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TV365_#35] 이근미의 인터뷰쇼 '본깨적' 박상배 저자편
2013.12.12 AM10:00
@ 봄온아카데미 강남캠퍼스



북TV365 35회 방송 - 이근미의 인터뷰 쇼 

MC로 데뷔하고 두번째 방송.  의상 포인트로 컬러풀한 스카프를 하고 오셨다.





인터뷰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빨간안경의 독특함에 대한 이야기를 꺼낸다.
저자는 3p바인더 강사를 하기 전의 직업이 안경사였다.
안경사 시절 별명이 '빨간안경 선생님'이었다고.




자기 개발서 별로 안좋아했다. 딸아이가 뇌성마비 종합병원에선 치료한계가 있었다.
대체의학을 알아보는데 월급으로 감당 안되고.
번외로 주식공부로 깡통도 차봤다.
친구에게 배신도 당하고 지금보다 15키로가 더 빠졌을 정도.
절망의 끝에서 만난 책이 10미터만 더 뛰어봐였다.

가슴 뛰는 삶 - 내 안의 나에게 질문하게됨.
나의 방향성이 없이 다람쥐 쳇바퀴 돌듯 살았구나 하는 생각.

성공을 바인딩 - 저자인 강규형 저자를 만나 책읽는 방법이 바뀌었다.






지금의 이자리에 있게 해준 벤토 '성공을 바인딩하라'의 저자 강규형 저자.

그 전에는 책을 머리로만 읽었다. 배우러 다녔다.

강사로 전환되기까지 하루 한 권의 책을 읽다.

안경원을 그만두고 강규형 저자에게 들이댔다.

6개월을 따라다녔다. 강의 현장가서 가방 들고 무작정 참여하기 시작했다.



*책을 얼마나 읽어야 인생이 변하나?

책은 열권만 읽어도 변할 수 있다. 책에도 타이밍이 있다.

자신이 처한 상황에 따라 실행력도 바뀐다.

책도 저자가 주는 메시지는 많다. 그 중 하나를 잡아보자.

첫 강의는 언제? 2009년 양재독서모임을 만들게 되었다.




* 책을 나누는 삶을 통해 얻은것은?

인간미도 책을 읽고 적용하고, 학무모 독서모임도 진행, 가족도 함께 하게되는.

책을 발표하면서 말습관도 바꾸기도 하고 사람은 자기가 쓴 글씨에 애착감이 있다.



*종이책이 안팔린다. 전자책은 어떻게 생각하나?

사람은 책에 남은 나의 흔적을 좋아한다.

전자책에 익숙한 사람이라면 전자책의 편리성을 부정하지 않는다.

미국은 이미 전자책으로 돌아섰다. 지금의 20대가 40대가 되면 전자책이 될것이다.

72석에서 2007년은 책 50% 무가지 50% 2010 무가지 90% 2011 무가지 절반었다.

요새는 모두 스마트폰을 본다. 책보는 사람이 없다.




본 것, 깨달은 것, 적용할 것으로 책에 인덱스를 하고 메모하라. 다시볼 때 기억이 올라온다.

나는 터닝포인트 보단 터닝피플을 말한다. 사람속에서 기회가 같이 온다.

주변에서 평범한 사람에게서 기회가 온다.



인생계획은?

독서강사 300명 양성. 책 5권 쓰겠다.

500개의 책 바인딩 2만원의 책 읽겠다.

늘 감사하는 마음으로 산다.



일분스피치를 부탁한다.

책은 사람이다. 강신주의 책을 그냥 보면 어렵다.

동영상을 잠시라도 보고 책을 보면 말투가 들린다.

생동감있게 책을 통해 사람, 멘토를 만난다고 생각하라.

하루 10분만 꾸준히 봐라.





봄온데이트 김태은 리포터.

첫 방송 데뷔라며 준비를 많이 해왔다.







직접 책에 있는 체크리스트를 확대해 와서 저자와 함께 체크하는 시간도 가졌다.

지금까지 봄온데이트 준비한 리포터 중에 최고의 점수를 주고 싶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6,187
Today : 58 Yesterday : 181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0)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09)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8)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