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시역이 이번 공연이 의미하는 바가 특별할 것 같아요 

극단에 입단한 게 두달 째인 신입배우예요. 한달 지나고 루시 오디션을 봤고 한달 연습하고 올랐어요.
그 전엔 배우를 꿈꾸는 학생이었고요.
(머리까지 노랗게 탈색하셨다고 들었는데..) 

모든걸 쏟자는 마음가짐으로 임했어요. 평생 하고 싶어하는 직업이니까요.




 나에게 배우란 직업은 어떤 의미인가요? 

배우를 할 때 가장 기뻐요.
다른 배우들과의 소통, 관객과의 소통을 할 수 있다는게 기쁘고, 
메세지가 전달 됐을 때. 피드백 들을 때, 제가 하는 일에 보람을 느껴요. 
 


사진_북투니스트 조하나


 

 예술가로서 영감은 어디서 받아요?

연기를 못한다고 스스로 최면을 걸어요.
(오 의외의 방법이네요? 보통 자신감을 키우려고 하는데) 
잘 한다고 생각하면 게을러 지는 것 같아요.
항상 캐릭터를 맡으면 우선 연구하고 캐릭터처럼 살려고 해요.
말투나, 행동, 습관 같은.
평소에 저로 살다가 무대에서만 그 캐릭터로 선다면 부족할 것 같아요.  
연기 경험이 부족하기에 평소에 그렇게 분해서 살아요.
이번에 루시도 과대망상증 환자니까 버스 탈 때도 혼자 말하고 그런 몸짓 들을 연습해요.
(그렇게 몰입했다가 공연이 끝나고 나면 빠져나와야 하는데 그럴땐 어떻게 나와요? )
가족들의 힘이 큰 것 같아요. 
큰 어려움은 없어요. 



배우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은? 

배우 하는 걸 어머니가 크게 반대하셨어요.
제가 꿈꾸는 것을 어머니가 싫어하는 줄 알았죠.
공연을 보러 오셨는데 공연 중간에 어머니 모습을 보니 무척 흐뭇해하시면서 보고 계시더라고요.
어머니가 싫어하는 게 아니라, 걱정하셨던 거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그때가 가장 행복했어요. 








앞으로 맡고 싶은 배역이 있다면?

두 가지가 있어요. '너는 내 운명'의 황정민 같은 순애보를 가진 남자를 해보고 싶고요, 
또 하나는 정 반대인데 표독스런 역할,  사이코패스 같은 역이요.  
저는 다양한 역할을 해보고 싶어요. 인생을 살아보고 싶고요.




미래의 꿈은 무었인가요?  

 
배우 선교사가 되는게 꿈이에요.
연기는 저의 달란트라고 생각하는데 많은 분들에게 이 달란트로 좋은 메세지를 전하는 도구가 되고 싶어요.
 



과대망상증 환자 역할을 위해 머리를 은발로 탈색하는,
역할을 맡은 순간 캐릭터 자체로 생활하는,
순수한 열정이 느껴지는 새내기 배우였다.
순수남으로 사이코패스로 변신한 모습으로 만나고 싶은 배우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유추프라카치아에서 맡은 리틀애니 캐릭터는 분석한다면요?

리틀애니가 저와 다르지 않았어요. 저도 한때 애니처럼 세상과 소통을 원하지 않았고 숨고 싶었어요.
그 때문인지 배역에 깊은 몰입을 했었어요. 이 역을 맡으면서 
가장 나다움을 찾으며 행복했어요. 
(어떤 이유로 세상과 단절했었어요? )
학교 졸업하고 1년 반이 지날 무렵 막막하고 두려웠어요. 자존감이 바닥까지 떨어졌었죠. 
(참 힘든 시간이었을 텐데 
어떻게 극복했어요?)
바닥까지 가고 나니 올라오는 일만 남았더라고요. 시간을 통해 성장하는 것 같아요.  



[##_http://sentipark.com/script/powerEditor/pages/1N%7Ccfile21.uf@213A644E514C834F311FCD.jpg%7Cwidth=%22700%22_##]

 이나영이라는 배우에게 배우란 직업은 어떤 의미인가요?    

저에게 배우는 간절한 기도예요.
배우란 직업은 유리벽에 둘러싸인, 발가벗고 있는 것 같아요.
늘 평가받아야 하고, 경제적 어려움도 감수해야 하고. 포기할 게 많아요.
또 제가 배우를 하고 싶다고 계속할 순 없는 거잔아요. 저를 원하지 않는다면 무대에 설 수도 없고요.
누구나 하지만 아무나 될 수 없는게 배우 같아요. 
저는 저를 필요로 하는 무대에서 배우가 되는 것을 간절하게 원해요. 

 


 아티스트로서 영감은 어디서 받아요? 

작은 일이나 사물을 특별하게 바라보는 습관. 작은 것에 감동하는 재능이 있는 것 같아요.
예를 들면 지나가다가 하늘을 보고 하늘이 예쁘다. 감사한 하루다. 햇빛이 좋다.
작은 일에 상처도 받고 그렇지만 또 금방 극복할 힘을 얻어요.  



 배우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은? 

리틀애니가 말하는 대사 중에 이 말이 저는 꼭 와 닿았어요.
'저는 저를 꼭 필요로하는 일을 찾고 싶어요.'
저를 필요로하는 곳에서 연기하는 것, 그 무대가 있는 지금이 가장 행복해요.  



 앞으로 맡고 싶은 배역이 있다면? 

특정한 역할보다는 제 안에 있는 다양한 모습을 모두 보여주고 싶어요. 
까멜레온이 되고 싶어요. 


 마지막으로, 미래의 꿈은 어떤 거예요 

절 필요로 하는 곳에서 연기하는 꿈이요.
작지만 아주 큰 저의 꿈이에요. 






공연 내내 극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캐릭터였다.  
옷자락 밑에 드러난 발목이 상처투성이었다.
무대 위에서 구르고 웅크리는 씬이 유독 많았다. 연기하며 생긴 상처였으리라. 
 
 인터뷰 한다며 빨간 노트를 들고 왔다.
펼지니 
두 페이지에 걸쳐 빼곡하게 글씨가 적혀있었다.
자신이 가진 모습을 모두 보여주고 싶다는 까멜레온을 꿈꾸는 그.
멋진 배우로 성장하기를.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150
Today : 34 Yesterday : 25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