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문화재단 <일교차 줄이기 프로젝트>에서 옥상떼라피를 진행하다

2018.08.08 PM7시 @부산 카페플레닛9




드디어 옥상떼라피를 진행하는 날이 되었다. (http://sentipark.com/2319)

설레이는 마음으로 부산에 도착. 

운영진으로부터 사전에 카페에 대해서 들었는데, 

직접 와보니 백만불짜리 풍경이 기다리고 있었다. 










일단 운영진들부터 몸빼를 착용하고. 세팅을 완료했다. 








카페에서 마련해준 식사. 먹기 아까울 정도로 케이터링을 해주셨다. 

카페의 풍경과, 여름밤의 산들한 바람을 맞으며 식사 후 




8월의 연사로 초대된 박현진 코치를 청중들에게 소개하고 마이크가 나에게로 넘어왔고 
간단히 내 소개, 옥상떼라피에 관해서도 소개를 했다. 





서로 자기소개를 하는 시간. 입장시 몸빼와 함께 자신을 대변할 수 있는 키워드 3개 적게 했다. 
그리고 그 키워드로 스토리텔링 하여 소개했다. 




 

일과 생활 사이의 균형을 찾고 싶어하는 청춘들이 모인 바, 

자신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면 좋을 것 같아 도형코칭 프로그램으로 준비했다. 

도형진단지를 통해 각성격별로 4그룹으로 구룹을 만들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룹별 대화 삼매경 중인 분들. 

이어서 각자 토론한 내용을 발표하고 코치의 코멘트로 정리함. 

같은 도형유형이라는 공통분모가 있어서인지 대화는 코치가 나서야 할 정도로 이야기가 끊이지 않았다. 









원하는 분들에 한해, 도형그림으로 현재의 심리건강도에 대한 피드백을 드렸다. 

너도나도 텐트로 와서 대화를 나누는데 텐트 속의 

포근한 느낌 때문인지 참여자들이 자기개방을 많이 해주셨다. 

그림에 나타난 현재의 가장 큰 이슈를 중심으로 설명하고 

핵심 이슈에 대해 성찰 할 수 있도록 한가지 질문을 드렸다. 

코칭을 받은 분들에게 후기를 들어보니 도형 그림으로 해석해주는 것도 좋았지만, 

핵심적인 질문 한가지가  인상적이었다는 내용이 많았다. 


친구들과 놀고 싶어서 기획했던 옥상떼라피가 

해를 거듭할수록 세련되어지고, 풍요로워지는게 참 좋다. 

이 프로그램을 알아봐준 부산 팀에게 감사드린다.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52,036
Today : 227 Yesterday : 313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5)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12)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10)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