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라디오 세아침 <어젯밤 꿈 이야기>에
고혜경 선생님이 꿈투사 코너를 맡아서 청취자들의 꿈을 투사하는 프로그램이 있다. 
이 프로그램만 모아서 팟캐스트로 발행하는데, 종종 듣고 있다. 
꿈의 원형과 꿈투사 사례 등을 집중적으로 들을 수 있어 좋다. 
그러다 몇 년 전 내가 꾸었던 '전복에서 붉은 피가 흐르는 꿈'이 생각나 사연을 보냈다.

전복양식장에서 체험을 하러 간다. 
전복양식장 체험은 바다 가운데 양식장이 있고 그 옆에 배를 댄다. 
전복을 즉석에서 채취해 다듬어 배로 가져와서 회를 먹는 식이다. 

체험 상품이라고 하지만 나는 전복을 만지는게 징그러웠다. 
그런데 사람들이 전복을 채취하고 회를 만드는 과정을 보니 나도 해보고 싶었다.
남들이 써는걸 눈여겨 보며 나도 칼을 쥐고 전복을 잡았다. 

내장은 남기고 살만 잘라야 하는데 내장까지 잘랐는지 붉은 핏물이 배어나왔다. 
현실의 푸른색 내장색인 전복과 달리 붉은색 피 같은 게 전복에 묻었다. 

그렇게 만든 전복회를 내줬는데 사람들이 핏기를 대충 치우고 대수롭지 않게 전복회를 먹었다. 
이후로 각종 스시가 나왔고 나는 내가 좋아하는 한치 연어 우럭 등을 골라 먹었다. 
파도가 일렁는 바다였고 약간 어둡고 흐릿한 날씨였다. 이윽고 달이 떴다. 파도도 잔잔해졌다.


꿈은 의식 상태에서 경험한 것들을 재료로 삼는다고 한다.
따라서 경험하지 않은 것은 꿈에 등장할 수 없다. 등장하더라도 구체적으로 보여지지는 않는다고. 
이 꿈은 2016년 가을에 꾼 꿈인데 그해 여름 전복양식장 체험을 했던 내용을 재료로 꿈에서 재구성했다.
거의 현실에서 내가 경험한 내용으로 꿈에 등장한다. (링크http://sentipark.com/1829)


투사를 들어보니 그 당시 그 꿈을 꿨을 때의 내 상황과 잘 맞는다.
이 꿈은 내가 융의 분석심리학에 관심을 갖고 꿈투사에 대해 탐구를 해보겠다는 생각으로 
고혜경 선생님이 진행하는 '그룹 꿈투사 워크숍'에 가서 한달 후 쯤 꾼 꿈이다. 
그 때는 이 꿈에 관해 투사를 받을 기회를 얻지 못했다가 2년이 훌쩍 지나 다시금 꺼내보게 되었다. 
꿈이 워낙 독특해서 잊을수도 없었지만 투사 이후로 더욱 중요한 의미를 가진 꿈이 되었다.
꿈은 무의식이 의식에게 주는 나침반 같은 존재 같다. 
그리고 매일 내게 건네주는 원석이다. 원석을 받아 의식적으로 보석으로 다듬어 나가야겠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꿈투사워크숍-꿈거울로 참 나를 만나다 - 1강 

2016.09.22 am10:00-12:30 





꿈분석 전문가인 고혜경 선생님의 수업을 10주간 듣는다. 

딴지의 벙커1에 이분의 강의가 소개되었는데 

꿈은 무의식이 보내는 신호라는 정의내림에 호기심이 생겼고, 

올2월에 내가 꿨던 꿈을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 

해석해 보면서 전율을 느꼈던 적도 있었다. 

그때부터 열심히 이분이 하는 꿈분석 워크샵을 찾아 인터넷 이잡듯 뒤졌으나 

명성에 비해 온라인에 드러난 강의는 없었다. 

몇번의 시도 끝에 참여연대의 아카데미 느티나무에서 

년2회씩 워크샵을 진행한다는 것을 알았고 

하반기 개강에 맞춰 드디어 수강을 하게 되었다. 

 



융은 현대인의 문제를 한마디로 정의해 무의식과의 단절이라고 말했다. 

현대인들의 상태는 어쩌면 찌꺼기가 끼어서 내가 누구인지 모르는 상태로 볼 수 있다. 

공허한 마음을 물질로 채우려는 사람들에게 붙는 것이 바로 Hungry Ghost다. 


하루에 하나의 꿈을 꾸는 건 아니다. 

하나의 드라마가 아닌데 보통사람들은 7,8개의 꿈을 기억할만큼 의식이 열려있지 않다. 

한편 이를 다 기억한대도 그 의미를 알 수가 없으므로 소용이 없다는. 

그래서 꿈분석을 하는 그룹이 있는게 서로의 성장에 보탬이 된다고 한다. 


꿈은 지금껏 몰랐던 외국어를 배우는 것과 같으므로 

함부로 재단하거나 해몽하지 말고 열린 시각으로 배우길 바란다고도 했다. 

영혼을 살피고, 삶의 문제를 직면하고, 나를 성장시키는 꿈을 조금 더 가까이 알고 싶다.


꿈은 삶의 나침반이다. 

꿈은 자아를 돕는데 관심이 없다. 영혼에 관심을 둔다. 


꿈은 보편적인 언어로 꾸며, 언제나 꿈꾼 사람의 건강과 자기실현을 도와준다. 

나쁜 꿈은 없다. 꿈꾼 사람의 주의를 끌기 위해 부정적으로 강조하는 것일 뿐이다. 


꿈을 꾼 사람만이 꿈의 참뜻을 알수 있다. 

그래, 바로 이 뜻이었구나라는 확신을 "아하!"체험이라 한다. 

꿈작업을 하는 동안에 몸에서 저절로 올라오는 '아하!'라는 반응만이 유일하게 믿을수 있는 시금석이다. 


무슨뜻인지 이미 알고 있는 사실을 꿈이 다시 상기시켜 주는 경우는 없다

꿈은 의식하지 못하고 있던 부분에 대한 이해와 통찰을 얻도록 하기 위해 꾸는 것이다. 

누구나 자기 꿈에대한 맹점이 있다. 



꿈을 기록하는 방법 

  • 머리맡에 꿈공책을 두고 잔다.
  • 잠에서 깨면 꿈을 기록하되 요약보다는 디테일하게 기록한다. 
  • 헛갈리는 지점이 있다면 그것도 자세히 기록한다. 
  • 그리고 전체 이미지가 떠오를 수 있도록 꿈제목을 정한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39,513
Today : 174 Yesterday : 22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74)
About (21)
강의&워크샵 (138)
브랜드 코칭 (40)
브랜드 인터뷰 (73)
프로젝트 (208)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6)
여행기획&기록 (2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