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날은 슬로우를 시연하며 보냈다. 
매일 하기로 했던 호텔 피트니스에서 10분 달리기를 하고 아침을 먹었다.

3일째 까지 체력이 되는한 힘껏 움직이는 바람에 여행 파트너와 이야기 나눌 시간이 없었다. 
마지막 날 오전은 느긋하게 호텔에 머물러 수영을 할 계획이었는데 비가 오는 바람에 무산되었다.
근처 쇼핑몰에 가서 시원하게 노닥거리다가 식사를 하고 호텔로 돌아와 late  check-out를 했다. 

함께 한 여행파트너와 여행이야기 외에 다른 이야기를 나눌수 있는 여유가 있었다.
바에서 음료 한잔으로 수다 떨고, 저녁에는 근처 로컬 식당에 가서 간단한 저녁을 먹었다.
호텔- 공항 픽업은 보통 3,5시에 있는데 대부분 새벽비행기인 회원들을 고려해 8시로 시간 변경을 해주었다. 
이런것들이 융통성 있게 진행되어 참 좋다. 


 1일차

  • 공항-호텔 픽업
  • 웰컴 디너 (부페)

 2일차

  • 조식
  • 사원 방문. 
  • 쿠알라룸프르 전망대 + 점심부페
  • 전통공연을 보며 저녁 부페 

 3일차

  • 조식
  • 주석공예체험 + 애프터눈  (플래티넘 회원에 한함)
  • 자유일정

 4일차

  • 조식
  • 자유일정
  • 호텔-공항 픽업 (저녁 8시)


대만, 제주에 이어 쿠알라룸프르가 3번째 드림트립이다. 
하면 할 수록 드림트립 회원을 안할 이유가 없다는 생각이다. 

2월 성수기 3박 4일 쿠알라룸푸르의 여행경비는
에어아시아 409,304 + 드림트립 356,850 = 766,153 이다.

100달러를 현지 화폐로 바꿨고 대부분 먹고 마사지 받는데 썼다. 


모든 식사는 최고급 부페로 이뤄졌고 대기시간이 없게 시간적 편의를 봐주었다.
플래티넘 회원에 한해 주석공예를 체험은 어떤 여행사에서도 기획하긴 힘들 것 같다. 

완전한 자유여행 이었으면 이 정도 퀄리티로 여행을 못즐겼을 것이다.
그렇다고 패키지 여행을 선택했다면 각종 옵션과 쇼핑에 시달렸을 것이다. 

그리고 드림트립이라는 회원으로 여행에 참여한 터라
서로 끈끈한 유대감도 있다. 그러니 자유여행때 함께 식사를 할 수 있는 것이다. 

다음번 드림트립은 어디로 떠날까? 슬슬 기다려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코치 박현진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카페인 코치로서 잠들어 있는 개인의 브랜드 DNA를 깨워 퍼스널브랜드의 성공자원으로 활용되도록 코칭하고 있습니다. sentipark@gmail.com by 코치 박현진
Total : 843,685
Today : 78 Yesterday : 240

공지사항

카테고리

코치 박현진 (1632)N
About (19)
강의&워크샵 (122)
브랜드 코칭 (39)
브랜드 인터뷰 (71)
프로젝트 (194)N
칼럼 (87)
브랜드 네트워크 (219)
일상의 기록 (615)N
여행기획&기록 (245)
Statistics Graph