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하다보면 지역마다 특정 장면을 자주보게 된다.
산티아고 여행 때는 노란 화살표를, 
캄보디아에서는 뼈가 드러나는 마른 가죽에 커다란 눈망울의 소가, 
유럽의 어느 지역에서는 개와 산책하는 유럽인의 일상이,
그리고 방콕에 왔을 때는 그렇게 늘어진 개가 많이 보였다. 

자주 보이는 풍경은 처음엔 무심히 흘려보내다가도 어느 순간부터는 수집하게 된다.
카메라 셔터 한번 누르면 되니 수집이라는 노동을 전제로 하는 단어는 과하다.



사흘간 방콕시내를 돌아다녔는데 멀쩡하게 서 있는 개를 만나보기는 드물었다. 
주인의 손을 탄 것 같지 않은 개들도 거리 한복판에 대자로 누웠고
불교국가라 그런지 어떤 누구도 그런 개를 위협하거나 밀춰내는 모습을 못 봤다. 

365일 여름인 국가에서 온몸이 털로 쌓인 개가 더위를 피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그늘에서 누워 최대한 몸을 움직이 지 않는 것일지도.
하긴 나 같아도 한 여름에 모피코트를 입고 거리에서 살라고 하면 저 자세 이상을 기대할 수 없겠다. 

일명 '개작가' 코스프레로 방콕 시내에 누워있는 개들에게 카메라를 들이댔다. 
한결같은 제목은 '무심한 듯 시크하게'라고 붙여주고 싶구나.
여행 후 요런 퍼즐 맞춰보는 것도 쏠쏠한 재미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Peter Chung
    2013.11.18 06: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개작가..ㅎㅎㅎㅎㅎㅎ
  2. 마샤
    2013.11.18 12: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개판이야 ㅎㅎ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2,322
Today : 189 Yesterday : 324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