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내 커뮤니티 청소년 기자단 교육과정 2강
<스토리텔링&카드뉴스로 표현하기>

2018.06.01 Pm4시 @별내고등학교



별내고 커뮤니티 기자단 두번째 클래스 
오늘은 <스토리텔링&카드뉴스로 표현하기>를 진행했다.




수업에 앞서 지난 한 주간 가장 행복했던 일 한 가지씩을 공유했다.
친구들이 말 할 때는 귀기울여 듣고 들은 내용 중 핵심 내용 하나를 콕 찝어
다시 말하는 것으로 입으로 경청하는 팁을 알려주었다. 





다음은 우리가 흔히 접하는 카드뉴스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카드뉴스는 스마트 폰에서 정보를 소비하는 형태로 발전했다. 
짧은 글, 큼직한 폰트크리고 눈의 피로 최소화 하고 
글을 임팩트 있게 함축하고 적절한 그래픽 이미지를 입혀 소통의 효율성을 극대화 했다. 
기자단으로 활동하고 작성한 기사가 정보로서 널리 읽혀지기 위해
적절한 콘텐츠 가공이 필요한데 카드뉴스 형태가 자주 쓰일 것이다. 




스토리텔링의 첫번째는 스토리를 찾는 것인데 가장 쉽게 찾을 수 있지만
생각만큼 찾을 수 없는 것이
 ‘나’에 대한 스토리일 것이다.

그래서 의미 있는 질문으로 나에 대한 성찰을 할 수 있도록 1:1 강점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 형식의 활동은 서로가 기자와 인터뷰이 역할을 맡아보는 경험도 나눌 수 있다.

잘 되는 인터뷰의 조건은 
1. 상대에게 호기심을 갖고 질문할 것 
2. 경청하고 있음을 입으로 확인해 주는 것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내 모습을 자기소개로 스토리를 구성한다.
스토리 및 순서변경이 용이한 포스트잇을 활용한다. 

카드뉴스를 쉽게 만들 수 있는 타일로(https://tyle.io)라는 서비스로 실습까지 완료했다. 

도구를 워낙 잘 다루고 집중력이 높은 아이들이라 알려주는 내용은 모두 쑥쑥 흡수한다.








자기의 관심분야에 대한 정보를 스토리텔링해서 카드뉴스로 제작하는 것이 실행 과제로 2시간의 수업을 마쳤다. 
지난 번 데드라인을 칼같이 지켜낸 친구들이라, 이번에도 멋진 스토리를 기대한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5월은 일상의 패턴이 완전히 바뀌었다. 
4월에는 7시에 눈이 떠지는 것만으로도 놀라웠는데, 
5:30에 눈을 뜨고 6시에 출근하는 것이 정착되고 있다. 
하루를 일찍 시작하는 만큼 시간활용과 몰입력을 키워서 효율성을 높여야겠다.


[독서] 

내 아이를 위한 진로코칭
국내도서
저자 : 엄명종
출판 : 문예춘추사 2013.05.20
상세보기


[배움]
여현준 작가님의 <삶은 브랜딩이다> 특강을 들었다. 
1시간 3일과정이었다. 첫째날 수강생이 단 두명이라는 놀라운 행운으로(?) 2:1 과외가 되었다. 

코치협회에서 DISC 교육을 8시간 받았다. 
약식 성격테스트로 받았을 때 인상에 남지 않았는데, 내공있는 강사의 수업을 들으니 깊이 있는 세계였다. 

정리컨설턴트 윤선현 대표의 시간정리트레이닝 1기 교육을 들었다. 
플래너를 쓰면서 시간조망력에 대해 고민이 있던 차에 필요한 교육이었다. 



[강의/일] 

호모쿵푸스 진행했다. 중학교인데 파격적이게 아예 메이크업을 하는 실습특강을 했다. 
스타일, 메이크업의 프로 이진영 대표와 함께 해서 즐거웠다.

이진선 보이스 코치 주말반 운영을 시작했다. 
날이 갈수록 멋진 커리큘럼으로 진화된다. 

별내고에서 마을기자단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아이들이 SNS로 브랜딩하고 마을 컨텐츠를 잘 만들수 있도록 코칭하고 있다. 
실행과제 데드라인을 다 지킨다. 기특기특!!!

[코칭/성찰]
코치협회에서 프로보노로 활동하게 되었다. 
자기 동기가 있는 학생들은 적극적인 반면 그렇지 못한 학생에게 코치의 역할은 어디까지일까 고민하는 상황이 생겼다. 

1인 기업으로 독립을 준비중인 고객의 요청으로 돕기로 했는데 3회 만에 무산되었다. 
시간을 까먹고, 실행과제 데드라인을 못지키는 등 불성실한 태도 때문이었다. 
피코치의 동기를 어디까지 끌어내야 하는걸까? 성찰의 기회를 준 분이었다. 

1인 브랜드로 활동해야하는 고객을 12회 코칭하기로 했다. 
3개월의 과정을 거쳐 자기다운 브랜드가 되면 좋겠다. 


[운동/여가]
스케줄이 꼬여서 운동 프로그램을 못가는 날이면 서운하다. 
기록에 욕심내서 무리하는 스타일은 아닌데 꾸준히는 해서 조금씩 기록이 나아지게 하는데 재미가 있다. 
운동도 남과의 경쟁보다는 자기 성장과 성찰에 가까운 것 같다. 
남이 아무리 무게를 높이고 기록이 잘 나와도 자극이 되지 않는다.
지난주보다 5파운드를 더 들 수 있는 게 뿌듯하다. 

캘리그래피 기초과정을 마치고 드디어 캘리를 쓰기 시작했다. 
손으로 붓의 강약을 조절하면서 수양이 된다. 몇달 더 배우고 싶다. 


[6월의 계획]

  • 24시간 플래너 21일을 계속 운영해 보겠다. 

  • 칼세이건 <코스모스> 끝까지 읽기 모임이 시작된다. 요즘 6시 전에 일어나는데 일요일 오전의 재밌는 모임이 될것 같아 기대된다. 

  • 1인 기업 컨설팅 프로그램 만들기 (브랜딩, 홍보) 

  • 결혼학교 스토리텔링 시작하기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9,648
Today : 51 Yesterday : 205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8)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40)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2)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