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탐구하는 방법 중 하나로 명리학에 관심을 두었다. 
명리학에서는 목화토금수로 상징되는 음양오행을 다루는데
자연의 원리이자 
우주의 구성이기도 하고 나의 구성요소이기도 했다.
나라는 미시적인 존재가 우주와 연결되어있다는 원리가 있었다. 

우주라는 거대한 존재에 관심조차 없었으나 서양의 유명 고전인 우주를 다룬 책 
칼세이건의 <코스모스>라는 대중서(?)를 알게되고 호기심에 책을 구했는데, 
그 장대한 두께에 절망하고 말았다. 

결국 '소장은 했으나 읽지는 않은 책' 목록에 또 한 권의 책이 생기려는 찰나 
칼세이건 코스모스 끝까지 읽기 모임을 발견했다. 
의지는 돈으로 사는 것이라는 믿음으로 6주의 과정을 신청했다. 


모임을 이끌어주실 이명현 박사님. 
자신이 바라보는 코스모스에 관한 특강의 시작에 앞서 호킹 지수를 소개했다. 
호킹지수는 책을 구입한 독자가 실제로도 책을 읽었는가를 따져보는 수치다. 

아마존의 전자책 단말기 킨들에 설치된 밑줄치기 기능을 활용해 독자들이 가장 많이 밑줄을 친 구절 5개가
몇 쪽에 있는지 찾아 평균을 내고 이 쪽수가 전체 쪽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따져 지수로 산출하는 방식이다.
즉, 숫자가 낮을수록 다 읽지 않았다는 의미이다. 
천만 부 이상이 팔린 스티븐 호킹의 저서 < 시간의 역사 >의 지수가 6.6%인데서 유래됬다고 한다. 
의외로 유명책들 중에 호킹지수가 낮은 책이 많은데 그 중 칼세이건의 <코스모스>도 만만치 않게 상위권이라고. 

과학적으로 알아낸 우주속에서 시간과 공간을 토대로 만들어낼 새로운 가치관
이를 아름답지만 냉정한 이별이라고 정의한다. 
이 책을 다 읽었을 때, 우주라는 개념을 나는 어떻게 받아들일까?




http://galdar.kr/Programs/view/511721


Posted by 카페인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개인의 잠재력을 깨워 비즈니스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946,113
Today : 165 Yesterday : 249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780)
About (21)
자기다움 코칭 (41)
강의&워크샵 (139)
자기다움 인터뷰 (73)
프로젝트 (209)
칼럼 (96)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708)
여행기획&기록 (24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