
사진 촬영이 엄중하게 금지되었으니 이 회사 웹사이에 있는 사진을 올린다.
숫제 교토에서 금각사를 보던 눈부심을 또 느낀다.



 


쟁반에 금박을 입히는 체험을 하기로 했다. 마음에 드는 문양을 고른다.


 
 


공예라고 해서 체험자가 할 것은 마스킹 기법이라 매우 쉽다. 
1. 모양이 오려진 시트지를 붙이고 
2. 접착제를 바른다.
3. 그위에 금박을 올리고 보드라운 천으로 문지른다. (금박이 매우 얇아 숨을 불어넣는 것 만으로 바스라진다.)
4. 접착제가 없는 부분을 가볍게 떼어낸다.
5. 접착제가 마르면 마스킹테입을 떼어낸다.

+ 여기서 센티의 질문. 남은 이 귀한 금박은 어떻게 해요?
= 손등에 발라서 톡톡 두드리세요.
+ 아 바르긴 아까운데, 먹어버리면 안되나요?
= 접착제가 몸에 해로우니 제가 먹을걸 한장 드릴께요.

살짝 엽기적인 대화가 오고간 후 센티는 금박 한장을 맛보고 있었다.
앞니가 금박으로 도금된지도 모른채....


 


온갖 종류의 금박들이 나열되어 있다. 금속 함량에 따라 색깔이 미묘하게 다르다.
금박을 고르고는 아주 행복해 하면서 웃고 있어요.

 

 
 


50엔 짜리 크기의 금으로 다다미 한장 까지 펼수 있다고한다.

얼마나 얇은지 짐작이 가시는가.
다다미 4개 붙어있는 것 중 하나가 다다미 한평.
저 사진으로 대략 5엔 동전 크기는 짐작하시리라 믿는다. 



금박공예체험

오픈시간: 9:00 ~ 18:00 (무휴)
체험시간: 약 30 분
금박 눌리기 체험 - 10:00, 11:00, 13:30, 14:30, 15:30
젓가락, 접시 금박 체험 - 14:30~
최대정원: 6인 까지 
신청문의: 사전예약, TEL) 076 - 253 - 8883
홈페이지http://www.hakuza.com/






2011.11.28 (3N/4D) - 가나자와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1,050
Today : 96 Yesterday : 32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